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데이터룸] 김경수가 보냈다는 기사 댓글들을 보니…
김경수가 ‘드루킹’에 보냈다는 기사 댓글들을 보니…
◆ 김 의원이 보낸 기사 10건 중 2건은 분위기 변화 분명...댓글 흐름 분석 결과 매크로 프로그램을...
흥분한 트럼프, 신중한 문재인…‘4/27 선언’에 비핵화 담길까?
흥분한 트럼프, 신중한 문재인…‘4·27 선언’에 비핵화 담길까?
"네..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김대중 대통령을 맞이하기 위해 지금 이곳 순안공항에 도착하고 있습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성추행 폭로’ 산학협력단, 이번엔 ‘채용비리’ 의혹
입력 2018.04.17 (12:31) | 수정 2018.04.17 (12:40)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성추행 폭로’ 산학협력단, 이번엔 ‘채용비리’ 의혹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성추행 폭로가 나온 한국폴리텍대학 한 지역 캠퍼스에서 이번에는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내정자를 정해둔 채로 부정 채용이 진행됐다는 겁니다.

이이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노동부 산하 공공직업훈련기관인 한국폴리텍대학 한 지역캠퍼스.

이곳 산학협력처에서 최근 진행된 채용공곱니다.

공고가 나온 지 1주일도 안 돼 갑자기 내용이 바뀌어 다시 게시됐습니다.

당초 '필수'였던 '사무 자격증' 보유 항목이 '선택'으로 변경됐습니다.

덩달아 채용 일정도 연기됐습니다.

최종 합격자는 이곳에서 계약직으로 일하던 김모 씨.

사무 자격증이 없는 김 씨를 뽑기 위해 부정채용이 진행됐다는 의혹이 내부 대다수 직원들로부터 제기됐습니다.

인사 책임자들은 "채용공고 변경은 단순한 업무 착오"였다며 김 씨의 자격증 유무는 알지 못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산학협력처 인사 책임자 : "그건 '필수' 사항으로 (1차 공고가) 잘못 나가서 '선택'으로 변경해서 (2차)공고를 한 겁니다."]

하지만 KBS 취재 결과, 사실이 아니었습니다.

김 씨와 산학협력처 직원간에 오간 내부 통신망 대화 내용입니다.

김 씨는 채용공고가 나기도 전, 인사담당자가 자신에게 지원하라고 말했고 '필수항목인 사무 자격증이 없어 자격요건이 안된다고 했다'고 털어놓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내정됐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말합니다.

[한국폴리텍대학 본부 관계자 : "사실 확인에 따라 부적절한 내용이 밝혀지면 이에 대해서 엄중 처리할 예정입니다."]

'채용비리' 의혹이 증폭되면서 국민권익위원회도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이이슬입니다.
  • ‘성추행 폭로’ 산학협력단, 이번엔 ‘채용비리’ 의혹
    • 입력 2018.04.17 (12:31)
    • 수정 2018.04.17 (12:40)
    뉴스 12
‘성추행 폭로’ 산학협력단, 이번엔 ‘채용비리’ 의혹
[앵커]

최근 성추행 폭로가 나온 한국폴리텍대학 한 지역 캠퍼스에서 이번에는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내정자를 정해둔 채로 부정 채용이 진행됐다는 겁니다.

이이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노동부 산하 공공직업훈련기관인 한국폴리텍대학 한 지역캠퍼스.

이곳 산학협력처에서 최근 진행된 채용공곱니다.

공고가 나온 지 1주일도 안 돼 갑자기 내용이 바뀌어 다시 게시됐습니다.

당초 '필수'였던 '사무 자격증' 보유 항목이 '선택'으로 변경됐습니다.

덩달아 채용 일정도 연기됐습니다.

최종 합격자는 이곳에서 계약직으로 일하던 김모 씨.

사무 자격증이 없는 김 씨를 뽑기 위해 부정채용이 진행됐다는 의혹이 내부 대다수 직원들로부터 제기됐습니다.

인사 책임자들은 "채용공고 변경은 단순한 업무 착오"였다며 김 씨의 자격증 유무는 알지 못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산학협력처 인사 책임자 : "그건 '필수' 사항으로 (1차 공고가) 잘못 나가서 '선택'으로 변경해서 (2차)공고를 한 겁니다."]

하지만 KBS 취재 결과, 사실이 아니었습니다.

김 씨와 산학협력처 직원간에 오간 내부 통신망 대화 내용입니다.

김 씨는 채용공고가 나기도 전, 인사담당자가 자신에게 지원하라고 말했고 '필수항목인 사무 자격증이 없어 자격요건이 안된다고 했다'고 털어놓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내정됐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말합니다.

[한국폴리텍대학 본부 관계자 : "사실 확인에 따라 부적절한 내용이 밝혀지면 이에 대해서 엄중 처리할 예정입니다."]

'채용비리' 의혹이 증폭되면서 국민권익위원회도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이이슬입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