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여직원 밀치고 발길질’…“이명희 갑질 폭력 영상” 제보
[영상] “여직원 밀치고 발길질”…‘이명희 추정’ 갑질 폭력 제보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이 자제들의 불미스런 행동에 대해 사죄를 했지만 국민들 여론은...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감시’ CCTV 영상 무더기 발견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감시’ CCTV 영상 무더기 발견
삼성전자 서비스가 고해상도 CCTV 를 설치해 노조원을 감시해 왔었다는 의혹을 지난 주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이정미 “김기식 사퇴는 당연…청와대 인사라인 정비해야”
입력 2018.04.17 (11:11) | 수정 2018.04.17 (11:16) 인터넷 뉴스
이정미 “김기식 사퇴는 당연…청와대 인사라인 정비해야”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퇴는 당연한 일이라고 평가하며 청와대에 인사라인 정비를 요구했다.

이 대표는 17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금융개혁의 수장으로서 흠결이 드러난 만큼 김 원장의 사퇴는 당연한 일"이라며 "반복된 인사 실패에 대한 청와대 인사라인의 철저한 정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특히 이번 과정에서 벌어진 일들을 (청와대는) 성찰과 혁신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개혁을 요구하는 국민을 다시 실망시키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김 원장과 관련된 여러 의혹 제기로 정부·여당에 공세를 펼치는 자유한국당도 함께 비판했다.

이 대표는 "한국당은 사건의 본질과 무관한 여비서 논쟁으로 국회 여성직원 전체를 모욕했다"며 "이번 사태로 한국당은 자신의 묵은 때만 더 드러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을 향해 "피감기관 해외출장 문제 역시 자기 눈의 들보는 보지 않고 손가락질만 해댄 일에 반성부터 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업무와 무관한 외유성 출장이라면 여비 반납은 물론 공항 이용과 해외공관의 과잉 의전을 축소하고 해외출장에 대한 성실한 기록도 남겨야 한다"면서 "'국회의원의 외교활동 등에 관한 규정'을 개정하고 관련 국회법을 바꾼다면 당장 이번 달부터 할 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른바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서는 "남북·북미 정상회담과 개헌을 앞둔 중대한 시기에 이 문제가 정국의 블랙홀이 돼선 안 된다"며 "경찰은 실체를 낱낱이 밝히고 민주당은 국민이 납득할 때까지 해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이정미 “김기식 사퇴는 당연…청와대 인사라인 정비해야”
    • 입력 2018.04.17 (11:11)
    • 수정 2018.04.17 (11:16)
    인터넷 뉴스
이정미 “김기식 사퇴는 당연…청와대 인사라인 정비해야”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퇴는 당연한 일이라고 평가하며 청와대에 인사라인 정비를 요구했다.

이 대표는 17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금융개혁의 수장으로서 흠결이 드러난 만큼 김 원장의 사퇴는 당연한 일"이라며 "반복된 인사 실패에 대한 청와대 인사라인의 철저한 정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특히 이번 과정에서 벌어진 일들을 (청와대는) 성찰과 혁신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개혁을 요구하는 국민을 다시 실망시키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김 원장과 관련된 여러 의혹 제기로 정부·여당에 공세를 펼치는 자유한국당도 함께 비판했다.

이 대표는 "한국당은 사건의 본질과 무관한 여비서 논쟁으로 국회 여성직원 전체를 모욕했다"며 "이번 사태로 한국당은 자신의 묵은 때만 더 드러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을 향해 "피감기관 해외출장 문제 역시 자기 눈의 들보는 보지 않고 손가락질만 해댄 일에 반성부터 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업무와 무관한 외유성 출장이라면 여비 반납은 물론 공항 이용과 해외공관의 과잉 의전을 축소하고 해외출장에 대한 성실한 기록도 남겨야 한다"면서 "'국회의원의 외교활동 등에 관한 규정'을 개정하고 관련 국회법을 바꾼다면 당장 이번 달부터 할 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른바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서는 "남북·북미 정상회담과 개헌을 앞둔 중대한 시기에 이 문제가 정국의 블랙홀이 돼선 안 된다"며 "경찰은 실체를 낱낱이 밝히고 민주당은 국민이 납득할 때까지 해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