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김기식 원장 사표 수리…여야 공방 격화
입력 2018.04.17 (12:00) 수정 2018.04.17 (13:19)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문 대통령, 김기식 원장 사표 수리…여야 공방 격화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이른바 '셀프 후원' 논란을 일으킨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표를 수리했습니다.

여당은 김 전 원장 사퇴를 계기로 국회의원 해외 출장과 정치자금 지출에 대한 전수 조사 필요성을 제기한 반면, 야권에선 청와대 인사와 민정 라인 전면 쇄신을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한 사표를 수리했습니다.

김기식 전 금감원장은 중앙선관위가 어제 5천만 원 정치후원금 기부 행위는 공직선거법 위반이란 판단을 내리자, 곧바로 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정치권에선 김 전 원장 사퇴에 따른 후폭풍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피감 기관 비용으로 간 국회의원들의 해외출장과 정치자금 지출에 대해 전수조사를 하자고 했습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 문제를 덮으면 야당이 김기식 전 원장 낙마를 위해 정략적으로 활용했다는 비난을 받을 거라며, 관련 제도 개선에 협조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반면 야당들은 일제히 청와대 인사와 검증 라인 사퇴를 강하게 요구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대변인 논평을 통해 김기식 파동의 가장 큰 책임은 재검증까지 실패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있다고 주장하면서 사퇴와 함께 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박근혜 정권과 다를게 없다며 사임이 아닌 해임과 함께 민정, 인사, 경제수석 교체, 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반복된 인사 실패에 대해 청와대 인사라인을 정비해 성찰과 혁신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면서도, 자유한국당 역시 피감 기관 해외출장 문제 등에서 자유롭지 않다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문 대통령, 김기식 원장 사표 수리…여야 공방 격화
    • 입력 2018.04.17 (12:00)
    • 수정 2018.04.17 (13:19)
    뉴스 12
문 대통령, 김기식 원장 사표 수리…여야 공방 격화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이른바 '셀프 후원' 논란을 일으킨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표를 수리했습니다.

여당은 김 전 원장 사퇴를 계기로 국회의원 해외 출장과 정치자금 지출에 대한 전수 조사 필요성을 제기한 반면, 야권에선 청와대 인사와 민정 라인 전면 쇄신을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한 사표를 수리했습니다.

김기식 전 금감원장은 중앙선관위가 어제 5천만 원 정치후원금 기부 행위는 공직선거법 위반이란 판단을 내리자, 곧바로 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정치권에선 김 전 원장 사퇴에 따른 후폭풍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피감 기관 비용으로 간 국회의원들의 해외출장과 정치자금 지출에 대해 전수조사를 하자고 했습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 문제를 덮으면 야당이 김기식 전 원장 낙마를 위해 정략적으로 활용했다는 비난을 받을 거라며, 관련 제도 개선에 협조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반면 야당들은 일제히 청와대 인사와 검증 라인 사퇴를 강하게 요구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대변인 논평을 통해 김기식 파동의 가장 큰 책임은 재검증까지 실패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있다고 주장하면서 사퇴와 함께 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박근혜 정권과 다를게 없다며 사임이 아닌 해임과 함께 민정, 인사, 경제수석 교체, 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반복된 인사 실패에 대해 청와대 인사라인을 정비해 성찰과 혁신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면서도, 자유한국당 역시 피감 기관 해외출장 문제 등에서 자유롭지 않다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