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화당 “민주당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검·경은 직 걸고 수사해야”
입력 2018.04.17 (11:11) 수정 2018.04.17 (11:18) 정치
평화당 “민주당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검·경은 직 걸고 수사해야”
민주평화당이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 "검찰과 경찰은 직을 걸고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최경환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17일(오늘) 오전 서면논평에서 이같이 밝히고 "지난 대선 때 선관위는 드루킹 댓글 사건에 검찰 수사를 의뢰했다. 그러나 검찰은 불기소 처분을 내렸고, 경찰은 민주당 고발로 시작된 드루킹 댓글 사건에 김경수 의원과 민주당 당원이 등장한다는 사실을 알고도 침묵했다"고 검찰과 경찰을 동시에 비판했다.

이어 "드루킹과 댓글 관계자들은 증거 및 관련 자료를 철저하게 은폐했다. 경찰수사가 시작되자 느릅나무 출판사에서 차떼기로 짐이 반출되고 관계자들은 증발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사기관은 이삿짐 센터는 물론 현장 CCTV조차 확보하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 대변인은 "검찰과 경찰은 지금이라도 철저한 수사를 해야 한다. 정권의 정당성, 도덕성이 걸린 수사"라며 "이명박, 박근혜 댓글 적폐를 수사했던 똑같은 잣대로 성역 없는 수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평화당 “민주당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검·경은 직 걸고 수사해야”
    • 입력 2018.04.17 (11:11)
    • 수정 2018.04.17 (11:18)
    정치
평화당 “민주당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검·경은 직 걸고 수사해야”
민주평화당이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 "검찰과 경찰은 직을 걸고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최경환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17일(오늘) 오전 서면논평에서 이같이 밝히고 "지난 대선 때 선관위는 드루킹 댓글 사건에 검찰 수사를 의뢰했다. 그러나 검찰은 불기소 처분을 내렸고, 경찰은 민주당 고발로 시작된 드루킹 댓글 사건에 김경수 의원과 민주당 당원이 등장한다는 사실을 알고도 침묵했다"고 검찰과 경찰을 동시에 비판했다.

이어 "드루킹과 댓글 관계자들은 증거 및 관련 자료를 철저하게 은폐했다. 경찰수사가 시작되자 느릅나무 출판사에서 차떼기로 짐이 반출되고 관계자들은 증발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사기관은 이삿짐 센터는 물론 현장 CCTV조차 확보하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 대변인은 "검찰과 경찰은 지금이라도 철저한 수사를 해야 한다. 정권의 정당성, 도덕성이 걸린 수사"라며 "이명박, 박근혜 댓글 적폐를 수사했던 똑같은 잣대로 성역 없는 수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