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여직원 밀치고 발길질’…“이명희 갑질 폭력 영상” 제보
[영상] “여직원 밀치고 발길질”…‘이명희 추정’ 갑질 폭력 제보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이 자제들의 불미스런 행동에 대해 사죄를 했지만 국민들 여론은...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감시’ CCTV 영상 무더기 발견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감시’ CCTV 영상 무더기 발견
삼성전자 서비스가 고해상도 CCTV 를 설치해 노조원을 감시해 왔었다는 의혹을 지난 주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서울시, ‘친환경 역주행’ 논란 아리수 페트병 교체
입력 2018.04.17 (13:29) | 수정 2018.04.17 (13:31) 인터넷 뉴스
서울시, ‘친환경 역주행’ 논란 아리수 페트병 교체
서울시가 '친환경 기조'에 역주행한다는 논란을 낳은 아리수 페트병 용기를 교체하기로 했다.

아리수 페트병 무게가 환경부 권고보다 45% 무겁고, 접착제로 라벨을 붙여 재활용하기 어렵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서울시는 350㎖들이 아리수 페트병 무게를 현재의 19g에서 14g으로 낮추기로 했다.

2013년 환경부는 생수 페트병 무게를 30% 줄이면 연간 폐기량이 7천톤 가량 줄고, 제조원가·폐기물 처리비용 등 사회적 비용 145억 원을 절감할 수 있다며 생수병 경량화를 추진했다. 이때 권고했던 내용이 500㎖ 병은 16.2g, 350㎖는 13.1g으로 무게를 줄이라는 것이다.

서울시는 환경부 권고안인 13.1g까지 페트병 무게를 줄이려면 시간과 예산이 소요되는 점을 고려해 우선 14g으로 페트병 무게를 맞추고, 다음 달 중순부터 가벼워진 병물 아리수를 생산하기로 했다. 또, 페트병 라벨 부착 방식도 본드가 아닌 열수축 방식으로 바꾸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의 병물 아리수 생산량은 연간 600만 병에 이른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서울시, ‘친환경 역주행’ 논란 아리수 페트병 교체
    • 입력 2018.04.17 (13:29)
    • 수정 2018.04.17 (13:31)
    인터넷 뉴스
서울시, ‘친환경 역주행’ 논란 아리수 페트병 교체
서울시가 '친환경 기조'에 역주행한다는 논란을 낳은 아리수 페트병 용기를 교체하기로 했다.

아리수 페트병 무게가 환경부 권고보다 45% 무겁고, 접착제로 라벨을 붙여 재활용하기 어렵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서울시는 350㎖들이 아리수 페트병 무게를 현재의 19g에서 14g으로 낮추기로 했다.

2013년 환경부는 생수 페트병 무게를 30% 줄이면 연간 폐기량이 7천톤 가량 줄고, 제조원가·폐기물 처리비용 등 사회적 비용 145억 원을 절감할 수 있다며 생수병 경량화를 추진했다. 이때 권고했던 내용이 500㎖ 병은 16.2g, 350㎖는 13.1g으로 무게를 줄이라는 것이다.

서울시는 환경부 권고안인 13.1g까지 페트병 무게를 줄이려면 시간과 예산이 소요되는 점을 고려해 우선 14g으로 페트병 무게를 맞추고, 다음 달 중순부터 가벼워진 병물 아리수를 생산하기로 했다. 또, 페트병 라벨 부착 방식도 본드가 아닌 열수축 방식으로 바꾸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의 병물 아리수 생산량은 연간 600만 병에 이른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