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분한 트럼프, 신중한 문재인…‘4/27 선언’에 비핵화 담길까?
흥분한 트럼프, 신중한 문재인…‘4·27 선언’에 비핵화 담길까?
"네..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김대중 대통령을 맞이하기 위해 지금 이곳 순안공항에 도착하고 있습니다...
‘대낮 참극’ 토론토서 승합차 돌진해 10명 사망…테러 가능성
‘대낮 참극’ 토론토서 차량 돌진…10명 사망·교민 1명 중상
캐나다 최대 도시 토론토에서 23일(현지시간) 오후 차량돌진 사건이 발생해 최소 10명이 숨지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데얀 결승골’ 수원, 가시마 꺾고 AFC 챔스리그 16강 진출
입력 2018.04.17 (21:06) 연합뉴스
‘데얀 결승골’ 수원, 가시마 꺾고 AFC 챔스리그 16강 진출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수원 삼성이 '골잡이' 데얀의 결승골을 앞세워 가시마 앤틀러스(일본)를 꺾고 3년 만에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수원은 17일 일본 이바라키 현 가시마 시의 가시마 사커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2018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6차전 최종전에서 전반 31분 터진 데얀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6차전까지 3승 1무 2패(승점 10)를 기록한 수원은 가시마(승점 9)를 따돌리고 선두로 조별리그를 마쳤고, 1위 수원과 2위 가시마는 나란히 16강 출전권을 품에 안았다.

수원이 AFC 챔피언스리그 16강에 오른 것은 지난 2015년 대회 이후 3년 만이다.

H조 1위를 차지한 수원은 F조 2위가 확정된 울산 현대와 5월 9일과 16일 16강 1, 2차전을 치러 8강 진출을 다투게 됐다.

'푸른' 데얀의 결정력이 수원을 16강으로 이끌었다. 데얀은 조별리그 4차전, 5차전 연속 득점에 이어 6차전까지 골맛을 보면서 3경기 연속골로 포효했다.

수원은 전반 4분 페널티지역 왼쪽 부근에서 바그닝요의 크로스가 가시마의 이토 유키토시 손에 맞고 핸드볼 반칙이 선언돼 좋은 득점 기회를 얻었지만 키커로 나선 김종우의 프리킥이 아군을 향하지 못해 득점에 이르지 못했다.

전반 8분에도 바그닝요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시도한 슈팅이 수비수 몸에 맞고 골대를 벗어나 아쉬움을 남겼다.

수원이 공세의 수위를 높인 가운데 마침내 데얀의 발끝에서 결승골이 터져 나왔다.

전반 31분 페널티아크 오른쪽 부근에서 염기훈이 유도한 프리킥을 바그닝요가 강하게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다.

순간 골 지역 정면에 있던 데얀이 재빠르게 쇄도해 오른발로 볼을 볼의 방향을 살짝 바꿔서 가시마의 골그물을 흔들었다.

바그닝요의 슈팅 방향을 보고 몸을 날렸던 가시마 골키퍼 권순태는 데얀의 한발 앞선 '잘라먹기' 슈팅에 역동작이 걸려 손을 쓰지 못했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수원은 후반 11분 수비형 미드필더 김은선이 부상으로 조원희와 교체되는 아찔한 상황을 맞았지만 수비를 강화하면서 가시마의 공세를 차단했다.

수원은 후반 15분 코너킥 상황에서 데얀의 오른발 슈팅이 가시마의 골그물을 흔들었지만 슈팅 직전 수원의 반칙이 선언돼 득점은 무위가 됐다.

서정원 수원 감독은 후반 33분 미드필더 김종우를 빼고 수비수 구자룡을 투입하며 굳히기에 들어갔고, 실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하며 16강 진출의 기쁨을 만끽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데얀 결승골’ 수원, 가시마 꺾고 AFC 챔스리그 16강 진출
    • 입력 2018.04.17 (21:06)
    연합뉴스
‘데얀 결승골’ 수원, 가시마 꺾고 AFC 챔스리그 16강 진출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수원 삼성이 '골잡이' 데얀의 결승골을 앞세워 가시마 앤틀러스(일본)를 꺾고 3년 만에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수원은 17일 일본 이바라키 현 가시마 시의 가시마 사커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2018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6차전 최종전에서 전반 31분 터진 데얀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6차전까지 3승 1무 2패(승점 10)를 기록한 수원은 가시마(승점 9)를 따돌리고 선두로 조별리그를 마쳤고, 1위 수원과 2위 가시마는 나란히 16강 출전권을 품에 안았다.

수원이 AFC 챔피언스리그 16강에 오른 것은 지난 2015년 대회 이후 3년 만이다.

H조 1위를 차지한 수원은 F조 2위가 확정된 울산 현대와 5월 9일과 16일 16강 1, 2차전을 치러 8강 진출을 다투게 됐다.

'푸른' 데얀의 결정력이 수원을 16강으로 이끌었다. 데얀은 조별리그 4차전, 5차전 연속 득점에 이어 6차전까지 골맛을 보면서 3경기 연속골로 포효했다.

수원은 전반 4분 페널티지역 왼쪽 부근에서 바그닝요의 크로스가 가시마의 이토 유키토시 손에 맞고 핸드볼 반칙이 선언돼 좋은 득점 기회를 얻었지만 키커로 나선 김종우의 프리킥이 아군을 향하지 못해 득점에 이르지 못했다.

전반 8분에도 바그닝요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시도한 슈팅이 수비수 몸에 맞고 골대를 벗어나 아쉬움을 남겼다.

수원이 공세의 수위를 높인 가운데 마침내 데얀의 발끝에서 결승골이 터져 나왔다.

전반 31분 페널티아크 오른쪽 부근에서 염기훈이 유도한 프리킥을 바그닝요가 강하게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다.

순간 골 지역 정면에 있던 데얀이 재빠르게 쇄도해 오른발로 볼을 볼의 방향을 살짝 바꿔서 가시마의 골그물을 흔들었다.

바그닝요의 슈팅 방향을 보고 몸을 날렸던 가시마 골키퍼 권순태는 데얀의 한발 앞선 '잘라먹기' 슈팅에 역동작이 걸려 손을 쓰지 못했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수원은 후반 11분 수비형 미드필더 김은선이 부상으로 조원희와 교체되는 아찔한 상황을 맞았지만 수비를 강화하면서 가시마의 공세를 차단했다.

수원은 후반 15분 코너킥 상황에서 데얀의 오른발 슈팅이 가시마의 골그물을 흔들었지만 슈팅 직전 수원의 반칙이 선언돼 득점은 무위가 됐다.

서정원 수원 감독은 후반 33분 미드필더 김종우를 빼고 수비수 구자룡을 투입하며 굳히기에 들어갔고, 실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하며 16강 진출의 기쁨을 만끽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