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교부, 주미경제공사직 개방형 공모에서 제외
입력 2018.04.17 (15:52) 수정 2018.04.17 (15:59) 정치
외교부, 주미경제공사직 개방형 공모에서 제외
외교부는 주미대사관 경제공사 자리를 민간인이 응모가능한 대외 개방형 직위에서 제외하는 내용을 담은 '외교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을 지난 16일 입법 예고하고 의견수렴에 착수했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번 주미경제공사를 개방형 직위로 공모했을 때 적임자를 선발하지 못했다"며 "통상 개방형 직위 선발에는 3개월 정도가 소요되는데 한미 간에 현재 여러 시급한 경제 현안이 있는 상황에서 동 직위를 장기간 공석 상태에 두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이번에 주미 경제공사 직위를 개방형에서 해제하기로 결정하고 그에 필요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 대변인은 주미경제공사 자리에 응모한 국내 한 사립대 교수를 둘러싼 논란이 영향을 줬느냐는 질문에 "그런 것들이 최종 결정에 결정적으로 영향을 미쳤다고는 보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는 "적임자를 찾지 못했다고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애초 정부는 지난해 말 주미경제공사직에 대해 개방형 공모 절차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응모한 모 교수가 보수 시민단체 경력 등 때문에 자신이 탈락했다고 주장하며 논란이 야기된 바 있다.
  • 외교부, 주미경제공사직 개방형 공모에서 제외
    • 입력 2018.04.17 (15:52)
    • 수정 2018.04.17 (15:59)
    정치
외교부, 주미경제공사직 개방형 공모에서 제외
외교부는 주미대사관 경제공사 자리를 민간인이 응모가능한 대외 개방형 직위에서 제외하는 내용을 담은 '외교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을 지난 16일 입법 예고하고 의견수렴에 착수했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번 주미경제공사를 개방형 직위로 공모했을 때 적임자를 선발하지 못했다"며 "통상 개방형 직위 선발에는 3개월 정도가 소요되는데 한미 간에 현재 여러 시급한 경제 현안이 있는 상황에서 동 직위를 장기간 공석 상태에 두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이번에 주미 경제공사 직위를 개방형에서 해제하기로 결정하고 그에 필요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 대변인은 주미경제공사 자리에 응모한 국내 한 사립대 교수를 둘러싼 논란이 영향을 줬느냐는 질문에 "그런 것들이 최종 결정에 결정적으로 영향을 미쳤다고는 보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는 "적임자를 찾지 못했다고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애초 정부는 지난해 말 주미경제공사직에 대해 개방형 공모 절차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응모한 모 교수가 보수 시민단체 경력 등 때문에 자신이 탈락했다고 주장하며 논란이 야기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