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조현민 “월급서 5억 까든가!”…‘갑질’ 반말에 협박까지
조현민 “월급서 까든가! 징계해!”…‘욕설·협박’ 녹음 파일에 고스란히
갑질 논란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조현민 전무가 평소 사내에서 어떤 식으로 회의를 하는지 엿볼 수...
[나는 대한민국 미혼모입니다] ③ 결혼해야 ‘엄마’인가요?
[나는 대한민국 미혼모입니다] ③ 결혼해야 ‘엄마’인가요?
외국 언론들이 한국의 미혼모 문제에 이토록이나 관심이 높은 줄 몰랐다. 우리가 마치 외국 어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검찰, ‘드루킹’ 댓글조작 혐의 일부 우선 기소
입력 2018.04.17 (16:03) | 수정 2018.04.17 (16:31) 인터넷 뉴스
검찰, ‘드루킹’ 댓글조작 혐의 일부 우선 기소
네이버 댓글 추천 순위를 조작한 혐의로 구속된 일명 '드루킹' 김 모 씨가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김 씨가 평창동계올림픽 관련 기사에 달린 댓글을 조작한 부분만 우선 공소사실에 포함시켰다. 그 이외에 다른 범죄 혐의는 경찰이 계속 수사한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형사3부는 네이버의 정보 처리를 방해한 혐의로 '드루킹' 김 모 씨 등 3명을 오늘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김 씨는 네이버 카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을 운영하면서 다른 회원 2명과 함께 매크로 프로그램으로 이용해 댓글 추천 순위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김 씨 등은 지난 1월 17일 밤 10시쯤부터 다음 날 새벽 2시 45분까지 '경공모' 사무실에서 다른 카페 회원들의 네이버 아이디 614개와 매크로 프로그램으로 이용해 현 정부를 비판하는 댓글의 공감수를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김 씨 등은 "한반도기 앞세워 공동입장·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라는 제목의 기사를 여론 조작 대상으로 삼았다.

이들은 '문제부 청와대 여당 다 실수하는거다..국민들 뿔났다!!!', '땀흘린 선두들이 무슨죄냐?' 라는 댓글에 각각 600회 이상 집중적으로 '공감'수를 늘렸다.

김 씨는 네이버 블로그 '드루킹의 자료 창고'를 운영하다 유명세를 활용해 2014년 '경제적 공진화 모임'이라는 인터넷 카페를 열었다.

이 사건을 수사해온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지난 달 30일 혐의사실 중 일부를 검찰에 분리해 송치했다.

경찰은 김 씨의 여죄와 추가 공범에 대해 계속 수사하고 있다.



  • 검찰, ‘드루킹’ 댓글조작 혐의 일부 우선 기소
    • 입력 2018.04.17 (16:03)
    • 수정 2018.04.17 (16:31)
    인터넷 뉴스
검찰, ‘드루킹’ 댓글조작 혐의 일부 우선 기소
네이버 댓글 추천 순위를 조작한 혐의로 구속된 일명 '드루킹' 김 모 씨가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김 씨가 평창동계올림픽 관련 기사에 달린 댓글을 조작한 부분만 우선 공소사실에 포함시켰다. 그 이외에 다른 범죄 혐의는 경찰이 계속 수사한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형사3부는 네이버의 정보 처리를 방해한 혐의로 '드루킹' 김 모 씨 등 3명을 오늘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김 씨는 네이버 카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을 운영하면서 다른 회원 2명과 함께 매크로 프로그램으로 이용해 댓글 추천 순위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김 씨 등은 지난 1월 17일 밤 10시쯤부터 다음 날 새벽 2시 45분까지 '경공모' 사무실에서 다른 카페 회원들의 네이버 아이디 614개와 매크로 프로그램으로 이용해 현 정부를 비판하는 댓글의 공감수를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김 씨 등은 "한반도기 앞세워 공동입장·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라는 제목의 기사를 여론 조작 대상으로 삼았다.

이들은 '문제부 청와대 여당 다 실수하는거다..국민들 뿔났다!!!', '땀흘린 선두들이 무슨죄냐?' 라는 댓글에 각각 600회 이상 집중적으로 '공감'수를 늘렸다.

김 씨는 네이버 블로그 '드루킹의 자료 창고'를 운영하다 유명세를 활용해 2014년 '경제적 공진화 모임'이라는 인터넷 카페를 열었다.

이 사건을 수사해온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지난 달 30일 혐의사실 중 일부를 검찰에 분리해 송치했다.

경찰은 김 씨의 여죄와 추가 공범에 대해 계속 수사하고 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