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브리핑] 일일 사육사 도전했다가…“걸음아 나 살려라”
입력 2018.04.17 (20:45) 수정 2018.04.17 (20:53)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브리핑] 일일 사육사 도전했다가…“걸음아 나 살려라”
동영상영역 끝
[리포트]

미국 메릴랜드 주의 동물원!

동물전문 영상 제작자, 브라이언 씨가 일일 사육사 체험에 지원했습니다.

바닥 청소, 쉽게 생각했다가.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고, 초식동물의 격한 반응에 진땀을 흘리는데요.

이 초식 동물은?

미스티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라마와 알파카의 교배종입니다.

'미스티'랍니다.

낯선 사람의 등장에 심기가 불편했는지 앞발 공격에 등에 업히기까지!

끈질기게 브라이언 씨를 위협하죠?

초식동물의 혹독한 환영식에 "걸음아 나 살려라" 쫓기던 브라이언 씨는 결국 담장을 넘어 도망칠 수밖에 없었답니다.
  • [글로벌24 브리핑] 일일 사육사 도전했다가…“걸음아 나 살려라”
    • 입력 2018.04.17 (20:45)
    • 수정 2018.04.17 (20:53)
    글로벌24
[글로벌24 브리핑] 일일 사육사 도전했다가…“걸음아 나 살려라”
[리포트]

미국 메릴랜드 주의 동물원!

동물전문 영상 제작자, 브라이언 씨가 일일 사육사 체험에 지원했습니다.

바닥 청소, 쉽게 생각했다가.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고, 초식동물의 격한 반응에 진땀을 흘리는데요.

이 초식 동물은?

미스티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라마와 알파카의 교배종입니다.

'미스티'랍니다.

낯선 사람의 등장에 심기가 불편했는지 앞발 공격에 등에 업히기까지!

끈질기게 브라이언 씨를 위협하죠?

초식동물의 혹독한 환영식에 "걸음아 나 살려라" 쫓기던 브라이언 씨는 결국 담장을 넘어 도망칠 수밖에 없었답니다.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