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남북 핫라인 20일 개통…서훈·정의용 추가 방북 가능”
입력 2018.04.17 (19:01) 수정 2018.04.17 (20:02)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靑 “남북 핫라인 20일 개통…서훈·정의용 추가 방북 가능”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남북정상간 핫 라인이 오는 20일 쯤 설치될 수 있을 것일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열흘 앞으로 다가온 남북 정상회담 전에 필요할 경우 고위급 대표단이 평양을 추가 방문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는 20일쯤 남북 정상 간 직통전화 즉 핫라인 설치가 완료될 것이라고 임종석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이 밝혔습니다.

임 위원장은 다만 시범통화는 가능할 것 같지만, 정상 간 통화를 언제 할지는 아직까지 확정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임 위원장은 또, 국정원 차원의 소통이 항상 원활히 열려있다며 남북정상회담 이전에 필요할 경우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북한을 방문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 및 고위급 회담에서 타결짓지 못한 중대하거나 민감한 사안이 있으면 최고위급 회동을 통해 해결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정상회담 결과는 '판문점 선언' 또는 '4.27 선언'으로 불리게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임 위원장은 이미 뼈대를 마련해 문 대통령과 3차례 검토를 마쳤다며 고위급 회담 논의 거쳐 최종적으로는 정상 간에 조정하고 합의하게 될 텐데, 어느 정도 수준 담을 수 있을지가 가장 큰 고민이라고 말했습니다.

내일 열릴 의전·경호·보도 관련 2차 실무회담에서는 정상회담 생중계 범위와 판문점 내에서의 이동 경로, 공동기자회견 여부, 리설주 여사의 동반 여부 등에 대한 협의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 靑 “남북 핫라인 20일 개통…서훈·정의용 추가 방북 가능”
    • 입력 2018.04.17 (19:01)
    • 수정 2018.04.17 (20:02)
    뉴스 7
靑 “남북 핫라인 20일 개통…서훈·정의용 추가 방북 가능”
[앵커]

남북정상간 핫 라인이 오는 20일 쯤 설치될 수 있을 것일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열흘 앞으로 다가온 남북 정상회담 전에 필요할 경우 고위급 대표단이 평양을 추가 방문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는 20일쯤 남북 정상 간 직통전화 즉 핫라인 설치가 완료될 것이라고 임종석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이 밝혔습니다.

임 위원장은 다만 시범통화는 가능할 것 같지만, 정상 간 통화를 언제 할지는 아직까지 확정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임 위원장은 또, 국정원 차원의 소통이 항상 원활히 열려있다며 남북정상회담 이전에 필요할 경우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북한을 방문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 및 고위급 회담에서 타결짓지 못한 중대하거나 민감한 사안이 있으면 최고위급 회동을 통해 해결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정상회담 결과는 '판문점 선언' 또는 '4.27 선언'으로 불리게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임 위원장은 이미 뼈대를 마련해 문 대통령과 3차례 검토를 마쳤다며 고위급 회담 논의 거쳐 최종적으로는 정상 간에 조정하고 합의하게 될 텐데, 어느 정도 수준 담을 수 있을지가 가장 큰 고민이라고 말했습니다.

내일 열릴 의전·경호·보도 관련 2차 실무회담에서는 정상회담 생중계 범위와 판문점 내에서의 이동 경로, 공동기자회견 여부, 리설주 여사의 동반 여부 등에 대한 협의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