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데이터룸] 김경수가 보냈다는 기사 댓글들을 보니…
김경수가 ‘드루킹’에 보냈다는 기사 댓글들을 보니…
◆ 김 의원이 보낸 기사 10건 중 2건은 분위기 변화 분명...댓글 흐름 분석 결과 매크로 프로그램을...
흥분한 트럼프, 신중한 문재인…‘4/27 선언’에 비핵화 담길까?
흥분한 트럼프, 신중한 문재인…‘4·27 선언’에 비핵화 담길까?
"네..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김대중 대통령을 맞이하기 위해 지금 이곳 순안공항에 도착하고 있습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창진 “여전히 극심한 고통…항공재벌 ‘갑질’ 이번에는 근절돼야”
입력 2018.04.17 (15:07) | 수정 2018.04.17 (15:15) 인터넷 뉴스
박창진 “여전히 극심한 고통…항공재벌 ‘갑질’ 이번에는 근절돼야”
2014년 대한항공 조현아 전 부사장의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 피해자인 박창진 전 사무장이 대한항공 3세의 갑질에 대한 엄중한 처벌과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박 전 사무장은 17일(오늘)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정의당 심상정 의원 등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항공사 재벌들의 갑질이 흐지부지하게 솜방망이 처벌로 끝나고 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박 전 사무장은 땅콩 회항 사건 이후 공황장애 등의 진단을 받아 휴직한 뒤 지난해 4월 복귀해 일반 승무원으로 일하고 있다.

박 전 사무장은 "조현아 전 부사장은 다른 계열사 임원으로 화려하게 복귀했지만, 당시 피해자인 나는 아직도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고 증언했다.

이어, "조 전 부사장의 동생인 조현민 전 전무는 또 다른 갑질로 세상을 시끄럽게 하고 있는데 항공 재벌들의 이러한 행태는 비단 이것뿐만이 아니"라면서 "금호아시아나 박삼구 회장은 십 수년간 여승무원들에게 성적 수치심을 느낄 행동을 반복적으로 해 얼마 전 미투 운동까지 있었다"고 지적했다.

박 전 사무장은 "항공법에는 안전 운항을 방해하는 승객들의 처벌을 더욱 강화하는 추세지만 권력을 가진 재벌에게는 이러한 책임까지 주어지지 않고 있다"면서 재벌 2, 3세들의 갑질이 근절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심상정 의원도 "4년 전 조현아 씨가 제대로 처벌됐다면 오늘의 조현민 전 전무의 갑질은 없었을 것"이라면서 조 전 전무 사건에 대한 경찰의 철저한 수사와 처벌을 촉구했다.

아울러, "외국인은 한국 국적 항공사의 등기 이사가 될 수 없는데도 불구하고 조 전 전무가 6년 동안이나 불법 등기 이사직을 유지하게 된 배경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면서 "경영 능력도 도덕성도 없는 조 씨 일가는 당장 대한항공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고 국적기라는 공적 혜택을 더는 누릴 수 없도록 '대한민국'이라는 명칭을 조속히 회수할 것을 국토부는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박창진 “여전히 극심한 고통…항공재벌 ‘갑질’ 이번에는 근절돼야”
    • 입력 2018.04.17 (15:07)
    • 수정 2018.04.17 (15:15)
    인터넷 뉴스
박창진 “여전히 극심한 고통…항공재벌 ‘갑질’ 이번에는 근절돼야”
2014년 대한항공 조현아 전 부사장의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 피해자인 박창진 전 사무장이 대한항공 3세의 갑질에 대한 엄중한 처벌과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박 전 사무장은 17일(오늘)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정의당 심상정 의원 등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항공사 재벌들의 갑질이 흐지부지하게 솜방망이 처벌로 끝나고 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박 전 사무장은 땅콩 회항 사건 이후 공황장애 등의 진단을 받아 휴직한 뒤 지난해 4월 복귀해 일반 승무원으로 일하고 있다.

박 전 사무장은 "조현아 전 부사장은 다른 계열사 임원으로 화려하게 복귀했지만, 당시 피해자인 나는 아직도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고 증언했다.

이어, "조 전 부사장의 동생인 조현민 전 전무는 또 다른 갑질로 세상을 시끄럽게 하고 있는데 항공 재벌들의 이러한 행태는 비단 이것뿐만이 아니"라면서 "금호아시아나 박삼구 회장은 십 수년간 여승무원들에게 성적 수치심을 느낄 행동을 반복적으로 해 얼마 전 미투 운동까지 있었다"고 지적했다.

박 전 사무장은 "항공법에는 안전 운항을 방해하는 승객들의 처벌을 더욱 강화하는 추세지만 권력을 가진 재벌에게는 이러한 책임까지 주어지지 않고 있다"면서 재벌 2, 3세들의 갑질이 근절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심상정 의원도 "4년 전 조현아 씨가 제대로 처벌됐다면 오늘의 조현민 전 전무의 갑질은 없었을 것"이라면서 조 전 전무 사건에 대한 경찰의 철저한 수사와 처벌을 촉구했다.

아울러, "외국인은 한국 국적 항공사의 등기 이사가 될 수 없는데도 불구하고 조 전 전무가 6년 동안이나 불법 등기 이사직을 유지하게 된 배경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면서 "경영 능력도 도덕성도 없는 조 씨 일가는 당장 대한항공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고 국적기라는 공적 혜택을 더는 누릴 수 없도록 '대한민국'이라는 명칭을 조속히 회수할 것을 국토부는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