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라진 면세품 승무원이 메워라?
사라진 기내면세품 승무원이 메워라?
대한항공 조양호 회장 일가의 비리와 갑질 소식이 연일 쏟아지고 있습니다. ‘땅콩’과 ‘매실 음료’가 들춰낸 사주일가의 행동은 극히 일부였습니다. 하지만 이들의...
개봉도 전에 100만…베일 벗은 ‘어벤져스’ 완성도는?
개봉도 전에 100만…베일 벗은 ‘어벤져스’ 완성도는?
개봉 전날 예매 100만 명 돌파 새 기록...완성도는 어떨까? 가 개봉한 25일 오전 9시 현재...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검찰, ‘백남기 농민 사망’ 구은수 전 서울경찰청장에 금고 3년 구형
입력 2018.04.17 (18:25) | 수정 2018.04.17 (19:48) 인터넷 뉴스
검찰, ‘백남기 농민 사망’ 구은수 전 서울경찰청장에 금고 3년 구형
백남기 농민 사망사건과 관련해 시위 진압 지휘·감독을 소홀히 한 혐의로 기소된 구은수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에게 검찰이 금고형을 구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김상동 부장판사) 심리로 오늘(17일) 열린 구 전 서울청장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불법·폭력시위를 막다 보면 피해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는 안일한 생각으로 한 생명을 잃었다"며 금고 3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구 전 청장이 이 사건 시위의 총괄 책임자였다며, 현장 사전답사를 통해 살수차를 시야가 다소 제한된 측면에 놓을 수밖에 없다는 점 등을 예견했다고 강조했다.

또, 상황실에서 대형모니터 등으로 현장 영상을 확인하고 진압 상황을 보고받으면서 다급하게 살수 지시만 했다며, 이에 상응하는 안전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에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함께 기소된 전 서울경찰청 4기동단장인 신윤균 총경에게는 금고 2년, 살수 요원인 한 모 경장과 최 모 경장에게는 각각 징역 1년 6개월과 금고 1년을 구형했다.

앞서 구 전 청장 등은 2015년 11월 14일 민중 총궐기 집회를 진압하면서 살수차를 동원해 강한 압력의 물을 직사하는 이른바 물대포를 백남기 농민에게 쏴서 두개골 골절 등으로 이듬해 9월 25일 사망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오늘 재판을 방청한 백남기 농민의 딸 백도라지 씨는 발언권을 얻어 구 전 청장이 법적으로 반드시 책임져야 한다며, 합당한 죗값을 치르도록 판결해달라고 요청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검찰, ‘백남기 농민 사망’ 구은수 전 서울경찰청장에 금고 3년 구형
    • 입력 2018.04.17 (18:25)
    • 수정 2018.04.17 (19:48)
    인터넷 뉴스
검찰, ‘백남기 농민 사망’ 구은수 전 서울경찰청장에 금고 3년 구형
백남기 농민 사망사건과 관련해 시위 진압 지휘·감독을 소홀히 한 혐의로 기소된 구은수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에게 검찰이 금고형을 구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김상동 부장판사) 심리로 오늘(17일) 열린 구 전 서울청장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불법·폭력시위를 막다 보면 피해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는 안일한 생각으로 한 생명을 잃었다"며 금고 3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구 전 청장이 이 사건 시위의 총괄 책임자였다며, 현장 사전답사를 통해 살수차를 시야가 다소 제한된 측면에 놓을 수밖에 없다는 점 등을 예견했다고 강조했다.

또, 상황실에서 대형모니터 등으로 현장 영상을 확인하고 진압 상황을 보고받으면서 다급하게 살수 지시만 했다며, 이에 상응하는 안전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에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함께 기소된 전 서울경찰청 4기동단장인 신윤균 총경에게는 금고 2년, 살수 요원인 한 모 경장과 최 모 경장에게는 각각 징역 1년 6개월과 금고 1년을 구형했다.

앞서 구 전 청장 등은 2015년 11월 14일 민중 총궐기 집회를 진압하면서 살수차를 동원해 강한 압력의 물을 직사하는 이른바 물대포를 백남기 농민에게 쏴서 두개골 골절 등으로 이듬해 9월 25일 사망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오늘 재판을 방청한 백남기 농민의 딸 백도라지 씨는 발언권을 얻어 구 전 청장이 법적으로 반드시 책임져야 한다며, 합당한 죗값을 치르도록 판결해달라고 요청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