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中 무역전쟁 우려속 중국경제 3연속 6.8% 성장
입력 2018.04.17 (15:59) 수정 2018.04.17 (16:01) 국제
美中 무역전쟁 우려속 중국경제 3연속 6.8% 성장
미국과의 무역분쟁 속에서도 1분기 중국 경제가 예상을 웃도는 성장률로 비교적 선방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1분기 국내총생산(GDP)이 19조 8783억 위안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8% 증가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중국 1분기 경제성장률은 블룸버그가 집계한 전문가들의 예상치 6.8%에 부합하는 수준이었고, 로이터가 취합한 전망치(6.7%)보다는 소폭 높았다. 3분기 연속으로 6.8%의 같은 성장 속도를 유지하면서 11개 분기 연속으로 6.7∼6.9% 구간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셈이다. 중국 정부가 제시한 올해 성장 목표치도 훌쩍 뛰어넘는 수준이다. 리커창 총리는 지난달 5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정부업무보고를 통해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를 6.5% 정도로 제시했다.

중국 성장률은 2016년 4분기 6.8%에서 지난해 1분기 6.9%로 올랐지만 같은해 3분기 6.8%로 복귀해 같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실제 경제성장률은 6.9%였다.

미국과의 무역분쟁 심화에 따른 수출 둔화 우려에도 1분기 성장률이 선방한 것은 소비가 호조를 보인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의 3월 소매 판매는 지난해 동기 대비 10.1% 증가해 시장 예상치인 9.7%를 상회했다.

1분기 성장률이 연간 목표를 상회함에 따라 중국 당국이 금융 리스크 해소와 환경개선 노력을 강화할 여력이 커진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중국경제의 '시한폭탄'인지방 부채와 기업 불량대출, 구조조정에도 착수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대체로 향후 중국경제가 둔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프리드릭 노이만 HSBC 아시아경제 리서치팀장은 "중국경제가 일부 걸림돌에도 불구하고 전속력으로 2018년에 진입하는 데 성공했지만 올 한해를 지내면서 국내의 구조조정 긴축정책과 무역에서 불확실성 요인으로 성장이 다소 둔화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저우하오 독일 코메르츠방크 이코노미스트는 "앞으로 중국경제의 성장은 금융리스크 해소, 환경오염 감축 등의 정책목표에 압박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 美中 무역전쟁 우려속 중국경제 3연속 6.8% 성장
    • 입력 2018.04.17 (15:59)
    • 수정 2018.04.17 (16:01)
    국제
美中 무역전쟁 우려속 중국경제 3연속 6.8% 성장
미국과의 무역분쟁 속에서도 1분기 중국 경제가 예상을 웃도는 성장률로 비교적 선방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1분기 국내총생산(GDP)이 19조 8783억 위안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8% 증가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중국 1분기 경제성장률은 블룸버그가 집계한 전문가들의 예상치 6.8%에 부합하는 수준이었고, 로이터가 취합한 전망치(6.7%)보다는 소폭 높았다. 3분기 연속으로 6.8%의 같은 성장 속도를 유지하면서 11개 분기 연속으로 6.7∼6.9% 구간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셈이다. 중국 정부가 제시한 올해 성장 목표치도 훌쩍 뛰어넘는 수준이다. 리커창 총리는 지난달 5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정부업무보고를 통해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를 6.5% 정도로 제시했다.

중국 성장률은 2016년 4분기 6.8%에서 지난해 1분기 6.9%로 올랐지만 같은해 3분기 6.8%로 복귀해 같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실제 경제성장률은 6.9%였다.

미국과의 무역분쟁 심화에 따른 수출 둔화 우려에도 1분기 성장률이 선방한 것은 소비가 호조를 보인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의 3월 소매 판매는 지난해 동기 대비 10.1% 증가해 시장 예상치인 9.7%를 상회했다.

1분기 성장률이 연간 목표를 상회함에 따라 중국 당국이 금융 리스크 해소와 환경개선 노력을 강화할 여력이 커진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중국경제의 '시한폭탄'인지방 부채와 기업 불량대출, 구조조정에도 착수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대체로 향후 중국경제가 둔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프리드릭 노이만 HSBC 아시아경제 리서치팀장은 "중국경제가 일부 걸림돌에도 불구하고 전속력으로 2018년에 진입하는 데 성공했지만 올 한해를 지내면서 국내의 구조조정 긴축정책과 무역에서 불확실성 요인으로 성장이 다소 둔화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저우하오 독일 코메르츠방크 이코노미스트는 "앞으로 중국경제의 성장은 금융리스크 해소, 환경오염 감축 등의 정책목표에 압박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