KBS NEWS

뉴스

흥분한 트럼프, 신중한 문재인…‘4/27 선언’에 비핵화 담길까?
흥분한 트럼프, 신중한 문재인…‘4·27 선언’에 비핵화 담길까?
"네..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김대중 대통령을 맞이하기 위해 지금 이곳 순안공항에 도착하고 있습니다...
‘대낮 참극’ 토론토서 승합차 돌진해 10명 사망…테러 가능성
‘대낮 참극’ 토론토서 차량 돌진…10명 사망·교민 1명 중상
캐나다 최대 도시 토론토에서 23일(현지시간) 오후 차량돌진 사건이 발생해 최소 10명이 숨지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유승민 “文 정권 말로가 보인다…靑 인사수석 등 물갈이 해야”
입력 2018.04.17 (10:16) | 수정 2018.04.17 (10:18) 인터넷 뉴스
유승민 “文 정권 말로가 보인다…靑 인사수석 등 물갈이 해야”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17일(오늘)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표 제출과 민주당원의 '댓글 조작' 등과 관련 "문재인 정권의 말로가 보인다"며 강력히 비판했다.

유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개미구멍에 둑이 무너지듯 문 정권의 몰락은 이미 시작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사표를 제출한 김기식 금감원장의 사임에 대해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며 "김 원장은 자진 사퇴해선 안된다"며 "반드시 해임하고 검찰 수사를 받고 법대로 처벌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또 "민정, 인사, 경제수석 모두 청와대가 물갈이하지 않으면 이 정권은 결국 불행한 종말을 맞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유 공동대표는 "문 정권은 그들이 그토록 적폐라고 욕하던 박근혜 정권과 똑같다"며 "지난 정권을 적폐 정권이라고 욕할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데칼코마니, 친문은 친박의 데칼코마니"라며 "아집과 오만, 독선으로 뭉쳐서 우리 편이면 어떤 불법을 저질러도 감싸려 했다"고 지적했다.

유 공동대표는 "소수 맹목적 지지자들이 '우리 이니 하고 싶은대로 해'라고 하니까 두려움 없이 정권과 나라를 망치는 길로 가고 있다"며 "달도 차면 기운다"고 말했다.

또 "문 정권은 이미지를 조작하기 위한 쇼 밖에 할 줄 모르고 유령처럼 실체가 없는 정권이라는 사실을 이제는 국민이 아셔야 한다"면서 "진정성이라고는 조금도 찾아볼 수 없으니 모든 정책이 철학과 뿌리가 없고 위험하고 불안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도 "청와대부터 쇄신해주길 바란다"며 인사라인의 교체를 요구했다.

박 공동대표는 "인사라인, 검증라인 등 인사와 관련된 청와대의 인사실패가 한 두 번이 아니다"라며 "지금 청와대는 조국 수석이 조국을 망친다고 하는 소리가 돌아다니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원의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해서도 유 공동대표는 "검찰과 경찰이 권력의 눈치를 안보고 철저하게 수사하는게 본인들을 위해서도 좋은 것"이라며 "지금처럼 권력 실세를 비호하고 사건을 은폐하기 급급하면 4년 뒤에 검경은 국정원과 국방부가 지금 당하고 있는 것과 똑같은 처지가 될 것임을 알기 바란다"고 말했다.
  • 유승민 “文 정권 말로가 보인다…靑 인사수석 등 물갈이 해야”
    • 입력 2018.04.17 (10:16)
    • 수정 2018.04.17 (10:18)
    인터넷 뉴스
유승민 “文 정권 말로가 보인다…靑 인사수석 등 물갈이 해야”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17일(오늘)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표 제출과 민주당원의 '댓글 조작' 등과 관련 "문재인 정권의 말로가 보인다"며 강력히 비판했다.

유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개미구멍에 둑이 무너지듯 문 정권의 몰락은 이미 시작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사표를 제출한 김기식 금감원장의 사임에 대해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며 "김 원장은 자진 사퇴해선 안된다"며 "반드시 해임하고 검찰 수사를 받고 법대로 처벌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또 "민정, 인사, 경제수석 모두 청와대가 물갈이하지 않으면 이 정권은 결국 불행한 종말을 맞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유 공동대표는 "문 정권은 그들이 그토록 적폐라고 욕하던 박근혜 정권과 똑같다"며 "지난 정권을 적폐 정권이라고 욕할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데칼코마니, 친문은 친박의 데칼코마니"라며 "아집과 오만, 독선으로 뭉쳐서 우리 편이면 어떤 불법을 저질러도 감싸려 했다"고 지적했다.

유 공동대표는 "소수 맹목적 지지자들이 '우리 이니 하고 싶은대로 해'라고 하니까 두려움 없이 정권과 나라를 망치는 길로 가고 있다"며 "달도 차면 기운다"고 말했다.

또 "문 정권은 이미지를 조작하기 위한 쇼 밖에 할 줄 모르고 유령처럼 실체가 없는 정권이라는 사실을 이제는 국민이 아셔야 한다"면서 "진정성이라고는 조금도 찾아볼 수 없으니 모든 정책이 철학과 뿌리가 없고 위험하고 불안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도 "청와대부터 쇄신해주길 바란다"며 인사라인의 교체를 요구했다.

박 공동대표는 "인사라인, 검증라인 등 인사와 관련된 청와대의 인사실패가 한 두 번이 아니다"라며 "지금 청와대는 조국 수석이 조국을 망친다고 하는 소리가 돌아다니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원의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해서도 유 공동대표는 "검찰과 경찰이 권력의 눈치를 안보고 철저하게 수사하는게 본인들을 위해서도 좋은 것"이라며 "지금처럼 권력 실세를 비호하고 사건을 은폐하기 급급하면 4년 뒤에 검경은 국정원과 국방부가 지금 당하고 있는 것과 똑같은 처지가 될 것임을 알기 바란다"고 말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