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칠레 공장 방화…“토지 반환 운동 원주민 소행”
입력 2018.04.17 (20:32) 수정 2018.04.17 (20:53)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주요뉴스] 칠레 공장 방화…“토지 반환 운동 원주민 소행”
동영상영역 끝
중장비 차량이 새빨간 화염에 휩싸였습니다.

칠레 남부 지역에서 원주민 권리 운동가들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방화가 일어났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현지 시간 어제 한 건자재 공장에 복면을 쓴 괴한 8∼10명이 난입해, 트럭과 중장비 차량 16대에 불을 붙였습니다.

경찰은 방화 현장에서 조상 땅 되찾기 운동을 이끄는 마푸체 부족 급진 단체의 서명이 담긴 전단이 발견됐다며 조사에 나섰습니다.

[루이스 마욜/주지사 : "이번 방화는 테러 공격입니다. 일반적인 범죄와는 다릅니다."]

19세기 말 칠레 정부와의 전쟁에서 패해 강제 이주 당한 마푸체 부족은 토지 반환을 요구하며 방화 등 폭력 시위를 벌여왔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칠레 공장 방화…“토지 반환 운동 원주민 소행”
    • 입력 2018.04.17 (20:32)
    • 수정 2018.04.17 (20:53)
    글로벌24
[글로벌24 주요뉴스] 칠레 공장 방화…“토지 반환 운동 원주민 소행”
중장비 차량이 새빨간 화염에 휩싸였습니다.

칠레 남부 지역에서 원주민 권리 운동가들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방화가 일어났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현지 시간 어제 한 건자재 공장에 복면을 쓴 괴한 8∼10명이 난입해, 트럭과 중장비 차량 16대에 불을 붙였습니다.

경찰은 방화 현장에서 조상 땅 되찾기 운동을 이끄는 마푸체 부족 급진 단체의 서명이 담긴 전단이 발견됐다며 조사에 나섰습니다.

[루이스 마욜/주지사 : "이번 방화는 테러 공격입니다. 일반적인 범죄와는 다릅니다."]

19세기 말 칠레 정부와의 전쟁에서 패해 강제 이주 당한 마푸체 부족은 토지 반환을 요구하며 방화 등 폭력 시위를 벌여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