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여직원 밀치고 발길질’…“이명희 갑질 폭력 영상” 제보
[영상] “여직원 밀치고 발길질”…‘이명희 추정’ 갑질 폭력 제보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이 자제들의 불미스런 행동에 대해 사죄를 했지만 국민들 여론은...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감시’ CCTV 영상 무더기 발견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감시’ CCTV 영상 무더기 발견
삼성전자 서비스가 고해상도 CCTV 를 설치해 노조원을 감시해 왔었다는 의혹을 지난 주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외교부, 주미경제공사직 개방형 공모에서 제외
입력 2018.04.17 (15:52) | 수정 2018.04.17 (15:59) 인터넷 뉴스
외교부, 주미경제공사직 개방형 공모에서 제외
외교부는 주미대사관 경제공사 자리를 민간인이 응모가능한 대외 개방형 직위에서 제외하는 내용을 담은 '외교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을 지난 16일 입법 예고하고 의견수렴에 착수했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번 주미경제공사를 개방형 직위로 공모했을 때 적임자를 선발하지 못했다"며 "통상 개방형 직위 선발에는 3개월 정도가 소요되는데 한미 간에 현재 여러 시급한 경제 현안이 있는 상황에서 동 직위를 장기간 공석 상태에 두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이번에 주미 경제공사 직위를 개방형에서 해제하기로 결정하고 그에 필요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 대변인은 주미경제공사 자리에 응모한 국내 한 사립대 교수를 둘러싼 논란이 영향을 줬느냐는 질문에 "그런 것들이 최종 결정에 결정적으로 영향을 미쳤다고는 보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는 "적임자를 찾지 못했다고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애초 정부는 지난해 말 주미경제공사직에 대해 개방형 공모 절차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응모한 모 교수가 보수 시민단체 경력 등 때문에 자신이 탈락했다고 주장하며 논란이 야기된 바 있다.
  • 외교부, 주미경제공사직 개방형 공모에서 제외
    • 입력 2018.04.17 (15:52)
    • 수정 2018.04.17 (15:59)
    인터넷 뉴스
외교부, 주미경제공사직 개방형 공모에서 제외
외교부는 주미대사관 경제공사 자리를 민간인이 응모가능한 대외 개방형 직위에서 제외하는 내용을 담은 '외교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을 지난 16일 입법 예고하고 의견수렴에 착수했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번 주미경제공사를 개방형 직위로 공모했을 때 적임자를 선발하지 못했다"며 "통상 개방형 직위 선발에는 3개월 정도가 소요되는데 한미 간에 현재 여러 시급한 경제 현안이 있는 상황에서 동 직위를 장기간 공석 상태에 두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이번에 주미 경제공사 직위를 개방형에서 해제하기로 결정하고 그에 필요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 대변인은 주미경제공사 자리에 응모한 국내 한 사립대 교수를 둘러싼 논란이 영향을 줬느냐는 질문에 "그런 것들이 최종 결정에 결정적으로 영향을 미쳤다고는 보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는 "적임자를 찾지 못했다고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애초 정부는 지난해 말 주미경제공사직에 대해 개방형 공모 절차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응모한 모 교수가 보수 시민단체 경력 등 때문에 자신이 탈락했다고 주장하며 논란이 야기된 바 있다.
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