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라진 면세품 승무원이 메워라?
사라진 기내면세품 승무원이 메워라?
대한항공 조양호 회장 일가의 비리와 갑질 소식이 연일 쏟아지고 있습니다. ‘땅콩’과 ‘매실 음료’가 들춰낸 사주일가의 행동은 극히 일부였습니다. 하지만 이들의...
개봉도 전에 100만…베일 벗은 ‘어벤져스’ 완성도는?
개봉도 전에 100만…베일 벗은 ‘어벤져스’ 완성도는?
개봉 전날 예매 100만 명 돌파 새 기록...완성도는 어떨까? 가 개봉한 25일 오전 9시 현재...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안동 음식물자원화시설에 불…7시간 만에 꺼져
입력 2018.04.17 (17:18) | 수정 2018.04.17 (17:25) 인터넷 뉴스
안동 음식물자원화시설에 불…7시간 만에 꺼져
오늘(17일) 오전 11시 반쯤 경북 안동시 풍산읍의 한 음식물자원화시설에서 불이 나 7시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내부 창고 160여㎡ 등이 불에 타 소방 추산 천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안동시청은 화재 발생 30여 분 뒤, '대형 화재로 가스 발생 중'이라는 안전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이에 대해 한국가스안전공사는 "음식물 탈취 설비 내부에 있는 톱밥과 음식물 등이 불에 탄 것으로 고압가스나 유독가스가 누출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탈취 설비에서 용접 작업을 하다가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안동 음식물자원화시설에 불…7시간 만에 꺼져
    • 입력 2018.04.17 (17:18)
    • 수정 2018.04.17 (17:25)
    인터넷 뉴스
안동 음식물자원화시설에 불…7시간 만에 꺼져
오늘(17일) 오전 11시 반쯤 경북 안동시 풍산읍의 한 음식물자원화시설에서 불이 나 7시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내부 창고 160여㎡ 등이 불에 타 소방 추산 천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안동시청은 화재 발생 30여 분 뒤, '대형 화재로 가스 발생 중'이라는 안전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이에 대해 한국가스안전공사는 "음식물 탈취 설비 내부에 있는 톱밥과 음식물 등이 불에 탄 것으로 고압가스나 유독가스가 누출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탈취 설비에서 용접 작업을 하다가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