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라진 면세품 승무원이 메워라?
사라진 기내면세품 승무원이 메워라?
대한항공 조양호 회장 일가의 비리와 갑질 소식이 연일 쏟아지고 있습니다. ‘땅콩’과 ‘매실 음료’가 들춰낸 사주일가의 행동은 극히 일부였습니다. 하지만 이들의...
개봉도 전에 100만…베일 벗은 ‘어벤져스’ 완성도는?
개봉도 전에 100만…베일 벗은 ‘어벤져스’ 완성도는?
개봉 전날 예매 100만 명 돌파 새 기록...완성도는 어떨까? 가 개봉한 25일 오전 9시 현재...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민주당 경기지사 경선 첫 토론…자질·도덕성 ‘설전’
입력 2018.04.17 (19:00) | 수정 2018.04.17 (19:47) 인터넷 뉴스
민주당 경기지사 경선 첫 토론…자질·도덕성 ‘설전’
더불어민주당 6·13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 첫 경선 TV 토론회가 열려 경기도 발전 방안과 후보들의 도덕성을 놓고 치열한 설전이 벌어졌다.

17일(오늘) 오후 서울 목동 SBS 스튜디오에서 열린 토론회는 양기대 광명시장과 이재명 성남시장, 전해철 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1시간 반 정도 진행됐다.

모두 발언에서 양 시장은 "허허벌판이던 광명을 상전벽해로 만들었다"면서 "경기도의 16년 만의 정권 교체를 이루겠다"고 약속했다.

이 시장은 "도민이 가장 승리 가능성이 높은 후보로 인정했다"며 "서울과 경쟁하는 경기도를 만들겠다"고 다짐했고, 전 의원은 "'친노', '친문'이라는 말이 자부심의 원천"이라면서 "경기도를 발전시키는 힘 있는 도지사가 되겠다"고 공약했다.

이날 토론회는 경기도 발전을 위한 최우선 공약과 예산 조달 방안 등을 놓고 초반부터 치열한 토론이 이어졌다.

전 의원은 이 시장을 향해 "무상 교복 정책 등 많은 복지 정책을 제시하는데 실제로는 늘 갈등만 유발한다"고 지적했고, 양 시장 역시 "이재명식 갈등과 대결의 정치나 행정이 성남에서처럼 경기도에서 되풀이된다면 도민들이 얼마나 불안하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에 대해 이 시장은 "필요하고, 가능하고, 해야 할 일을 하는 게 시장의 책무인데 타협이 안 된다면 시민의 힘을 동원해서라도 관철해야 한다"고 응수했다.

이어, 이 시장은 전 후보를 향해 "아동수당과 버스준공영제 두 정책을 새로 추진하는 데만 해도 천억 원 넘게 들어갈 것이고 전체적으로 가용예산을 훌쩍 넘어가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 후보는 "새로 시행할 정책들은 일부 국가 예산으로 현재 시행하고 있으며 경기도에서 차지하는 예산은 상대적으로 적다"고 맞받았다.

한 후보가 토론의 주도권을 갖고 나머지 두 후보에게 질문하는 주도권 토론에서는 특히 이 시장의 도덕성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양 시장은 "법률 지원단을 구성할 정도로 많은 고소·고발을 하고 있어서 당원과 국민들이 굉장히 불안해하고 있다"면서 "전과가 네 개"라고 지적했다.

전 의원은 "'HK KIM'이라는 SNS 계정이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패륜적인 발언을 했는데 이 계정이 이 시장의 가족과 연관된 거 같아 공동 조사를 요청했지만 응하지 않았다"면서 공동 고발을 제안하며 압박했다.

이에 대해 이 시장은 우선 전과 문제와 관련해 "음주운전의 경우 젊은 시절에 했던 일로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잘못했으며 특수공무집행방해의 경우 사회 운동을 하던 시절 한 단체의 공동대표였기 때문에 책임을 진 일"이었다고 해명했다.

SNS 계정 논란에 대해서는 "해당 계정이 쓴 내용에 동의할 수 없고 나쁘다고 보지만 정치적으로 나쁜 것과 법률적으로 문제제기 하는 것은 다른 문제라고 본다. 법률상 피해자가 아닌데 어떻게 고소를 합니까?"라고 반문했다.

