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가구·다세대 공동 설비 전기요금 인상 유보
입력 2018.04.17 (19:31) 수정 2018.04.17 (19:40)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다가구·다세대 공동 설비 전기요금 인상 유보
동영상영역 끝
한국전력공사가 일부 다가구·다세대주택 거주자의 전기 요금이 늘어나는 방향으로 공급 약관을 개정했다가 민원이 잇따르자 시행을 유보했습니다.

한전은 당초 계약전력 5kW 미만인 비주거용 시설에 대해 일반용보다 싼 주택용 요금을 적용했지만, 지난달 18일부터 계약전력 3kW 이하에만 이를 적용했습니다.

이 때문에 일부 다가구·다세대주택의 승강기나 계단 조명 등에 부과되는 전기 요금이 늘자 고객들의 항의가 이어졌습니다.
  • 다가구·다세대 공동 설비 전기요금 인상 유보
    • 입력 2018.04.17 (19:31)
    • 수정 2018.04.17 (19:40)
    뉴스 7
다가구·다세대 공동 설비 전기요금 인상 유보
한국전력공사가 일부 다가구·다세대주택 거주자의 전기 요금이 늘어나는 방향으로 공급 약관을 개정했다가 민원이 잇따르자 시행을 유보했습니다.

한전은 당초 계약전력 5kW 미만인 비주거용 시설에 대해 일반용보다 싼 주택용 요금을 적용했지만, 지난달 18일부터 계약전력 3kW 이하에만 이를 적용했습니다.

이 때문에 일부 다가구·다세대주택의 승강기나 계단 조명 등에 부과되는 전기 요금이 늘자 고객들의 항의가 이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