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여직원 밀치고 발길질’…“이명희 갑질 폭력 영상” 제보
[영상] “여직원 밀치고 발길질”…‘이명희 추정’ 갑질 폭력 제보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이 자제들의 불미스런 행동에 대해 사죄를 했지만 국민들 여론은...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감시’ CCTV 영상 무더기 발견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감시’ CCTV 영상 무더기 발견
삼성전자 서비스가 고해상도 CCTV 를 설치해 노조원을 감시해 왔었다는 의혹을 지난 주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근혜 ‘공천개입 혐의’ 첫 재판 불출석…재판 6분 만에 종료 ISSUE
입력 2018.04.17 (10:38) | 수정 2018.04.17 (13:15) 인터넷 뉴스
박근혜 ‘공천개입 혐의’ 첫 재판 불출석…재판 6분 만에 종료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이 선고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별도로 기소된 '공천개입' 혐의 첫 재판에 나오지 않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성창호 부장판사) 심리로 오늘(17일) 오전 10시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재판에서 박 전 대통령은 서울구치소를 통해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오늘 재판은 피고인의 법정 출석 의무가 없는 공판준비기일과는 달리 정식 공판기일인 만큼 박 전 대통령이 법정에 나와야 했다. 박 전 대통령이 나오지 않은 것을 확인한 재판부는 피고인이 나오지 않아 재판을 진행하기 어렵다며 재판을 6분 만에 끝냈다.

재판부는 오는 19일 다시 재판을 열어 박 전 대통령의 출석을 확인한 후 재판 진행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형사소송법에 따르면 피고인이 계속 재판에 나오지 않으면 피고인 없이 재판을 할 수 있다.

박 전 대통령은 2016년 치러진 4·13총선을 앞두고 청와대가 친박계 인사들을 선거 당선 가능성이 큰 대구와 서울 강남권에 공천시키기 위한 계획을 세우고 총 120회에 달하는 이른바 '진박 감정용' 불법 여론조사를 하는 데 관여한 혐의로 지난 2월 추가 기소됐다.

지난해 10월부터 국정농단 사건 1심 재판에 불출석한 박 전 대통령은 공천 개입 사건에서도 변호사를 선임하지 않는 등 재판에 대응하지 않았다. 재판부에서 지정한 국선 변호인 접견도 거부하다 혐의를 부인한다는 입장만 전달했다.

박 전 대통령은 앞서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을 선고받았고, 어제 이 사건의 항소심을 포기한다는 의사를 법원에 전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박근혜 ‘공천개입 혐의’ 첫 재판 불출석…재판 6분 만에 종료
    • 입력 2018.04.17 (10:38)
    • 수정 2018.04.17 (13:15)
    인터넷 뉴스
박근혜 ‘공천개입 혐의’ 첫 재판 불출석…재판 6분 만에 종료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이 선고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별도로 기소된 '공천개입' 혐의 첫 재판에 나오지 않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성창호 부장판사) 심리로 오늘(17일) 오전 10시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재판에서 박 전 대통령은 서울구치소를 통해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오늘 재판은 피고인의 법정 출석 의무가 없는 공판준비기일과는 달리 정식 공판기일인 만큼 박 전 대통령이 법정에 나와야 했다. 박 전 대통령이 나오지 않은 것을 확인한 재판부는 피고인이 나오지 않아 재판을 진행하기 어렵다며 재판을 6분 만에 끝냈다.

재판부는 오는 19일 다시 재판을 열어 박 전 대통령의 출석을 확인한 후 재판 진행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형사소송법에 따르면 피고인이 계속 재판에 나오지 않으면 피고인 없이 재판을 할 수 있다.

박 전 대통령은 2016년 치러진 4·13총선을 앞두고 청와대가 친박계 인사들을 선거 당선 가능성이 큰 대구와 서울 강남권에 공천시키기 위한 계획을 세우고 총 120회에 달하는 이른바 '진박 감정용' 불법 여론조사를 하는 데 관여한 혐의로 지난 2월 추가 기소됐다.

지난해 10월부터 국정농단 사건 1심 재판에 불출석한 박 전 대통령은 공천 개입 사건에서도 변호사를 선임하지 않는 등 재판에 대응하지 않았다. 재판부에서 지정한 국선 변호인 접견도 거부하다 혐의를 부인한다는 입장만 전달했다.

박 전 대통령은 앞서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을 선고받았고, 어제 이 사건의 항소심을 포기한다는 의사를 법원에 전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