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분단을 가로질러 영화처럼 살다…배우 최은희 별세
입력 2018.04.17 (17:10) 수정 2018.04.17 (18:11) 케이야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분단을 가로질러 영화처럼 살다…배우 최은희 별세
동영상영역 끝
영화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성춘향' 등에 출연한 원로배우 최은희 씨가 어제(16일) 92세를 일기로 타계했다.

고 최은희 씨는 1942년 연극배우로 데뷔한 뒤 130여 편의 영화에 출연하며 대중의 큰 사랑을 받다가 1978년 홍콩에서 북한 공작원에게 피랍됐다.

이어 납북된 남편 신상옥 감독과 8년간 북한에서 김정일의 지시로 영화를 제작했으며, 오스트리아 방문 때 극적으로 탈출해 한국으로 되돌아왔다.

분단 시대를 가로질러 영화보다 더 극적인 삶을 살았던 고 최은희 씨의 삶을 영상으로 되돌아본다.
  • [영상] 분단을 가로질러 영화처럼 살다…배우 최은희 별세
    • 입력 2018.04.17 (17:10)
    • 수정 2018.04.17 (18:11)
    케이야
[영상] 분단을 가로질러 영화처럼 살다…배우 최은희 별세
영화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성춘향' 등에 출연한 원로배우 최은희 씨가 어제(16일) 92세를 일기로 타계했다.

고 최은희 씨는 1942년 연극배우로 데뷔한 뒤 130여 편의 영화에 출연하며 대중의 큰 사랑을 받다가 1978년 홍콩에서 북한 공작원에게 피랍됐다.

이어 납북된 남편 신상옥 감독과 8년간 북한에서 김정일의 지시로 영화를 제작했으며, 오스트리아 방문 때 극적으로 탈출해 한국으로 되돌아왔다.

분단 시대를 가로질러 영화보다 더 극적인 삶을 살았던 고 최은희 씨의 삶을 영상으로 되돌아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