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데이터룸] 김경수가 보냈다는 기사 댓글들을 보니…
김경수가 ‘드루킹’에 보냈다는 기사 댓글들을 보니…
◆ 김 의원이 보낸 기사 10건 중 2건은 분위기 변화 분명...댓글 흐름 분석 결과 매크로 프로그램을...
흥분한 트럼프, 신중한 문재인…‘4/27 선언’에 비핵화 담길까?
흥분한 트럼프, 신중한 문재인…‘4·27 선언’에 비핵화 담길까?
"네..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김대중 대통령을 맞이하기 위해 지금 이곳 순안공항에 도착하고 있습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아베 “북한에 최대한 압력 확인할 것”…미일 정상회담 위해 출국
입력 2018.04.17 (14:26) | 수정 2018.04.17 (14:27) 인터넷 뉴스
아베 “북한에 최대한 압력 확인할 것”…미일 정상회담 위해 출국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출국했다.

아베 총리는 출국에 앞서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 문제와 경제 문제에 있어서 양국간 연대를 확인하고, 공고한 미일동맹을 보여주고 싶다"고 밝혔다. 또 "북한에 의한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방법에 의한 북한의 핵·미사일 폐기를 실현하기 위해 최대한 압력을 유지한다는 점도 확인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아베 총리는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첫 북미정상회담에서 해결을 위한 진전이 이뤄지도록 전력을 다하겠다. 트럼프 대통령과 확실히 조율하겠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미국에 의한 고율의 철강 관세 부과 문제와 관련해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투자를 통해 인도태평양 경제의 성장을 미일이 주도해 간다는 공통된 인식에 입각해 의견교환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와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은 일본 시간 기준으로 18일과 19일 이틀간에 걸쳐 미국 남부 플로리다주에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별장에서 열리며 두 사람은 세번째 골프 회동도 갖는다.

스가 관방장관은 정례 브리핑에서 "두 사람은 만찬 회동 및 골프 라운딩을 통해 편안한 분위기에서 이야기를 함에 따라 한층 공고한 신뢰구축이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아베 “북한에 최대한 압력 확인할 것”…미일 정상회담 위해 출국
    • 입력 2018.04.17 (14:26)
    • 수정 2018.04.17 (14:27)
    인터넷 뉴스
아베 “북한에 최대한 압력 확인할 것”…미일 정상회담 위해 출국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출국했다.

아베 총리는 출국에 앞서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 문제와 경제 문제에 있어서 양국간 연대를 확인하고, 공고한 미일동맹을 보여주고 싶다"고 밝혔다. 또 "북한에 의한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방법에 의한 북한의 핵·미사일 폐기를 실현하기 위해 최대한 압력을 유지한다는 점도 확인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아베 총리는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첫 북미정상회담에서 해결을 위한 진전이 이뤄지도록 전력을 다하겠다. 트럼프 대통령과 확실히 조율하겠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미국에 의한 고율의 철강 관세 부과 문제와 관련해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투자를 통해 인도태평양 경제의 성장을 미일이 주도해 간다는 공통된 인식에 입각해 의견교환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와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은 일본 시간 기준으로 18일과 19일 이틀간에 걸쳐 미국 남부 플로리다주에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별장에서 열리며 두 사람은 세번째 골프 회동도 갖는다.

스가 관방장관은 정례 브리핑에서 "두 사람은 만찬 회동 및 골프 라운딩을 통해 편안한 분위기에서 이야기를 함에 따라 한층 공고한 신뢰구축이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