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방부 “사드기지 공사, 더 이상 미룰 수 없어”
입력 2018.04.17 (14:06) 수정 2018.04.17 (14:09) 정치
국방부 “사드기지 공사, 더 이상 미룰 수 없어”
국방부가 성주 사드기지 공사를 더는 미룰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17일(오늘)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사드기지 공사 반대 단체에) 대화를 통해 최선을 다해 설득하겠지만 (사드 기지) 장병들 생활이 굉장히 열악하기 때문에 저희가 마냥 기다릴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화를 통해 원만하게 해결되지 않을 경우 장병들의 생활 여건 개선 공사를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상황에서 필요한 조치를 강구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이날 오전부터 지역협력단이 지역 주민 대표와 대화를 시작했고, 마지막까지 대화를 통해 해결하려는 노력은 이어갈 것이라는 입장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국방부 “사드기지 공사, 더 이상 미룰 수 없어”
    • 입력 2018.04.17 (14:06)
    • 수정 2018.04.17 (14:09)
    정치
국방부 “사드기지 공사, 더 이상 미룰 수 없어”
국방부가 성주 사드기지 공사를 더는 미룰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17일(오늘)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사드기지 공사 반대 단체에) 대화를 통해 최선을 다해 설득하겠지만 (사드 기지) 장병들 생활이 굉장히 열악하기 때문에 저희가 마냥 기다릴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화를 통해 원만하게 해결되지 않을 경우 장병들의 생활 여건 개선 공사를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상황에서 필요한 조치를 강구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이날 오전부터 지역협력단이 지역 주민 대표와 대화를 시작했고, 마지막까지 대화를 통해 해결하려는 노력은 이어갈 것이라는 입장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