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여직원 밀치고 발길질’…“이명희 갑질 폭력 영상” 제보
[영상] “여직원 밀치고 발길질”…‘이명희 추정’ 갑질 폭력 제보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이 자제들의 불미스런 행동에 대해 사죄를 했지만 국민들 여론은...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감시’ CCTV 영상 무더기 발견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감시’ CCTV 영상 무더기 발견
삼성전자 서비스가 고해상도 CCTV 를 설치해 노조원을 감시해 왔었다는 의혹을 지난 주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경찰, ‘드루킹’ 활동 자금 수사…수사팀 5개 팀으로 확대
입력 2018.04.17 (16:52) | 수정 2018.04.17 (16:54) 인터넷 뉴스
경찰, ‘드루킹’ 활동 자금 수사…수사팀 5개 팀으로 확대
인터넷 댓글을 조작한 혐의 등 각종 의혹을 받고 있는 이른바 '드루킹' 김 모 씨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수사팀을 확대하고 김 씨의 활동 자금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기존 수사팀을 2개에서 5개로 늘린다고 밝혔다. 경찰은 앞서 2개 팀 13명었던 수사인력에 2개 팀 12명을 추가로 투입했다. 또 세무·회계 전문가가 포함된 서울청 지능범죄수사대 범죄수익추적수사팀 인력 5명도 투입해 자금 출처 수사에 주력하기로 했다. 이로써 '드루킹 사건' 수사인력은 모두 30명으로 늘었다.

경찰은 수사인력이 확대됨에 따라 '드루킹' 김 씨가 운영하던 네이버 카페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운영 자금의 출처를 파악하고, 이들의 배후를 조사할 예정이다. 자금 관련 수사는 김 씨가 운영한 경기도 파주 출판단지의 '느릅나무 출판사' 사무실의 운영비용 출처를 밝히는 데 초점이 맞춰질 전망이다.

경찰은 김 씨가 이 사무실에서 경공모 회원 20∼30명을 모아 댓글 관련 작업을 벌이면서 사무실 임대료와 운영비, 인건비 등 운영자금이 들어갔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김 씨 등은 강연료와 비누를 판 수익 등으로 사무실 운영비를 충당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지만, 경찰은 신빙성이 없다고 판단했다. 경찰은 "출판사를 운영하면서 특별한 수입이 없었던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배후가 누구인지를 명확히 확인해야 범행 동기가 나온다"며 김 씨 등 5명의 계좌 15개와 통신 내역 등을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지난달 21일 압수수색으로 발견된 휴대전화 170여 대의 유지비용 등에 대한 출처를 파악하는 한편, 공범 서 모 씨가 댓글 조작에 활용된 매크로 프로그램을 구입한 경위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드루킹 사건은 사회적 이목을 집중시키는 중대한 사건"이라고 판단했다며 "방대한 압수물을 신속히 분석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 경찰, ‘드루킹’ 활동 자금 수사…수사팀 5개 팀으로 확대
    • 입력 2018.04.17 (16:52)
    • 수정 2018.04.17 (16:54)
    인터넷 뉴스
경찰, ‘드루킹’ 활동 자금 수사…수사팀 5개 팀으로 확대
인터넷 댓글을 조작한 혐의 등 각종 의혹을 받고 있는 이른바 '드루킹' 김 모 씨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수사팀을 확대하고 김 씨의 활동 자금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기존 수사팀을 2개에서 5개로 늘린다고 밝혔다. 경찰은 앞서 2개 팀 13명었던 수사인력에 2개 팀 12명을 추가로 투입했다. 또 세무·회계 전문가가 포함된 서울청 지능범죄수사대 범죄수익추적수사팀 인력 5명도 투입해 자금 출처 수사에 주력하기로 했다. 이로써 '드루킹 사건' 수사인력은 모두 30명으로 늘었다.

경찰은 수사인력이 확대됨에 따라 '드루킹' 김 씨가 운영하던 네이버 카페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운영 자금의 출처를 파악하고, 이들의 배후를 조사할 예정이다. 자금 관련 수사는 김 씨가 운영한 경기도 파주 출판단지의 '느릅나무 출판사' 사무실의 운영비용 출처를 밝히는 데 초점이 맞춰질 전망이다.

경찰은 김 씨가 이 사무실에서 경공모 회원 20∼30명을 모아 댓글 관련 작업을 벌이면서 사무실 임대료와 운영비, 인건비 등 운영자금이 들어갔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김 씨 등은 강연료와 비누를 판 수익 등으로 사무실 운영비를 충당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지만, 경찰은 신빙성이 없다고 판단했다. 경찰은 "출판사를 운영하면서 특별한 수입이 없었던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배후가 누구인지를 명확히 확인해야 범행 동기가 나온다"며 김 씨 등 5명의 계좌 15개와 통신 내역 등을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지난달 21일 압수수색으로 발견된 휴대전화 170여 대의 유지비용 등에 대한 출처를 파악하는 한편, 공범 서 모 씨가 댓글 조작에 활용된 매크로 프로그램을 구입한 경위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드루킹 사건은 사회적 이목을 집중시키는 중대한 사건"이라고 판단했다며 "방대한 압수물을 신속히 분석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