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주고받은 대화로 엿본 두 정상의 속마음은?
주고받은 대화로 엿본 두 정상의 속마음은?
이번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은 2007년 10월 2일 이후 10년 반 만에 개최됐다. 서울에서 평양까지 불과 200km 거리에 떨어져 있던 두 정상은 첨예한...
[고현장] ‘두 정상의 역사적 악수’, 3000명 내외신 기자 동시에 ‘와~’
[영상] ‘두 정상의 역사적 악수’, 3000명 기자 동시에 ‘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처음 손을 맞잡은 순간, 내외신 기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골든스테이트, 샌안토니오 15점 차 격파…3점슛 15개 폭발
입력 2018.04.17 (13:26) | 수정 2018.04.17 (14:58) 연합뉴스
골든스테이트, 샌안토니오 15점 차 격파…3점슛 15개 폭발
미국 프로농구(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샌안토니오 스퍼스를 완파하고 2라운드 진출 7부 능선을 넘었다.

골든스테이트는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오클랜드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 2017-2018 NBA 플레이오프 서부콘퍼런스 플레이오프 1회전(7전 4선승제) 샌안토니오와 2차전에서 116-101로 승리했다.

지난 15일에 열린 1차전에서 21점 차 대승을 거뒀던 골든스테이트는 2회전 진출에 단 2승을 남겨뒀다.

이날 골든스테이트는 에이스 스테픈 커리가 무릎 부상으로 결장했지만 빈 틈을 보이지 않았다. 화끈한 외곽포를 앞세워 샌안토니오를 몰아붙였다.

승부처는 3쿼터였다. 2쿼터까지 47-53으로 밀린 골든스테이트는 3쿼터 초반 케빈 듀랜트, 클레이 톰프슨의 3점 슛 등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듀랜트는 시소게임으로 전개된 3쿼터 후반에도 결정적인 3점 슛을 연거푸 터뜨렸다.

골든스테이트의 외곽은 4쿼터에도 불을 뿜었다.

88-79로 앞선 4쿼터 종료 9분여를 남기고 드레이먼드 그린과 퀸 쿡이 연속 3점 슛을 터뜨리며 94-79로 점수 차를 벌렸다.

이후 두 자릿수 격차를 유지하며 손쉽게 승리를 거뒀다.

이날 골든스테이트는 3점 슛 31개를 시도해 15개를 꽂아넣었다.

듀랜트는 3점슛 3개를 포함해 32점을 올려 팀 내 최다 득점을 기록했고 톰프슨은 31점(3점슛 5개)으로 힘을 실었다.

샌안토니오의 라마커스 앨드리지는 34점 12리바운드를 기록했지만 고개를 들지 못했다.

동부콘퍼런스에선 마이애미 히트가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를 꺾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마이애미는 필라델피아와 2차전에서 113-103으로 승리해 1승 1패를 기록했다.

마이애미는 2쿼터 중반까지 시소게임을 펼치다 고란 드라기치의 3점 슛 등을 앞세워 점수 차를 벌렸다.

전반전까지 56-42로 앞섰고, 3쿼터에도 두 자릿수 점수 차를 유지했다.

마이애미는 4쿼터 막판 필라델피아의 거센 추격을 허용했다.

96-89로 앞선 경기 종료 6분여를 남기고 벤 시몬스에게 자유투, 다리오 샤리치에게 레이업을 연거푸 내주며 96-92까지 쫓겼다.

경기 종료 4분여 전엔 에르산 일리아소바에게 골밑슛을 허용해 2점 차까지 좁혀졌다.

이때 마이애미의 에이스, 드웨인 웨이드가 나섰다.

그는 상대 팀 샤리치의 공을 스틸한 뒤 덩크슛을 꽂으며 분위기를 다시 가져왔다.

웨이드는 이어진 공격에서 존슨의 덩크슛을 어시스트하며 사기를 돋웠다.

웨이드의 활약은 멈추지 않았다. 104-98로 앞선 경기 종료 1분 20여 초 전엔 천금 같은 미들슛을 성공해 점수 차를 벌렸다.

필라델피아는 외곽슛을 노리며 사력을 다했지만, 경기를 뒤집지 못했다.

웨이드는 28점 7리바운드로 맹활약했다. 고란 드라기치도 20점으로 힘을 보탰다.

