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라진 면세품 승무원이 메워라?
사라진 기내면세품 승무원이 메워라?
대한항공 조양호 회장 일가의 비리와 갑질 소식이 연일 쏟아지고 있습니다. ‘땅콩’과 ‘매실 음료’가 들춰낸 사주일가의 행동은 극히 일부였습니다. 하지만 이들의...
개봉도 전에 100만…베일 벗은 ‘어벤져스’ 완성도는?
개봉도 전에 100만…베일 벗은 ‘어벤져스’ 완성도는?
개봉 전날 예매 100만 명 돌파 새 기록...완성도는 어떨까? 가 개봉한 25일 오전 9시 현재...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얼굴에 음료 뿌려”…경찰, 조현민 정식수사 전환·출국 정지 신청
입력 2018.04.17 (11:50) | 수정 2018.04.17 (16:15) 인터넷 뉴스
“얼굴에 음료 뿌려”…경찰, 조현민 정식수사 전환·출국 정지 신청
경찰이 광고대행사 직원들 얼굴에 액체를 뿌리고 폭언을 한 의혹을 받고 있는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를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하고 정식 수사로 전환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조 전무가 지난 3월 회의 참석자들을 향해 종이컵에 든 매실 음료를 얼굴에 뿌렸다는 진술이 확인돼 폭행 혐의로 조 전무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조 전무에 대해 출국 정지를 신청했다.

경찰은 다만 일부 회의 참석자들이 '유리컵을 던졌다'고 진술한 데 대해서는 다른 회의 참석자가 '유리컵을 밀쳤다'고 진술하는 등 엇갈려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리컵을 사람을 향해 던진 것으로 확인될 경우 위험한 물건을 이용해 폭행한 것으로 간주해 특수폭행 혐의가 적용될 가능성도 있다.

경찰은 조 전무가 물컵을 사람에게 던졌는지 아닌지에 수사 초점을 맞추고 있다. 조 전무가 실제 폭행 의도가 있었는지 파악하기 위해서다.

조 전무는 지난달 16일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광고 관련 회의에서 광고대행업체 직원이 자신의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하자, 폭언을 하고 얼굴에 액체를 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사내 익명커뮤니티 앱인 '블라인드'에도 조 전무의 갑질을 폭로하는 글이 게시됐다.

이후 조 전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과문을 올렸지만, 조 전무로 추정되는 폭언 음성파일이 추가로 공개되면서 다시 논란에 휩싸인 상태다. 조 전무 측은 얼굴에 물을 뿌린 것이 아니고 바닥에 컵을 던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조 전무를 대기발령 조치했다.

경찰은 오늘 회의 참석자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조 전무에 대한 소환 일정을 정할 계획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얼굴에 음료 뿌려”…경찰, 조현민 정식수사 전환·출국 정지 신청
    • 입력 2018.04.17 (11:50)
    • 수정 2018.04.17 (16:15)
    인터넷 뉴스
“얼굴에 음료 뿌려”…경찰, 조현민 정식수사 전환·출국 정지 신청
경찰이 광고대행사 직원들 얼굴에 액체를 뿌리고 폭언을 한 의혹을 받고 있는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를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하고 정식 수사로 전환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조 전무가 지난 3월 회의 참석자들을 향해 종이컵에 든 매실 음료를 얼굴에 뿌렸다는 진술이 확인돼 폭행 혐의로 조 전무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조 전무에 대해 출국 정지를 신청했다.

경찰은 다만 일부 회의 참석자들이 '유리컵을 던졌다'고 진술한 데 대해서는 다른 회의 참석자가 '유리컵을 밀쳤다'고 진술하는 등 엇갈려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리컵을 사람을 향해 던진 것으로 확인될 경우 위험한 물건을 이용해 폭행한 것으로 간주해 특수폭행 혐의가 적용될 가능성도 있다.

경찰은 조 전무가 물컵을 사람에게 던졌는지 아닌지에 수사 초점을 맞추고 있다. 조 전무가 실제 폭행 의도가 있었는지 파악하기 위해서다.

조 전무는 지난달 16일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광고 관련 회의에서 광고대행업체 직원이 자신의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하자, 폭언을 하고 얼굴에 액체를 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사내 익명커뮤니티 앱인 '블라인드'에도 조 전무의 갑질을 폭로하는 글이 게시됐다.

이후 조 전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과문을 올렸지만, 조 전무로 추정되는 폭언 음성파일이 추가로 공개되면서 다시 논란에 휩싸인 상태다. 조 전무 측은 얼굴에 물을 뿌린 것이 아니고 바닥에 컵을 던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조 전무를 대기발령 조치했다.

경찰은 오늘 회의 참석자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조 전무에 대한 소환 일정을 정할 계획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