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상호 “김기식 사퇴로 서울시장 선거 성격 변해…‘누가 문 정부 지켜내느냐’ 기준”
입력 2018.04.17 (10:52) 수정 2018.04.17 (10:55) 인터넷 뉴스
우상호 “김기식 사퇴로 서울시장 선거 성격 변해…‘누가 문 정부 지켜내느냐’ 기준”
더불어민주당 서울 시장 경선 후보인 우상호 의원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퇴를 계기로 새로운 선거 국면이 펼쳐지고 있는 만큼, 서울시장의 선택 기준도 '과연 누가 문재인 정부를 지켜내느냐'로 바뀌었다며 "우상호가 답"이라고 말했다.

우 의원은 17일(오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예견했다. 김기식 원장이 사퇴하면 조국 수석에 대해 검증 문제로 사퇴를 요구할 것이고, 대통령 사과도 요구할 것이고, 그래서 인사에 실패한 정권이라고 지방 선거에 활용하기 위해 정치공세 할 거라고 예측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로써 새로운 선거 국면이 펼쳐지고 있다"고 규정하면서 "문재인 정부를 지킬 것인가, 문재인 정부를 심판할 것인가. 서울 시장 선거의 성격도 달라졌다. 행정의 문제를 넘어 정치의 문제가 되었다"고 단언했다.

우 의원은 그런 만큼 서울시장 선택 기준도 달려져야 한다며 "행정전문가가 아니라 유능한 정치력이 기준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의 위기를 타개해나갈 정치적 능력이 있는가 아닌가. 문재인 정부를 끝까지 지킬 사람인가 아닌가. 문재인 대통령과 운명을 같이할 사람인가 아닌가. 선택의 기준은 과연 누가 문재인 정부를 지켜내느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 의원은 특히 "어렵고 힘든 분당의 시절, 탈당의 시점마다 한결같이 민주당을 지켜왔던 우상호가 답이다. 121석의 의석을 가지고 234표의 탄핵 표를 이끌어냈던 탁월한 정치력을 발휘하는 우상호가 필요하다"면서 "우상호가 문재인 정부를 지켜내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우상호 “김기식 사퇴로 서울시장 선거 성격 변해…‘누가 문 정부 지켜내느냐’ 기준”
    • 입력 2018.04.17 (10:52)
    • 수정 2018.04.17 (10:55)
    인터넷 뉴스
우상호 “김기식 사퇴로 서울시장 선거 성격 변해…‘누가 문 정부 지켜내느냐’ 기준”
더불어민주당 서울 시장 경선 후보인 우상호 의원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퇴를 계기로 새로운 선거 국면이 펼쳐지고 있는 만큼, 서울시장의 선택 기준도 '과연 누가 문재인 정부를 지켜내느냐'로 바뀌었다며 "우상호가 답"이라고 말했다.

우 의원은 17일(오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예견했다. 김기식 원장이 사퇴하면 조국 수석에 대해 검증 문제로 사퇴를 요구할 것이고, 대통령 사과도 요구할 것이고, 그래서 인사에 실패한 정권이라고 지방 선거에 활용하기 위해 정치공세 할 거라고 예측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로써 새로운 선거 국면이 펼쳐지고 있다"고 규정하면서 "문재인 정부를 지킬 것인가, 문재인 정부를 심판할 것인가. 서울 시장 선거의 성격도 달라졌다. 행정의 문제를 넘어 정치의 문제가 되었다"고 단언했다.

우 의원은 그런 만큼 서울시장 선택 기준도 달려져야 한다며 "행정전문가가 아니라 유능한 정치력이 기준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의 위기를 타개해나갈 정치적 능력이 있는가 아닌가. 문재인 정부를 끝까지 지킬 사람인가 아닌가. 문재인 대통령과 운명을 같이할 사람인가 아닌가. 선택의 기준은 과연 누가 문재인 정부를 지켜내느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 의원은 특히 "어렵고 힘든 분당의 시절, 탈당의 시점마다 한결같이 민주당을 지켜왔던 우상호가 답이다. 121석의 의석을 가지고 234표의 탄핵 표를 이끌어냈던 탁월한 정치력을 발휘하는 우상호가 필요하다"면서 "우상호가 문재인 정부를 지켜내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