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주고받은 대화로 엿본 두 정상의 속마음은?
주고받은 대화로 엿본 두 정상의 속마음은?
이번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은 2007년 10월 2일 이후 10년 반 만에 개최됐다. 서울에서 평양까지 불과 200km 거리에 떨어져 있던 두 정상은 첨예한...
[고현장] ‘두 정상의 역사적 악수’, 3000명 내외신 기자 동시에 ‘와~’
[영상] ‘두 정상의 역사적 악수’, 3000명 기자 동시에 ‘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처음 손을 맞잡은 순간, 내외신 기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주요뉴스] 쿠바 라울 카스트로 퇴임…‘카스트로 시대’ 막 내린다
입력 2018.04.17 (20:30) | 수정 2018.04.17 (20:53)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주요뉴스] 쿠바 라울 카스트로 퇴임…‘카스트로 시대’ 막 내린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쿠바에서 현지 시간 내일 차기 국가 수반을 선출하기 위한 국가평의회가 열립니다.

형 피델 카스트로의 뒤를 이어 2008년 의장직에 오른 라울 카스트로 의장이 물러나면서,

1959년 쿠바 혁명 이후 약 60년 간 이어진 카스트로 형제 통치 시대가 막을 내린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차기 국가평의회 의장으로는 미겔 디아스카넬 국가평의회 수석부의장이 선출될 전망이라고 CNN은 보도했는데요,

그러나 카스트로가 퇴임 후에도 공산당 서기장직을 유지할 예정이라 디아스카넬의 정치적 영향력은 제한될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쿠바 라울 카스트로 퇴임…‘카스트로 시대’ 막 내린다
    • 입력 2018.04.17 (20:30)
    • 수정 2018.04.17 (20:53)
    글로벌24
[글로벌24 주요뉴스] 쿠바 라울 카스트로 퇴임…‘카스트로 시대’ 막 내린다
쿠바에서 현지 시간 내일 차기 국가 수반을 선출하기 위한 국가평의회가 열립니다.

형 피델 카스트로의 뒤를 이어 2008년 의장직에 오른 라울 카스트로 의장이 물러나면서,

1959년 쿠바 혁명 이후 약 60년 간 이어진 카스트로 형제 통치 시대가 막을 내린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차기 국가평의회 의장으로는 미겔 디아스카넬 국가평의회 수석부의장이 선출될 전망이라고 CNN은 보도했는데요,

그러나 카스트로가 퇴임 후에도 공산당 서기장직을 유지할 예정이라 디아스카넬의 정치적 영향력은 제한될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