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제타임 헤드라인]
입력 2018.04.17 (17:59) 수정 2018.04.17 (18:26) KBS 경제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경제타임 헤드라인]
동영상영역 끝
김기식 사퇴 “납득 어렵지만 정치적으로 수용”

역대 가장 짧은 재임기간을 남긴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이 선관위 결정을 납득하기는 어렵지만, 정치적으로 수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이은 금감원장 낙마로후임 인선엔 어려움이 예상됩니다.

패류 독소 피해 눈덩이…대책은 막막

패류독소가 남해안을 휩쓸고 있습니다. 패류독소 검출 해역이 40곳으로 늘었고, 굴 피해만 하루 10억 원이 넘지만, 피해 예방책도 예보 체계도 없습니다.

스타벅스 CEO ‘사죄’…인종차별 논란 확산

미국 스타벅스 매장에서 음료를 주문하지 않고 앉아 있던 흑인 2명이 체포된 것에 대한 파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스타벅스 최고경영자가 직접 당자자들에게 사죄하기로 했지만, 인종차별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조현민 전무 ‘피의자’ 신분…파장은?

경찰이 이른바 '물벼락 갑질' 파문을 일으킨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에 대해 출국정지를 신청하고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할 예정입니다. 국토부도 조 전무가 불법으로 임원을 맡은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번 사태의 전말과 파장을 <포인트경제>에서 자세히 짚어봅니다.
  • [경제타임 헤드라인]
    • 입력 2018.04.17 (17:59)
    • 수정 2018.04.17 (18:26)
    KBS 경제타임
[경제타임 헤드라인]
김기식 사퇴 “납득 어렵지만 정치적으로 수용”

역대 가장 짧은 재임기간을 남긴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이 선관위 결정을 납득하기는 어렵지만, 정치적으로 수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이은 금감원장 낙마로후임 인선엔 어려움이 예상됩니다.

패류 독소 피해 눈덩이…대책은 막막

패류독소가 남해안을 휩쓸고 있습니다. 패류독소 검출 해역이 40곳으로 늘었고, 굴 피해만 하루 10억 원이 넘지만, 피해 예방책도 예보 체계도 없습니다.

스타벅스 CEO ‘사죄’…인종차별 논란 확산

미국 스타벅스 매장에서 음료를 주문하지 않고 앉아 있던 흑인 2명이 체포된 것에 대한 파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스타벅스 최고경영자가 직접 당자자들에게 사죄하기로 했지만, 인종차별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조현민 전무 ‘피의자’ 신분…파장은?

경찰이 이른바 '물벼락 갑질' 파문을 일으킨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에 대해 출국정지를 신청하고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할 예정입니다. 국토부도 조 전무가 불법으로 임원을 맡은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번 사태의 전말과 파장을 <포인트경제>에서 자세히 짚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