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경 협조” 김동연 경제부총리 국회 방문…與 “조속 처리” 野 ‘싸늘’
입력 2018.04.17 (17:50) 수정 2018.04.17 (17:57) 인터넷 뉴스
“추경 협조” 김동연 경제부총리 국회 방문…與 “조속 처리” 野 ‘싸늘’
여야 지도부가 청년일자리 및 지역대책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에 대한 협조를 구하기 위해 국회를 다시 찾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만났다. 여당은 조속한 추경안 처리에 동의했지만 야권은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김 부총리는 17일(오늘)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함께 국회를 방문해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조배숙 민주평와당 대표를 차례로 만났다.

김 부총리는 "추경이 조속히 통과돼야 일자리 안정자금의 성과를 낼 수 있다"며 "(또한) 구조조정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국회에서 빠른 시간 내에 (추경안을) 다뤄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김 부총리는 또 "국회에서 다른 여러 정치적 이슈와는 분리해서 추경 문제를 빨리 다뤄주기를 바란다"며 "청년과 지역이 제때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빠른 시일 내에 심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추경을 더 이상 늦출 이유도, 여유도 없다"며 "야당의 국회 파행이 장기화되면서 화급을 다투는 추경 처리가 기한 없이 미뤄져서 답답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당의 민생 보이콧 길어질수록 국민 고통 커간다"며 "(야당은) 조건 없는 국회 정상화에 협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도 "민생문제의 해결사가 돼야 할 국회가 내분에 휩싸인 것은 대단히 유감스럽다"면서도 "(추경의) 방향이 올바른 것인지에 대해서는 저희들 나름의 검토의견이 있다"고 밝혔다.

조배숙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현안이 쌓여있고 이것을 국회에서 풀어야 하는데 이렇게 경색이 되어서 저희도 유감스럽다. 여야 모두 잘못이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장관님들이 저희에게 이렇게 오셔서 이야기하는 것보다는 정치권이 모여서 이야기를 해야 하는 것이 아닌지 생각하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김 부총리는 국회 본청 앞 한국당 천막농성장을 방문해 당초 일정이 어긋나 만나기 힘들다고 했던 김성태 원내대표 등 한국당 지도부에게 추경 처리 협조를 부탁했지만, 반응은 싸늘했다.

김 원내대표는 "집권당인 민주당이 이제 좀 국회를 정상화시키려는 의지가 있어야 하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면서 "(정부와 여당이) 저희들에게 이렇게 추경 같은 부담을 떠안기면 어떻게 하느냐"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정국을 정상화시키려면 현재의 혼란스러운 상황부터 정부가 책임 있는 조치를 해야 하는데, 야당에 책임 전가만 한다"고 지적했다.

김 부총리는 여야 지도부 예방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추경은 타이밍이 중요하다"면서 "최선을 다해 추경안을 만들었고, 국회 심의 과정에서 좋은 의견이 있으면 반영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추경 협조” 김동연 경제부총리 국회 방문…與 “조속 처리” 野 ‘싸늘’
    • 입력 2018.04.17 (17:50)
    • 수정 2018.04.17 (17:57)
    인터넷 뉴스
“추경 협조” 김동연 경제부총리 국회 방문…與 “조속 처리” 野 ‘싸늘’
여야 지도부가 청년일자리 및 지역대책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에 대한 협조를 구하기 위해 국회를 다시 찾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만났다. 여당은 조속한 추경안 처리에 동의했지만 야권은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김 부총리는 17일(오늘)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함께 국회를 방문해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조배숙 민주평와당 대표를 차례로 만났다.

김 부총리는 "추경이 조속히 통과돼야 일자리 안정자금의 성과를 낼 수 있다"며 "(또한) 구조조정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국회에서 빠른 시간 내에 (추경안을) 다뤄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김 부총리는 또 "국회에서 다른 여러 정치적 이슈와는 분리해서 추경 문제를 빨리 다뤄주기를 바란다"며 "청년과 지역이 제때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빠른 시일 내에 심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추경을 더 이상 늦출 이유도, 여유도 없다"며 "야당의 국회 파행이 장기화되면서 화급을 다투는 추경 처리가 기한 없이 미뤄져서 답답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당의 민생 보이콧 길어질수록 국민 고통 커간다"며 "(야당은) 조건 없는 국회 정상화에 협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도 "민생문제의 해결사가 돼야 할 국회가 내분에 휩싸인 것은 대단히 유감스럽다"면서도 "(추경의) 방향이 올바른 것인지에 대해서는 저희들 나름의 검토의견이 있다"고 밝혔다.

조배숙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현안이 쌓여있고 이것을 국회에서 풀어야 하는데 이렇게 경색이 되어서 저희도 유감스럽다. 여야 모두 잘못이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장관님들이 저희에게 이렇게 오셔서 이야기하는 것보다는 정치권이 모여서 이야기를 해야 하는 것이 아닌지 생각하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김 부총리는 국회 본청 앞 한국당 천막농성장을 방문해 당초 일정이 어긋나 만나기 힘들다고 했던 김성태 원내대표 등 한국당 지도부에게 추경 처리 협조를 부탁했지만, 반응은 싸늘했다.

김 원내대표는 "집권당인 민주당이 이제 좀 국회를 정상화시키려는 의지가 있어야 하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면서 "(정부와 여당이) 저희들에게 이렇게 추경 같은 부담을 떠안기면 어떻게 하느냐"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정국을 정상화시키려면 현재의 혼란스러운 상황부터 정부가 책임 있는 조치를 해야 하는데, 야당에 책임 전가만 한다"고 지적했다.

김 부총리는 여야 지도부 예방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추경은 타이밍이 중요하다"면서 "최선을 다해 추경안을 만들었고, 국회 심의 과정에서 좋은 의견이 있으면 반영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