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주고받은 대화로 엿본 두 정상의 속마음은?
주고받은 대화로 엿본 두 정상의 속마음은?
이번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은 2007년 10월 2일 이후 10년 반 만에 개최됐다. 서울에서 평양까지 불과 200km 거리에 떨어져 있던 두 정상은 첨예한...
[고현장] ‘두 정상의 역사적 악수’, 3000명 내외신 기자 동시에 ‘와~’
[영상] ‘두 정상의 역사적 악수’, 3000명 기자 동시에 ‘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처음 손을 맞잡은 순간, 내외신 기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트럼프, 대통령에 부적합”…“코미는 범죄자”
입력 2018.04.17 (12:33) | 수정 2018.04.17 (13:20)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트럼프, 대통령에 부적합”…“코미는 범죄자”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이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최고 지도자가 되기에 적합하지 않은 인물이라고 말했습니다.

방송 전부터 코미 깎아내리기에 나섰던 트럼프 대통령은 코미 전 국장을 범죄자로 지칭하며 공격했습니다.

뉴욕 김철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5월 전격 해임된 후 첫 공식 인터뷰에 나선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대통령으로 적합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제임스 코미/전 FBI 국장 : "저는 그가 대통령이 되기에는 도덕적으로 부적합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을 마피아 두목이나 산불에 비유했습니다.

코미 전 국장은 러시아가 트럼프 대통령을 협박할 자료를 가졌냐는 질문에 대해, 2013년 모스크바 호텔에서 트럼프가 매춘부들과 있었던 장면이 담긴 영상을 러시아가 갖고 있을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제임스 코미/전 FBI 국장 : "대통령이 2013년 모스크바에서 매춘부와 있었던 것의 존재 여부요. 가능성이 있죠."]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에 대한 FBI의 수사 중단을 요구했다며, 사법방해에 해당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제임스 코미/전 FBI 국장 : "(트럼프 대통령이 사법 바해를 한 건 가요?) 그렇게 볼 수 있죠. 제 말은 사법 방해에 해당될 수 있는 증거가 있다는 말입니다."]

방송 전, 5건의 트위터를 잇따라 올리며 코미 전 국장을 '역겨운 인간' 등으로 지칭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비난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트위터를 통해 코미 전 국장이 의회에서 위증했고 힐러리 클린턴 전 후보와 유착 의혹이 있다고 주장하며 그를 '범죄자'로 묘사했습니다.

우리 시간으로 오늘 밤부터 출간되는 코미 전 국장의 자서전에 보다 구체적인 내용이 담겨있는 것으로 전해져 책 내용 등을 중심으로 한 양측의 공방이 더욱 뜨거워 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 “트럼프, 대통령에 부적합”…“코미는 범죄자”
    • 입력 2018.04.17 (12:33)
    • 수정 2018.04.17 (13:20)
    뉴스 12
“트럼프, 대통령에 부적합”…“코미는 범죄자”
[앵커]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이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최고 지도자가 되기에 적합하지 않은 인물이라고 말했습니다.

방송 전부터 코미 깎아내리기에 나섰던 트럼프 대통령은 코미 전 국장을 범죄자로 지칭하며 공격했습니다.

뉴욕 김철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5월 전격 해임된 후 첫 공식 인터뷰에 나선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대통령으로 적합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제임스 코미/전 FBI 국장 : "저는 그가 대통령이 되기에는 도덕적으로 부적합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을 마피아 두목이나 산불에 비유했습니다.

코미 전 국장은 러시아가 트럼프 대통령을 협박할 자료를 가졌냐는 질문에 대해, 2013년 모스크바 호텔에서 트럼프가 매춘부들과 있었던 장면이 담긴 영상을 러시아가 갖고 있을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제임스 코미/전 FBI 국장 : "대통령이 2013년 모스크바에서 매춘부와 있었던 것의 존재 여부요. 가능성이 있죠."]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에 대한 FBI의 수사 중단을 요구했다며, 사법방해에 해당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제임스 코미/전 FBI 국장 : "(트럼프 대통령이 사법 바해를 한 건 가요?) 그렇게 볼 수 있죠. 제 말은 사법 방해에 해당될 수 있는 증거가 있다는 말입니다."]

방송 전, 5건의 트위터를 잇따라 올리며 코미 전 국장을 '역겨운 인간' 등으로 지칭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비난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트위터를 통해 코미 전 국장이 의회에서 위증했고 힐러리 클린턴 전 후보와 유착 의혹이 있다고 주장하며 그를 '범죄자'로 묘사했습니다.

우리 시간으로 오늘 밤부터 출간되는 코미 전 국장의 자서전에 보다 구체적인 내용이 담겨있는 것으로 전해져 책 내용 등을 중심으로 한 양측의 공방이 더욱 뜨거워 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