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댓글 조작’ 핵심은 매크로 구입 자금 출처…계좌 추적
입력 2018.04.17 (21:07) 수정 2018.04.17 (21:5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댓글 조작’ 핵심은 매크로 구입 자금 출처…계좌 추적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인터넷 댓글 조작 범죄는 '매크로'라는 조작 프로그램을 통해서 이뤄졌습니다.

고가의 이 프로그램을 인터넷 논객이라는 김 모 씨가 언제, 무슨 돈으로 구입했는지가 밝혀져야 할 대목입니다.

이승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연관 기사] [뉴스9] 네이버, ‘댓글 조작’ 알고도 방치? 정말 몰랐나?

[리포트]

지난 1월 일명 '드루킹', 김 모 씨 등이 댓글 공감수를 조작하던 당시로 보이는 화면입니다.

10초 만에 공감수가 1800에서 2000대로 급증합니다.

경찰 조사 결과, 드루킹 김 씨가 매크로를 입수한 시기는 1월 15일입니다.

범행 이틀 전입니다.

앞서 드루킹은 지난해 7월에도 매크로를 이용해 팟캐스트 방송 순위를 끌어올리려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팟캐스트 업체 관계자 : "이상 트래픽이나 다운로드 그런 걸 감지하고 있거든요. 그분이 (매크로) 프로그램을 돌렸다는 것도 지금 추정만 하고 있는 거거든요..."]

취재진은 김 씨가 사용한 매크로가 어느 정도의 성능일지 IT전문가 8명에게 질의했습니다.

네이버 같은 대형 포털의 보안망을 뚫으려면 최소한 중급 이상의 기능일 거라는 게 일치된 분석이었습니다.

[최윤성/고려대학교 소프트웨어보안 국제공동연구센터 실장 : "네이버에서 어뷰징이라고 하는데 반복적으로 클릭 수나 조회수를 올리는 걸 방어하는 그런 방어 체계가 있잖습니까. 그것을 우회하기 위한 인증을 우회할 수 있는 그런 추가적인 기능들이 매크로에는 사용이 됐다고 보입니다."]

이런 수준의 매크로를 구하려면 최소 수천만 원이 들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입니다.

하지만 현재 드루킹의 수입원은 뚜렷하지 않습니다.

경찰은 김 씨 금융계좌에 대한 추적을 통해 매크로 구입자금의 출처를 규명한다는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 ‘댓글 조작’ 핵심은 매크로 구입 자금 출처…계좌 추적
    • 입력 2018.04.17 (21:07)
    • 수정 2018.04.17 (21:55)
    뉴스 9
‘댓글 조작’ 핵심은 매크로 구입 자금 출처…계좌 추적
[앵커]

인터넷 댓글 조작 범죄는 '매크로'라는 조작 프로그램을 통해서 이뤄졌습니다.

고가의 이 프로그램을 인터넷 논객이라는 김 모 씨가 언제, 무슨 돈으로 구입했는지가 밝혀져야 할 대목입니다.

이승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연관 기사] [뉴스9] 네이버, ‘댓글 조작’ 알고도 방치? 정말 몰랐나?

[리포트]

지난 1월 일명 '드루킹', 김 모 씨 등이 댓글 공감수를 조작하던 당시로 보이는 화면입니다.

10초 만에 공감수가 1800에서 2000대로 급증합니다.

경찰 조사 결과, 드루킹 김 씨가 매크로를 입수한 시기는 1월 15일입니다.

범행 이틀 전입니다.

앞서 드루킹은 지난해 7월에도 매크로를 이용해 팟캐스트 방송 순위를 끌어올리려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팟캐스트 업체 관계자 : "이상 트래픽이나 다운로드 그런 걸 감지하고 있거든요. 그분이 (매크로) 프로그램을 돌렸다는 것도 지금 추정만 하고 있는 거거든요..."]

취재진은 김 씨가 사용한 매크로가 어느 정도의 성능일지 IT전문가 8명에게 질의했습니다.

네이버 같은 대형 포털의 보안망을 뚫으려면 최소한 중급 이상의 기능일 거라는 게 일치된 분석이었습니다.

[최윤성/고려대학교 소프트웨어보안 국제공동연구센터 실장 : "네이버에서 어뷰징이라고 하는데 반복적으로 클릭 수나 조회수를 올리는 걸 방어하는 그런 방어 체계가 있잖습니까. 그것을 우회하기 위한 인증을 우회할 수 있는 그런 추가적인 기능들이 매크로에는 사용이 됐다고 보입니다."]

이런 수준의 매크로를 구하려면 최소 수천만 원이 들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입니다.

하지만 현재 드루킹의 수입원은 뚜렷하지 않습니다.

경찰은 김 씨 금융계좌에 대한 추적을 통해 매크로 구입자금의 출처를 규명한다는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