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황창규 KT 회장 경찰 출석
입력 2018.04.17 (10:32) 수정 2018.04.17 (11:00) 인터넷 뉴스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황창규 KT 회장 경찰 출석
황창규 KT 회장이 오늘(17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황 회장은 KT 임원들이 국회의원들에게 불법 정치 자금을 기부하는 데 관여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를 받고 있다.

오전 9시 30분쯤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출석한 황 회장은 "경찰 조사에 충실히 임하겠다"고만 밝히고 조사실로 들어갔다.

경찰은 KT 전·현직 임원들이 2014년부터 2017년 사이에 국회의원 90여 명의 후원회에 KT 법인자금으로 4억 3천여만 원을 후원했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황 회장이 이를 지시하거나 보고받는 등 관여한 사실이 있다고 경찰은 보고 있다.

정치자금법상 법인이나 단체는 정치자금을 기부할 수 없다, 또 법인 또는 단체와 관련된 돈으로 정치자금을 제공하는 행위도 금지된다. 경찰은 KT 측이 자금 출처를 숨기려고 여러 임원 명의로 후원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 1월 KT 본사와 자회사 등을 압수수색한 뒤 관련자들을 조사해왔다.

경찰은 KT 임원들이 자회사를 거쳐 법인카드로 상품권을 구매한 뒤 이를 현금으로 바꿔 국회의원들에게 이른바 '쪼개기' 방식으로 정치자금을 낸 정황을 포착했다.

경찰은 KT 임직원 등 30여 명을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황 회장이 이같은 불법 후원 행위에 관여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KT가 주요 주주인 인터넷 전문은행 케이뱅크 관련 입법 사안을 다룬 국회 정무위원회, 통신 관련 예산·입법 등을 담당하는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현 과학통신정보통신위원회) 위원 등에게 기부금이 흘러갔다고 보고 있다.

경찰은 황 회장을 상대로 이른바 '쪼개기'식 후원에 어느 수준까지 관여했는지, 후원금을 낸 목적은 무엇이었는지 등을 집중 조사할 예정이다.

이날 시민·노동단체들로 구성된 KT민주화연대는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황 회장은 정치자금법 위반 외에도 최순실 국정농단 부역자로 낙인됐고, KT 노동자들에 대한 탄압과 부당노동행위로 검찰과 고용노동부에 여러 건이 고발된 인물"이라며 "황 회장을 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KT의 후원금을 받은 국회의원 가운데 법인자금인 줄 알고 받은 경우가 있는지 등 정치권의 위법성 유무도 함께 파악 중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황창규 KT 회장 경찰 출석
    • 입력 2018.04.17 (10:32)
    • 수정 2018.04.17 (11:00)
    인터넷 뉴스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황창규 KT 회장 경찰 출석
황창규 KT 회장이 오늘(17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황 회장은 KT 임원들이 국회의원들에게 불법 정치 자금을 기부하는 데 관여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를 받고 있다.

오전 9시 30분쯤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출석한 황 회장은 "경찰 조사에 충실히 임하겠다"고만 밝히고 조사실로 들어갔다.

경찰은 KT 전·현직 임원들이 2014년부터 2017년 사이에 국회의원 90여 명의 후원회에 KT 법인자금으로 4억 3천여만 원을 후원했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황 회장이 이를 지시하거나 보고받는 등 관여한 사실이 있다고 경찰은 보고 있다.

정치자금법상 법인이나 단체는 정치자금을 기부할 수 없다, 또 법인 또는 단체와 관련된 돈으로 정치자금을 제공하는 행위도 금지된다. 경찰은 KT 측이 자금 출처를 숨기려고 여러 임원 명의로 후원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 1월 KT 본사와 자회사 등을 압수수색한 뒤 관련자들을 조사해왔다.

경찰은 KT 임원들이 자회사를 거쳐 법인카드로 상품권을 구매한 뒤 이를 현금으로 바꿔 국회의원들에게 이른바 '쪼개기' 방식으로 정치자금을 낸 정황을 포착했다.

경찰은 KT 임직원 등 30여 명을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황 회장이 이같은 불법 후원 행위에 관여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KT가 주요 주주인 인터넷 전문은행 케이뱅크 관련 입법 사안을 다룬 국회 정무위원회, 통신 관련 예산·입법 등을 담당하는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현 과학통신정보통신위원회) 위원 등에게 기부금이 흘러갔다고 보고 있다.

경찰은 황 회장을 상대로 이른바 '쪼개기'식 후원에 어느 수준까지 관여했는지, 후원금을 낸 목적은 무엇이었는지 등을 집중 조사할 예정이다.

이날 시민·노동단체들로 구성된 KT민주화연대는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황 회장은 정치자금법 위반 외에도 최순실 국정농단 부역자로 낙인됐고, KT 노동자들에 대한 탄압과 부당노동행위로 검찰과 고용노동부에 여러 건이 고발된 인물"이라며 "황 회장을 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KT의 후원금을 받은 국회의원 가운데 법인자금인 줄 알고 받은 경우가 있는지 등 정치권의 위법성 유무도 함께 파악 중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