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용부 차관 “대기업 이제 장애인 일자리 확대 앞장서야”
입력 2018.04.17 (14:51) 수정 2018.04.17 (14:53) 인터넷 뉴스
고용부 차관 “대기업 이제 장애인 일자리 확대 앞장서야”
이성기 고용노동부 차관은 17일 '2018 국제장애고용포럼(2018 IDEF)' 개회식에 참가해 중소기업의 장애인 고용율에도 못미치는 대기업의 의무고용 저조를 지적하고, "이제 우리나라도 대기업이 장애인 일자리를 확대하는데 앞장서야 한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17일과 18일 2일간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개최되는 '국제장애고용포럼'에참석해 "장애인은 비장애인에 비해 일자리를 찾는 데 훨씬 더 어려움이 크다."며, "이를 지원하는 것이 국가의 기본 책임이다."고 말했다.

포럼에서 일본 후생노동성 유이치로 나가무라 장애인대책과장은 1976년 장애인 의무고용이 도입된 이래, 1987년 대기업의 장애인 고용 확대를 위해 ‘특례자회사’를 제도화하고, 이후 설립조건을 완화하는 등 꾸준히 대기업의 장애인 고용을 장려해 온 장애인 고용정책을 소개했다.

프랑스 공공부문장애인통합기금 크리스털 드 바츠 사무총장은 장애인 견습계약 지원과 장애인 고용에 따른 생산 손실 보상 등의 정책을 발표했다.

이번 포럼은 각 국의 장애인 고용 전문가들이 다양한 장애인 고용전략과 사례와 장애인 고용 인식개선 활동을 발표하고 장애인 고용 정책과 서비스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고용부 차관 “대기업 이제 장애인 일자리 확대 앞장서야”
    • 입력 2018.04.17 (14:51)
    • 수정 2018.04.17 (14:53)
    인터넷 뉴스
고용부 차관 “대기업 이제 장애인 일자리 확대 앞장서야”
이성기 고용노동부 차관은 17일 '2018 국제장애고용포럼(2018 IDEF)' 개회식에 참가해 중소기업의 장애인 고용율에도 못미치는 대기업의 의무고용 저조를 지적하고, "이제 우리나라도 대기업이 장애인 일자리를 확대하는데 앞장서야 한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17일과 18일 2일간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개최되는 '국제장애고용포럼'에참석해 "장애인은 비장애인에 비해 일자리를 찾는 데 훨씬 더 어려움이 크다."며, "이를 지원하는 것이 국가의 기본 책임이다."고 말했다.

포럼에서 일본 후생노동성 유이치로 나가무라 장애인대책과장은 1976년 장애인 의무고용이 도입된 이래, 1987년 대기업의 장애인 고용 확대를 위해 ‘특례자회사’를 제도화하고, 이후 설립조건을 완화하는 등 꾸준히 대기업의 장애인 고용을 장려해 온 장애인 고용정책을 소개했다.

프랑스 공공부문장애인통합기금 크리스털 드 바츠 사무총장은 장애인 견습계약 지원과 장애인 고용에 따른 생산 손실 보상 등의 정책을 발표했다.

이번 포럼은 각 국의 장애인 고용 전문가들이 다양한 장애인 고용전략과 사례와 장애인 고용 인식개선 활동을 발표하고 장애인 고용 정책과 서비스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