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네이버, ‘댓글 조작’ 알고도 방치? 정말 몰랐나?
입력 2018.04.17 (21:08) 수정 2018.04.17 (21:16)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네이버, ‘댓글 조작’ 알고도 방치? 정말 몰랐나?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 댓글 조작 사건은 국내 최대 포털 사이트인 네이버에서 일어났습니다.

그렇다면 네이버는 과연 책임이 없는 건지, 앞으로 유사한 범죄를 막을 방법은 없는 건지 등을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이 자리에 차정인 기자가 나와있습니다.

우선 이번 사건에 대한 네이버의 입장은 뭡니까?

[기자]

아직 공식 입장을 내놓은 것은 없습니다.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결과를 지켜보겠다는 것인데요.

내부적으로는 댓글정책 이용자 패널을 발족하는 등 댓글 시스템을 어떻게 바꿀 수 있는지를 논의하고 있습니다.

[앵커]

네이버가 그동안 여러 논란에 시달려왔지 않습니까.

그래서 네이버를 보는 시선도 곱지 않은데요?

[기자]

그렇습니다.

네이버도 그동안 나름대로 여러 보안책을 내놓긴 했지만 국내 최대 포털 사이트로 이용자가 많다 보니 항상 공정성 시비가 제기돼 왔습니다.

특정 성향을 지닌 뉴스 편집을 한다는 의혹도 있었고요,

지난해에는 네이버 직원이 뉴스 배열과 관련해 청탁을 받았다는 의혹까지 제기돼 국감장에서 논란이 된 적도 있었습니다.

[앵커]

그래서인지 이번 매크로 조작 사건.

안 막은 건지 아니면 못 막은 건지 의아해 하는 분들이 많은 것 같은데요?

[기자]

매크로라는 용어 때문에 낯설게 느껴지지만 사실상 해킹과 같다고 보시면 되는데요.

즉,방어 시스템을 아무리 정교하게 만들어도 그걸 또 우회할 공격 방법을 얼마든지 만들어낼 수 있다는 말입니다.

그래서 매크로 조작을 100% 막는 것은 사실상 어렵다는 게 보안 전문가들의 의견입니다.

[앵커]

특히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어 우려하는 목소리가 더 큰데요,

그럼 누구든지 매크로 프로그램 등을 통해 댓글을 조작할 가능성이 열려 있다는 얘기 아닙니까?

[기자]

네, 그렇습니다.

클릭만 반복하는 행위의 매크로는 인터넷에서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성능에 따라 가격 차이는 있지만 복잡한 기능을 수행하는 프로그램도 얼마든지 구입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결국 언제든 누군가의 의도에 따라 이런 댓글 조작 사건이 다시 일어날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앵커]

이렇게 부작용이 있으니까 아예 댓글을 없애면 되지 않냐는 주장도 나오던데, 그럼 대안은 없는 건가요?

[기자]

네, 포털 입장에서는 댓글이 큰 수익원이 되기 때문에 자발적으로 댓글을 없애기를 기대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또 댓글도 여론 형성에 상당히 중요한 역할을 하는 공간이기 때문에 없애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도 적지 않습니다.

대안으로 지금처럼 공감순으로 댓글에 순위를 매기는 것을 개선한다거나 외국의 포털사이트처럼 시간순으로 댓글을 나열하는 방법이 제시되기도 하는데요.

근본적으로는 포털의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고 댓글 조작의 처벌 수위를 높이는 등 제도적 장치가 뒷받침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습니다.
  • 네이버, ‘댓글 조작’ 알고도 방치? 정말 몰랐나?
    • 입력 2018.04.17 (21:08)
    • 수정 2018.04.17 (21:16)
    뉴스 9
네이버, ‘댓글 조작’ 알고도 방치? 정말 몰랐나?
[앵커]

이번 댓글 조작 사건은 국내 최대 포털 사이트인 네이버에서 일어났습니다.

그렇다면 네이버는 과연 책임이 없는 건지, 앞으로 유사한 범죄를 막을 방법은 없는 건지 등을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이 자리에 차정인 기자가 나와있습니다.

우선 이번 사건에 대한 네이버의 입장은 뭡니까?

[기자]

아직 공식 입장을 내놓은 것은 없습니다.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결과를 지켜보겠다는 것인데요.

내부적으로는 댓글정책 이용자 패널을 발족하는 등 댓글 시스템을 어떻게 바꿀 수 있는지를 논의하고 있습니다.

[앵커]

네이버가 그동안 여러 논란에 시달려왔지 않습니까.

그래서 네이버를 보는 시선도 곱지 않은데요?

[기자]

그렇습니다.

네이버도 그동안 나름대로 여러 보안책을 내놓긴 했지만 국내 최대 포털 사이트로 이용자가 많다 보니 항상 공정성 시비가 제기돼 왔습니다.

특정 성향을 지닌 뉴스 편집을 한다는 의혹도 있었고요,

지난해에는 네이버 직원이 뉴스 배열과 관련해 청탁을 받았다는 의혹까지 제기돼 국감장에서 논란이 된 적도 있었습니다.

[앵커]

그래서인지 이번 매크로 조작 사건.

안 막은 건지 아니면 못 막은 건지 의아해 하는 분들이 많은 것 같은데요?

[기자]

매크로라는 용어 때문에 낯설게 느껴지지만 사실상 해킹과 같다고 보시면 되는데요.

즉,방어 시스템을 아무리 정교하게 만들어도 그걸 또 우회할 공격 방법을 얼마든지 만들어낼 수 있다는 말입니다.

그래서 매크로 조작을 100% 막는 것은 사실상 어렵다는 게 보안 전문가들의 의견입니다.

[앵커]

특히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어 우려하는 목소리가 더 큰데요,

그럼 누구든지 매크로 프로그램 등을 통해 댓글을 조작할 가능성이 열려 있다는 얘기 아닙니까?

[기자]

네, 그렇습니다.

클릭만 반복하는 행위의 매크로는 인터넷에서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성능에 따라 가격 차이는 있지만 복잡한 기능을 수행하는 프로그램도 얼마든지 구입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결국 언제든 누군가의 의도에 따라 이런 댓글 조작 사건이 다시 일어날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앵커]

이렇게 부작용이 있으니까 아예 댓글을 없애면 되지 않냐는 주장도 나오던데, 그럼 대안은 없는 건가요?

[기자]

네, 포털 입장에서는 댓글이 큰 수익원이 되기 때문에 자발적으로 댓글을 없애기를 기대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또 댓글도 여론 형성에 상당히 중요한 역할을 하는 공간이기 때문에 없애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도 적지 않습니다.

대안으로 지금처럼 공감순으로 댓글에 순위를 매기는 것을 개선한다거나 외국의 포털사이트처럼 시간순으로 댓글을 나열하는 방법이 제시되기도 하는데요.

근본적으로는 포털의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고 댓글 조작의 처벌 수위를 높이는 등 제도적 장치가 뒷받침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습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