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남북 공동선언문 전문]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전문]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속보] 남북, 올해 종전 선언…“완전한 비핵화”
[속보] 남북, 올해 종전 선언…“완전한 비핵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 안에 종전을 선언하기로 했습니다. 한겨레를 남북으로 갈라놓은 한국전쟁 정전 협정이 체결된 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한전, 다가구·다세대 공동설비 전기요금 인상 유보
입력 2018.04.17 (14:56) | 수정 2018.04.17 (14:58) 인터넷 뉴스
한전, 다가구·다세대 공동설비 전기요금 인상 유보
한국전력공사가 일부 다가구·다세대주택 거주자의 전기요금 부담이 늘어나는 방향으로 주택용 전기요금 적용기준을 개정했다가 고객들의 민원이 잇따르자 시행을 유보했다.

한전은 전기요금 부담이 증가할 수 있는 가구들에 대한 보완 대책을 마련한 뒤 시행 여부를 다시 검토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한전은 지난달 18일부터 비주거용 시설의 경우 계약전력 3kW 이하에만 주택용 전력을 적용하고, 계약전력 4kW 이상에는 일반용 전력을 적용하고 있다.

비주거용 시설에는 다가구·다세대주택의 승강기나 현관·계단 조명 등 '공동설비'가 포함된다. 한전은 기준을 개정하면서 비주거용 시설에 '공용등(燈)'을 추가했다.

이전에는 계약전력이 5kW 미만인 비주거용 시설은 일반용보다 저렴한 주택용 전력을 적용했다.

그러나 한전이 주택용 전력 적용 대상을 3kW 이하로 제한하면서 기존에 주택용 전력을 적용받던 '3kW 이상 5kW 미만' 이용자들은 앞으로 일반용 전력 요금을 내야 한다. 이들은 대부분 다가구·다세대주택 거주자다.

공동설비 전력 사용량이 많은 아파트는 이미 일반용 전력을 적용받고 있다.

한전에 따르면 비주거용 시설로 전력계약을 한 주택은 총 1천373만 호 가운데 약 30만 호며, 통계분석 결과 실제 영향을 받는 주택은 약 2만 호로 추산된다.

이들 2만 호는 일반용 전력으로 전환하면 공동설비 전기요금이 호당 월평균 최대 3만 원 증가할 수 있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공동설비 전기요금은 한 주택에 사는 가구가 나눠 내는 것이라 실제 각 가구가 부담하는 인상분은 이보다 작다. 산업부는 사용량에 따라 요금이 전혀 오르지 않는 가구도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한전이 기본공급약관을 개정한 이유는 2016년 12월부터 주택용 누진제를 기존 6단계에서 3단계로 완화하면서 월 200kWh 이하를 사용하는 주택용 가구는 월 최대 4천 원을 할인하는 필수사용공제 감액을 시행했기 때문이다.

필수사용공제 취지는 사용량이 작은 주거용 시설에 대해 요금부담을 줄여준다는 것이었지만 오히려 일부 비주거용 시설이 혜택을 본 것이다.

산업부는 공동설비는 아파트처럼 원래 일반용 전력을 적용하는 게 원칙이라며 이번 개정은 그동안 불합리했던 부분을 "정상화하는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 한전, 다가구·다세대 공동설비 전기요금 인상 유보
    • 입력 2018.04.17 (14:56)
    • 수정 2018.04.17 (14:58)
    인터넷 뉴스
한전, 다가구·다세대 공동설비 전기요금 인상 유보
한국전력공사가 일부 다가구·다세대주택 거주자의 전기요금 부담이 늘어나는 방향으로 주택용 전기요금 적용기준을 개정했다가 고객들의 민원이 잇따르자 시행을 유보했다.

한전은 전기요금 부담이 증가할 수 있는 가구들에 대한 보완 대책을 마련한 뒤 시행 여부를 다시 검토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한전은 지난달 18일부터 비주거용 시설의 경우 계약전력 3kW 이하에만 주택용 전력을 적용하고, 계약전력 4kW 이상에는 일반용 전력을 적용하고 있다.

비주거용 시설에는 다가구·다세대주택의 승강기나 현관·계단 조명 등 '공동설비'가 포함된다. 한전은 기준을 개정하면서 비주거용 시설에 '공용등(燈)'을 추가했다.

이전에는 계약전력이 5kW 미만인 비주거용 시설은 일반용보다 저렴한 주택용 전력을 적용했다.

그러나 한전이 주택용 전력 적용 대상을 3kW 이하로 제한하면서 기존에 주택용 전력을 적용받던 '3kW 이상 5kW 미만' 이용자들은 앞으로 일반용 전력 요금을 내야 한다. 이들은 대부분 다가구·다세대주택 거주자다.

공동설비 전력 사용량이 많은 아파트는 이미 일반용 전력을 적용받고 있다.

한전에 따르면 비주거용 시설로 전력계약을 한 주택은 총 1천373만 호 가운데 약 30만 호며, 통계분석 결과 실제 영향을 받는 주택은 약 2만 호로 추산된다.

이들 2만 호는 일반용 전력으로 전환하면 공동설비 전기요금이 호당 월평균 최대 3만 원 증가할 수 있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공동설비 전기요금은 한 주택에 사는 가구가 나눠 내는 것이라 실제 각 가구가 부담하는 인상분은 이보다 작다. 산업부는 사용량에 따라 요금이 전혀 오르지 않는 가구도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한전이 기본공급약관을 개정한 이유는 2016년 12월부터 주택용 누진제를 기존 6단계에서 3단계로 완화하면서 월 200kWh 이하를 사용하는 주택용 가구는 월 최대 4천 원을 할인하는 필수사용공제 감액을 시행했기 때문이다.

필수사용공제 취지는 사용량이 작은 주거용 시설에 대해 요금부담을 줄여준다는 것이었지만 오히려 일부 비주거용 시설이 혜택을 본 것이다.

산업부는 공동설비는 아파트처럼 원래 일반용 전력을 적용하는 게 원칙이라며 이번 개정은 그동안 불합리했던 부분을 "정상화하는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