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여직원 밀치고 발길질’…“이명희 갑질 폭력 영상” 제보
[영상] “여직원 밀치고 발길질”…‘이명희 추정’ 갑질 폭력 제보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이 자제들의 불미스런 행동에 대해 사죄를 했지만 국민들 여론은...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감시’ CCTV 영상 무더기 발견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감시’ CCTV 영상 무더기 발견
삼성전자 서비스가 고해상도 CCTV 를 설치해 노조원을 감시해 왔었다는 의혹을 지난 주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中 무역전쟁 우려속 중국경제 3연속 6.8% 성장
입력 2018.04.17 (15:59) | 수정 2018.04.17 (16:01) 인터넷 뉴스
美中 무역전쟁 우려속 중국경제 3연속 6.8% 성장
미국과의 무역분쟁 속에서도 1분기 중국 경제가 예상을 웃도는 성장률로 비교적 선방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1분기 국내총생산(GDP)이 19조 8783억 위안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8% 증가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중국 1분기 경제성장률은 블룸버그가 집계한 전문가들의 예상치 6.8%에 부합하는 수준이었고, 로이터가 취합한 전망치(6.7%)보다는 소폭 높았다. 3분기 연속으로 6.8%의 같은 성장 속도를 유지하면서 11개 분기 연속으로 6.7∼6.9% 구간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셈이다. 중국 정부가 제시한 올해 성장 목표치도 훌쩍 뛰어넘는 수준이다. 리커창 총리는 지난달 5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정부업무보고를 통해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를 6.5% 정도로 제시했다.

중국 성장률은 2016년 4분기 6.8%에서 지난해 1분기 6.9%로 올랐지만 같은해 3분기 6.8%로 복귀해 같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실제 경제성장률은 6.9%였다.

미국과의 무역분쟁 심화에 따른 수출 둔화 우려에도 1분기 성장률이 선방한 것은 소비가 호조를 보인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의 3월 소매 판매는 지난해 동기 대비 10.1% 증가해 시장 예상치인 9.7%를 상회했다.

1분기 성장률이 연간 목표를 상회함에 따라 중국 당국이 금융 리스크 해소와 환경개선 노력을 강화할 여력이 커진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중국경제의 '시한폭탄'인지방 부채와 기업 불량대출, 구조조정에도 착수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대체로 향후 중국경제가 둔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프리드릭 노이만 HSBC 아시아경제 리서치팀장은 "중국경제가 일부 걸림돌에도 불구하고 전속력으로 2018년에 진입하는 데 성공했지만 올 한해를 지내면서 국내의 구조조정 긴축정책과 무역에서 불확실성 요인으로 성장이 다소 둔화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저우하오 독일 코메르츠방크 이코노미스트는 "앞으로 중국경제의 성장은 금융리스크 해소, 환경오염 감축 등의 정책목표에 압박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 美中 무역전쟁 우려속 중국경제 3연속 6.8% 성장
    • 입력 2018.04.17 (15:59)
    • 수정 2018.04.17 (16:01)
    인터넷 뉴스
美中 무역전쟁 우려속 중국경제 3연속 6.8% 성장
미국과의 무역분쟁 속에서도 1분기 중국 경제가 예상을 웃도는 성장률로 비교적 선방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1분기 국내총생산(GDP)이 19조 8783억 위안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8% 증가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중국 1분기 경제성장률은 블룸버그가 집계한 전문가들의 예상치 6.8%에 부합하는 수준이었고, 로이터가 취합한 전망치(6.7%)보다는 소폭 높았다. 3분기 연속으로 6.8%의 같은 성장 속도를 유지하면서 11개 분기 연속으로 6.7∼6.9% 구간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셈이다. 중국 정부가 제시한 올해 성장 목표치도 훌쩍 뛰어넘는 수준이다. 리커창 총리는 지난달 5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정부업무보고를 통해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를 6.5% 정도로 제시했다.

중국 성장률은 2016년 4분기 6.8%에서 지난해 1분기 6.9%로 올랐지만 같은해 3분기 6.8%로 복귀해 같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실제 경제성장률은 6.9%였다.

미국과의 무역분쟁 심화에 따른 수출 둔화 우려에도 1분기 성장률이 선방한 것은 소비가 호조를 보인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의 3월 소매 판매는 지난해 동기 대비 10.1% 증가해 시장 예상치인 9.7%를 상회했다.

1분기 성장률이 연간 목표를 상회함에 따라 중국 당국이 금융 리스크 해소와 환경개선 노력을 강화할 여력이 커진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중국경제의 '시한폭탄'인지방 부채와 기업 불량대출, 구조조정에도 착수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대체로 향후 중국경제가 둔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프리드릭 노이만 HSBC 아시아경제 리서치팀장은 "중국경제가 일부 걸림돌에도 불구하고 전속력으로 2018년에 진입하는 데 성공했지만 올 한해를 지내면서 국내의 구조조정 긴축정책과 무역에서 불확실성 요인으로 성장이 다소 둔화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저우하오 독일 코메르츠방크 이코노미스트는 "앞으로 중국경제의 성장은 금융리스크 해소, 환경오염 감축 등의 정책목표에 압박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