필라델피아는 정규리그부터 이어온 17연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 17일 전적

▲ 서부콘퍼런스

골든스테이트 (2승)116-101 샌안토니오(2패)

▲ 동부콘퍼런스

마이애미(1승1패)113-103 필라델피아(1승1패)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골든스테이트, 샌안토니오 15점 차 격파…3점슛 15개 폭발
    • 입력 2018.04.17 (13:26)
    • 수정 2018.04.17 (14:58)
    연합뉴스
골든스테이트, 샌안토니오 15점 차 격파…3점슛 15개 폭발
미국 프로농구(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샌안토니오 스퍼스를 완파하고 2라운드 진출 7부 능선을 넘었다.

골든스테이트는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오클랜드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 2017-2018 NBA 플레이오프 서부콘퍼런스 플레이오프 1회전(7전 4선승제) 샌안토니오와 2차전에서 116-101로 승리했다.

지난 15일에 열린 1차전에서 21점 차 대승을 거뒀던 골든스테이트는 2회전 진출에 단 2승을 남겨뒀다.

이날 골든스테이트는 에이스 스테픈 커리가 무릎 부상으로 결장했지만 빈 틈을 보이지 않았다. 화끈한 외곽포를 앞세워 샌안토니오를 몰아붙였다.

승부처는 3쿼터였다. 2쿼터까지 47-53으로 밀린 골든스테이트는 3쿼터 초반 케빈 듀랜트, 클레이 톰프슨의 3점 슛 등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듀랜트는 시소게임으로 전개된 3쿼터 후반에도 결정적인 3점 슛을 연거푸 터뜨렸다.

골든스테이트의 외곽은 4쿼터에도 불을 뿜었다.

88-79로 앞선 4쿼터 종료 9분여를 남기고 드레이먼드 그린과 퀸 쿡이 연속 3점 슛을 터뜨리며 94-79로 점수 차를 벌렸다.

이후 두 자릿수 격차를 유지하며 손쉽게 승리를 거뒀다.

이날 골든스테이트는 3점 슛 31개를 시도해 15개를 꽂아넣었다.

듀랜트는 3점슛 3개를 포함해 32점을 올려 팀 내 최다 득점을 기록했고 톰프슨은 31점(3점슛 5개)으로 힘을 실었다.

샌안토니오의 라마커스 앨드리지는 34점 12리바운드를 기록했지만 고개를 들지 못했다.

동부콘퍼런스에선 마이애미 히트가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를 꺾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마이애미는 필라델피아와 2차전에서 113-103으로 승리해 1승 1패를 기록했다.

마이애미는 2쿼터 중반까지 시소게임을 펼치다 고란 드라기치의 3점 슛 등을 앞세워 점수 차를 벌렸다.

전반전까지 56-42로 앞섰고, 3쿼터에도 두 자릿수 점수 차를 유지했다.

마이애미는 4쿼터 막판 필라델피아의 거센 추격을 허용했다.

96-89로 앞선 경기 종료 6분여를 남기고 벤 시몬스에게 자유투, 다리오 샤리치에게 레이업을 연거푸 내주며 96-92까지 쫓겼다.

경기 종료 4분여 전엔 에르산 일리아소바에게 골밑슛을 허용해 2점 차까지 좁혀졌다.

이때 마이애미의 에이스, 드웨인 웨이드가 나섰다.

그는 상대 팀 샤리치의 공을 스틸한 뒤 덩크슛을 꽂으며 분위기를 다시 가져왔다.

웨이드는 이어진 공격에서 존슨의 덩크슛을 어시스트하며 사기를 돋웠다.

웨이드의 활약은 멈추지 않았다. 104-98로 앞선 경기 종료 1분 20여 초 전엔 천금 같은 미들슛을 성공해 점수 차를 벌렸다.

필라델피아는 외곽슛을 노리며 사력을 다했지만, 경기를 뒤집지 못했다.

웨이드는 28점 7리바운드로 맹활약했다. 고란 드라기치도 20점으로 힘을 보탰다.

필라델피아는 정규리그부터 이어온 17연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 17일 전적

▲ 서부콘퍼런스

골든스테이트 (2승)116-101 샌안토니오(2패)

▲ 동부콘퍼런스

마이애미(1승1패)113-103 필라델피아(1승1패)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