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댓글 조작’ 파장 확산…野 “특검 도입”·與 “개인 일탈”
입력 2018.04.17 (12:04) 수정 2018.04.17 (13:19)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댓글 조작’ 파장 확산…野 “특검 도입”·與 “개인 일탈”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 더불어민주당 당원들의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정치권의 공방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야당들은 특검과 국정조사를 촉구하며 총공세에 나섰고, 여당은 개인 차원의 일탈로, 자신들이 피해자라고 맞섰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 더불어민주당 당원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은 특검을 통한 진상규명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정권의 정통성, 정당성과도 연결될 수 있는 사건이라며 모든 국회 일정을 걸고서라도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민들과 함께 문재인 정부 규탄 대정부 투쟁에 나서겠다며 국회 앞 계단에서 무기한 철야 천막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바른미래당도 경찰이 부실 수사로 사건을 축소·은폐하려는 정황이 뚜렷하다고 주장하면서, 특검과 국정조사 수용을 요구했습니다.

댓글 조작 사건 연루설이 제기된 민주당 김경수 의원에 대한 소환조사도 촉구했습니다.

민주평화당은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댓글 적폐를 수사했던 것과 같은 잣대로 성역 없는 수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고, 정의당 역시, 경찰은 실체를 낱낱이 밝히고 민주당은 국민이 납득할 때까지 해명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야권의 공세에 여당은 자신들이 이번 사건의 피해자라고 맞받았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당 소속 주요 정치인들 역시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일명 '드루킹'의 공격 대상이었고, 이번 사건의 수사를 의뢰한 것도 자신들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드루킹이 평소 사이비 교주 같은 주장을 했다는 주변의 증언을 토대로, 허언증을 넘어 과대망상 수준인 개인의 일탈을 두고 여당 차원의 개입을 운운하는 것은 코미디라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댓글 조작’ 파장 확산…野 “특검 도입”·與 “개인 일탈”
    • 입력 2018.04.17 (12:04)
    • 수정 2018.04.17 (13:19)
    뉴스 12
‘댓글 조작’ 파장 확산…野 “특검 도입”·與 “개인 일탈”
[앵커]

전 더불어민주당 당원들의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정치권의 공방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야당들은 특검과 국정조사를 촉구하며 총공세에 나섰고, 여당은 개인 차원의 일탈로, 자신들이 피해자라고 맞섰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 더불어민주당 당원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은 특검을 통한 진상규명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정권의 정통성, 정당성과도 연결될 수 있는 사건이라며 모든 국회 일정을 걸고서라도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민들과 함께 문재인 정부 규탄 대정부 투쟁에 나서겠다며 국회 앞 계단에서 무기한 철야 천막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바른미래당도 경찰이 부실 수사로 사건을 축소·은폐하려는 정황이 뚜렷하다고 주장하면서, 특검과 국정조사 수용을 요구했습니다.

댓글 조작 사건 연루설이 제기된 민주당 김경수 의원에 대한 소환조사도 촉구했습니다.

민주평화당은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댓글 적폐를 수사했던 것과 같은 잣대로 성역 없는 수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고, 정의당 역시, 경찰은 실체를 낱낱이 밝히고 민주당은 국민이 납득할 때까지 해명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야권의 공세에 여당은 자신들이 이번 사건의 피해자라고 맞받았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당 소속 주요 정치인들 역시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일명 '드루킹'의 공격 대상이었고, 이번 사건의 수사를 의뢰한 것도 자신들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드루킹이 평소 사이비 교주 같은 주장을 했다는 주변의 증언을 토대로, 허언증을 넘어 과대망상 수준인 개인의 일탈을 두고 여당 차원의 개입을 운운하는 것은 코미디라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