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종석 “美 ‘포괄합의’와 北 ‘단계적·동시적’ 조치 모순아냐”
입력 2018.04.17 (17:04) 수정 2018.04.17 (17:11) 인터넷 뉴스
이종석 “美 ‘포괄합의’와 北 ‘단계적·동시적’ 조치 모순아냐”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이 "미국이 주장하는 '포괄 합의'와 북한이 말하는 '단계적·동시적 조치'는 서로 모순되는 개념은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아사히신문이 17일 보도했다.

이 전 장관은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북미정상회담에서 합의가 이뤄진 다음 날부터 양측에서 '정말로 이행하느냐'는 의문이 제기될 것"이라며 "불신감을 지우는 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그는 "예를 들면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와 평양에 미국 대표부 설치 등을 선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전 장관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과 군사위협 해소를 조건으로 핵 군축이 아니라 비핵화에 응하는 전략적 판단을 내린 것으로 생각한다"며 "북미 회담에서 비핵화와 국교 정상화 등으로 합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한반도에서 냉전 구조가 이어진 것은 남북과 북미의 이중 대립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이번은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바로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이어서 (한국전쟁 휴전 후) 육십몇 년 만의 기회"라고 말했다.

이 전 장관은 이와 함께 "남북 회담에서는 한반도 평화 정착도 논의해야 한다"면서 "미국은 '군사력 행사에 선택지도 있다'고 주장하고 싶어 하겠지만 한국은 반대"라고 밝혔다. 또 "북한에 대한 군사력 행사에는 무조건으로 반대하는 것이 문 정권의 기본적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이종석 “美 ‘포괄합의’와 北 ‘단계적·동시적’ 조치 모순아냐”
    • 입력 2018.04.17 (17:04)
    • 수정 2018.04.17 (17:11)
    인터넷 뉴스
이종석 “美 ‘포괄합의’와 北 ‘단계적·동시적’ 조치 모순아냐”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이 "미국이 주장하는 '포괄 합의'와 북한이 말하는 '단계적·동시적 조치'는 서로 모순되는 개념은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아사히신문이 17일 보도했다.

이 전 장관은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북미정상회담에서 합의가 이뤄진 다음 날부터 양측에서 '정말로 이행하느냐'는 의문이 제기될 것"이라며 "불신감을 지우는 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그는 "예를 들면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와 평양에 미국 대표부 설치 등을 선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전 장관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과 군사위협 해소를 조건으로 핵 군축이 아니라 비핵화에 응하는 전략적 판단을 내린 것으로 생각한다"며 "북미 회담에서 비핵화와 국교 정상화 등으로 합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한반도에서 냉전 구조가 이어진 것은 남북과 북미의 이중 대립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이번은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바로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이어서 (한국전쟁 휴전 후) 육십몇 년 만의 기회"라고 말했다.

이 전 장관은 이와 함께 "남북 회담에서는 한반도 평화 정착도 논의해야 한다"면서 "미국은 '군사력 행사에 선택지도 있다'고 주장하고 싶어 하겠지만 한국은 반대"라고 밝혔다. 또 "북한에 대한 군사력 행사에는 무조건으로 반대하는 것이 문 정권의 기본적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