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여직원 밀치고 발길질’…“이명희 갑질 폭력 영상” 제보
[영상] “여직원 밀치고 발길질”…‘이명희 추정’ 갑질 폭력 제보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이 자제들의 불미스런 행동에 대해 사죄를 했지만 국민들 여론은...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감시’ CCTV 영상 무더기 발견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감시’ CCTV 영상 무더기 발견
삼성전자 서비스가 고해상도 CCTV 를 설치해 노조원을 감시해 왔었다는 의혹을 지난 주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방부 “사드기지 공사, 더 이상 미룰 수 없어”
입력 2018.04.17 (14:06) | 수정 2018.04.17 (14:09) 인터넷 뉴스
국방부 “사드기지 공사, 더 이상 미룰 수 없어”
국방부가 성주 사드기지 공사를 더는 미룰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17일(오늘)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사드기지 공사 반대 단체에) 대화를 통해 최선을 다해 설득하겠지만 (사드 기지) 장병들 생활이 굉장히 열악하기 때문에 저희가 마냥 기다릴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화를 통해 원만하게 해결되지 않을 경우 장병들의 생활 여건 개선 공사를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상황에서 필요한 조치를 강구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이날 오전부터 지역협력단이 지역 주민 대표와 대화를 시작했고, 마지막까지 대화를 통해 해결하려는 노력은 이어갈 것이라는 입장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국방부 “사드기지 공사, 더 이상 미룰 수 없어”
    • 입력 2018.04.17 (14:06)
    • 수정 2018.04.17 (14:09)
    인터넷 뉴스
국방부 “사드기지 공사, 더 이상 미룰 수 없어”
국방부가 성주 사드기지 공사를 더는 미룰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17일(오늘)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사드기지 공사 반대 단체에) 대화를 통해 최선을 다해 설득하겠지만 (사드 기지) 장병들 생활이 굉장히 열악하기 때문에 저희가 마냥 기다릴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화를 통해 원만하게 해결되지 않을 경우 장병들의 생활 여건 개선 공사를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상황에서 필요한 조치를 강구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이날 오전부터 지역협력단이 지역 주민 대표와 대화를 시작했고, 마지막까지 대화를 통해 해결하려는 노력은 이어갈 것이라는 입장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