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진공 “중소·벤처기업 자산유동화사업 추진 검토”
입력 2018.04.17 (14:07) 수정 2018.04.17 (14:09) 인터넷 뉴스
중진공 “중소·벤처기업 자산유동화사업 추진 검토”
중소기업진흥공단이 중소·벤처기업이 직접금융시장에서 대규모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하는 중소·벤처기업 자산유동화사업 추진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산유동화 사업은 중소·벤처기업이 발행한 회사채에 신용 보강을 해주고 우량 등급의 유동화 증권(ABS)으로 전환한 후 시장에 매각해 투자자를 모집하는 방식이다.

은행 등 금융기관을 통하지 않고도 설비투자 등을 위한 대규모 자금을 3년 간 고정금리로 안정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중진공은 금융위기 이후인 2000년부터 10여 년간 자금 조달이 어려운 중소기업을 위해 해당 사업을 한시적으로 운영했다.

현재는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0억 달러 이상의 비상장 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해당 사업 재추진을 검토하고 있다고 중진공은 설명했다.

중진공이 우량 중소·벤처기업 129개사를 대상으로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4일까지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전체 응답자의 약 70%가 자산 유동화 방식의 자금 조달 경험이 있거나 이용 의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진공은 "성장 유망한 중소·벤처기업을 선별해 지원하고 지원 시기를 정례화해 상시로 대규모 자금 조달이 가능하도록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 중진공 “중소·벤처기업 자산유동화사업 추진 검토”
    • 입력 2018.04.17 (14:07)
    • 수정 2018.04.17 (14:09)
    인터넷 뉴스
중진공 “중소·벤처기업 자산유동화사업 추진 검토”
중소기업진흥공단이 중소·벤처기업이 직접금융시장에서 대규모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하는 중소·벤처기업 자산유동화사업 추진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산유동화 사업은 중소·벤처기업이 발행한 회사채에 신용 보강을 해주고 우량 등급의 유동화 증권(ABS)으로 전환한 후 시장에 매각해 투자자를 모집하는 방식이다.

은행 등 금융기관을 통하지 않고도 설비투자 등을 위한 대규모 자금을 3년 간 고정금리로 안정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중진공은 금융위기 이후인 2000년부터 10여 년간 자금 조달이 어려운 중소기업을 위해 해당 사업을 한시적으로 운영했다.

현재는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0억 달러 이상의 비상장 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해당 사업 재추진을 검토하고 있다고 중진공은 설명했다.

중진공이 우량 중소·벤처기업 129개사를 대상으로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4일까지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전체 응답자의 약 70%가 자산 유동화 방식의 자금 조달 경험이 있거나 이용 의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진공은 "성장 유망한 중소·벤처기업을 선별해 지원하고 지원 시기를 정례화해 상시로 대규모 자금 조달이 가능하도록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