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대통령, 김기식 금감원장 사표 수리
입력 2018.04.17 (11:56) 수정 2018.04.17 (13:10) 인터넷 뉴스
文 대통령, 김기식 금감원장 사표 수리
문재인 대통령은 17일(오늘) '외유성 해외출장' '셀프 후원' 등으로 물의를 일으킨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표를 수리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대통령이 김 원장의 사임 건을 결재했다"고 밝혔다.

김기식 금감원장은 전날(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5000만 원 정치후원금 기부 행위에 대해 위법하다는 판단을 내리자, "선관위 결정을 존중한다"며 즉각 사의를 표명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12일 김 전 원장의 해외 출장 의혹을 둘러싼 여러 논란의 적법성 여부를 따지기 위해 중앙선관위에 공식 판단을 의뢰했다.

이어 이튿날인 13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 원장의 과거 국회의원 시절 문제 되고 있는 행위 중 어느 하나라도 위법이라는 객관적인 판정이 있으면 사임토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새 인사 검증 시스템 마련 여부에 대해 "청와대가 중앙선관위의 유권해석을 존중한다다고 했고, 새로운 인사 검증 기준이 생긴 셈인 만큼 인사수석실을 중심으로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文 대통령, 김기식 금감원장 사표 수리
    • 입력 2018.04.17 (11:56)
    • 수정 2018.04.17 (13:10)
    인터넷 뉴스
文 대통령, 김기식 금감원장 사표 수리
문재인 대통령은 17일(오늘) '외유성 해외출장' '셀프 후원' 등으로 물의를 일으킨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표를 수리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대통령이 김 원장의 사임 건을 결재했다"고 밝혔다.

김기식 금감원장은 전날(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5000만 원 정치후원금 기부 행위에 대해 위법하다는 판단을 내리자, "선관위 결정을 존중한다"며 즉각 사의를 표명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12일 김 전 원장의 해외 출장 의혹을 둘러싼 여러 논란의 적법성 여부를 따지기 위해 중앙선관위에 공식 판단을 의뢰했다.

이어 이튿날인 13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 원장의 과거 국회의원 시절 문제 되고 있는 행위 중 어느 하나라도 위법이라는 객관적인 판정이 있으면 사임토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새 인사 검증 시스템 마련 여부에 대해 "청와대가 중앙선관위의 유권해석을 존중한다다고 했고, 새로운 인사 검증 기준이 생긴 셈인 만큼 인사수석실을 중심으로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