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여직원 밀치고 발길질’…“이명희 갑질 폭력 영상” 제보
[영상] “여직원 밀치고 발길질”…‘이명희 추정’ 갑질 폭력 제보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이 자제들의 불미스런 행동에 대해 사죄를 했지만 국민들 여론은...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감시’ CCTV 영상 무더기 발견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감시’ CCTV 영상 무더기 발견
삼성전자 서비스가 고해상도 CCTV 를 설치해 노조원을 감시해 왔었다는 의혹을 지난 주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금감원 수장 잇단 낙마…‘금융개혁 동력’ 흔들?
입력 2018.04.17 (21:05) | 수정 2018.04.17 (21:5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금감원 수장 잇단 낙마…‘금융개혁 동력’ 흔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홍식 전 원장에 이어 김기식 원장까지, 잇따라 금융감독 수장이 비리 혐의로 낙마하면서 금융개혁에도 차질이 생겼습니다.

후임자 검증 작업도 더 까다로워지면서 금융감독 업무에 공백이 생기지 않을까 걱정입니다.

김지선 기자입니다.

[연관기사]
[뉴스9] ‘김기식 사표 수리’ 文 정부 8번째 낙마…‘부실 검증’ 논란
[뉴스9] ‘野 “조국 사퇴” 공세…與 “해외출장 의원 전수조사”


[리포트]

[김기식/전 금융감독원장/지난 2일 : "저를 저승사자로 생각하시는 분들 이 자리에 있으시면 그 오해는 이제 풀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스스로 '저승사자'라는 별명을 직접 거론할 정도로 금융권을 비판해온 김기식 전 원장.

중요 국정과제 가운데 하나인 금융 개혁을 위해 문재인 정부가 두번째로 꺼내 든 카드였습니다.

첫 민간 출신이었던 최흥식 전 원장이 채용 비리에 연루돼 여섯 달 만에 낙마했지만, 차기 수장에 오히려 시민단체 출신을 내세워 금융개혁에 대한 의지를 더 강하게 내비쳤습니다.

김 전 원장의 개혁 의지 역시 강했습니다.

[김기식/전 금감원장/어제 : "고금리 대출이 과도하거나 기업 대출이 부진한 저축은행에 대해서는 대출 영업을 일정 부분 제한하겠습니다."]

'재벌 저격수'로 불려 온 만큼 특히 재벌 금융회사에 대한 개혁도 기대됐습니다.

그러나 김 전 원장마저 취임 2주 만에 불명예 퇴진해 이런 금융 개혁이 동력을 잃을 위기에 놓였습니다.

한 달 만에 수장 2명이 낙마하자 금감원 내부부터 술렁이고 있습니다.

[금융감독원 관계자/음성변조 : "조직이 추스러지겠구나 생각했었는데 이렇게 바로 나가시니까 많이들 좀 당황한 분위기이고, 그런 얘기들이 많이 나오죠. '아 우리 이제 어떻게 되는 거냐'"]

시장의 혼란을 막기 위해선 서둘러 적임자를 찾아야 하지만, 인사검증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여 쉽지는 않을 것이란 전망입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금감원 수장 잇단 낙마…‘금융개혁 동력’ 흔들?
    • 입력 2018.04.17 (21:05)
    • 수정 2018.04.17 (21:55)
    뉴스 9
금감원 수장 잇단 낙마…‘금융개혁 동력’ 흔들?
[앵커]

최홍식 전 원장에 이어 김기식 원장까지, 잇따라 금융감독 수장이 비리 혐의로 낙마하면서 금융개혁에도 차질이 생겼습니다.

후임자 검증 작업도 더 까다로워지면서 금융감독 업무에 공백이 생기지 않을까 걱정입니다.

김지선 기자입니다.

[연관기사]
[뉴스9] ‘김기식 사표 수리’ 文 정부 8번째 낙마…‘부실 검증’ 논란
[뉴스9] ‘野 “조국 사퇴” 공세…與 “해외출장 의원 전수조사”


[리포트]

[김기식/전 금융감독원장/지난 2일 : "저를 저승사자로 생각하시는 분들 이 자리에 있으시면 그 오해는 이제 풀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스스로 '저승사자'라는 별명을 직접 거론할 정도로 금융권을 비판해온 김기식 전 원장.

중요 국정과제 가운데 하나인 금융 개혁을 위해 문재인 정부가 두번째로 꺼내 든 카드였습니다.

첫 민간 출신이었던 최흥식 전 원장이 채용 비리에 연루돼 여섯 달 만에 낙마했지만, 차기 수장에 오히려 시민단체 출신을 내세워 금융개혁에 대한 의지를 더 강하게 내비쳤습니다.

김 전 원장의 개혁 의지 역시 강했습니다.

[김기식/전 금감원장/어제 : "고금리 대출이 과도하거나 기업 대출이 부진한 저축은행에 대해서는 대출 영업을 일정 부분 제한하겠습니다."]

'재벌 저격수'로 불려 온 만큼 특히 재벌 금융회사에 대한 개혁도 기대됐습니다.

그러나 김 전 원장마저 취임 2주 만에 불명예 퇴진해 이런 금융 개혁이 동력을 잃을 위기에 놓였습니다.

한 달 만에 수장 2명이 낙마하자 금감원 내부부터 술렁이고 있습니다.

[금융감독원 관계자/음성변조 : "조직이 추스러지겠구나 생각했었는데 이렇게 바로 나가시니까 많이들 좀 당황한 분위기이고, 그런 얘기들이 많이 나오죠. '아 우리 이제 어떻게 되는 거냐'"]

시장의 혼란을 막기 위해선 서둘러 적임자를 찾아야 하지만, 인사검증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여 쉽지는 않을 것이란 전망입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