이 시장은 이어, "정권을 재창출하고 경기도에서 승리해야 할 원팀이라면서 원팀의 정신으로 본선을 치르자"고 두 후보에게 말했고, 이 같은 제안에 양 시장은 "민주당이 승리를 해야 하고 그런 점에서 앞으로 어떤 상황에서도 승리를 위한 서로의 화합 정신은 이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이 시장이 검증 요구를 자꾸 안 들은 것 같이 행동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당연히 지방 선거를 위해 힘을 합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마무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민주당 경기지사 경선 첫 토론…자질·도덕성 ‘설전’
    • 입력 2018.04.17 (19:00)
    • 수정 2018.04.17 (19:47)
    인터넷 뉴스
민주당 경기지사 경선 첫 토론…자질·도덕성 ‘설전’
더불어민주당 6·13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 첫 경선 TV 토론회가 열려 경기도 발전 방안과 후보들의 도덕성을 놓고 치열한 설전이 벌어졌다.

17일(오늘) 오후 서울 목동 SBS 스튜디오에서 열린 토론회는 양기대 광명시장과 이재명 성남시장, 전해철 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1시간 반 정도 진행됐다.

모두 발언에서 양 시장은 "허허벌판이던 광명을 상전벽해로 만들었다"면서 "경기도의 16년 만의 정권 교체를 이루겠다"고 약속했다.

이 시장은 "도민이 가장 승리 가능성이 높은 후보로 인정했다"며 "서울과 경쟁하는 경기도를 만들겠다"고 다짐했고, 전 의원은 "'친노', '친문'이라는 말이 자부심의 원천"이라면서 "경기도를 발전시키는 힘 있는 도지사가 되겠다"고 공약했다.

이날 토론회는 경기도 발전을 위한 최우선 공약과 예산 조달 방안 등을 놓고 초반부터 치열한 토론이 이어졌다.

전 의원은 이 시장을 향해 "무상 교복 정책 등 많은 복지 정책을 제시하는데 실제로는 늘 갈등만 유발한다"고 지적했고, 양 시장 역시 "이재명식 갈등과 대결의 정치나 행정이 성남에서처럼 경기도에서 되풀이된다면 도민들이 얼마나 불안하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에 대해 이 시장은 "필요하고, 가능하고, 해야 할 일을 하는 게 시장의 책무인데 타협이 안 된다면 시민의 힘을 동원해서라도 관철해야 한다"고 응수했다.

이어, 이 시장은 전 후보를 향해 "아동수당과 버스준공영제 두 정책을 새로 추진하는 데만 해도 천억 원 넘게 들어갈 것이고 전체적으로 가용예산을 훌쩍 넘어가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 후보는 "새로 시행할 정책들은 일부 국가 예산으로 현재 시행하고 있으며 경기도에서 차지하는 예산은 상대적으로 적다"고 맞받았다.

한 후보가 토론의 주도권을 갖고 나머지 두 후보에게 질문하는 주도권 토론에서는 특히 이 시장의 도덕성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양 시장은 "법률 지원단을 구성할 정도로 많은 고소·고발을 하고 있어서 당원과 국민들이 굉장히 불안해하고 있다"면서 "전과가 네 개"라고 지적했다.

전 의원은 "'HK KIM'이라는 SNS 계정이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패륜적인 발언을 했는데 이 계정이 이 시장의 가족과 연관된 거 같아 공동 조사를 요청했지만 응하지 않았다"면서 공동 고발을 제안하며 압박했다.

이에 대해 이 시장은 우선 전과 문제와 관련해 "음주운전의 경우 젊은 시절에 했던 일로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잘못했으며 특수공무집행방해의 경우 사회 운동을 하던 시절 한 단체의 공동대표였기 때문에 책임을 진 일"이었다고 해명했다.

SNS 계정 논란에 대해서는 "해당 계정이 쓴 내용에 동의할 수 없고 나쁘다고 보지만 정치적으로 나쁜 것과 법률적으로 문제제기 하는 것은 다른 문제라고 본다. 법률상 피해자가 아닌데 어떻게 고소를 합니까?"라고 반문했다.

이 시장은 이어, "정권을 재창출하고 경기도에서 승리해야 할 원팀이라면서 원팀의 정신으로 본선을 치르자"고 두 후보에게 말했고, 이 같은 제안에 양 시장은 "민주당이 승리를 해야 하고 그런 점에서 앞으로 어떤 상황에서도 승리를 위한 서로의 화합 정신은 이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이 시장이 검증 요구를 자꾸 안 들은 것 같이 행동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당연히 지방 선거를 위해 힘을 합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마무리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