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분한 트럼프, 신중한 문재인…‘4/27 선언’에 비핵화 담길까?
흥분한 트럼프, 신중한 문재인…‘4·27 선언’에 비핵화 담길까?
"네..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김대중 대통령을 맞이하기 위해 지금 이곳 순안공항에 도착하고 있습니다...
‘대낮 참극’ 토론토서 승합차 돌진해 10명 사망…테러 가능성
‘대낮 참극’ 토론토서 차량 돌진…“한국인 2명 사망 확인”
캐나다 최대 도시 토론토에서 23일(현지시간) 오후 차량돌진 사건이 발생해 최소 10명이 숨지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조현민 ‘폭행혐의’ 입건, 출국정지 신청…조만간 소환
입력 2018.04.17 (21:21) | 수정 2018.04.17 (21:5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조현민 ‘폭행혐의’ 입건, 출국정지 신청…조만간 소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찰이, 이른바 '갑질 논란'을 일으킨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를 폭행혐의로 입건했습니다.

또 국토부는 미국 국적인 조 전무가 불법으로 국내 항공사 임원을 맡은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범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와 함께 회의를 진행했던 광고대행 회삽니다.

그렇게 '갑질' 피해를 보고도 속내를 털어놓지 못합니다.

[광고대행사 직원(음성변조) : "비즈니스 관계를 말하지 않는 것이 광고업계의 불문율입니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그 사건 당사자 모두의 의견이 동일합니다."]

하지만 경찰 조사에서는 달랐습니다.

[광고대행사 직원(음성변조) : "당사자들은 경찰의 조사에서 사실 그대로를 말하자는 분위기입니다."]

직원들은 조 전무가 얼굴 쪽으로 '매실 음료수'를 뿌렸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 수사 관계자 : "간부급 두 명이 제일 가까이 있었죠. 얼굴과 어깨 쪽을 닦았으니까 종이로."]

하지만 조 전무 측은 여전히 혐의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임상혁/조현민 전무 측 변호사 : "컵을 쳤는데 그게 튀면서 얼굴에 좀 묻은 거라고 생각을 하고 있어요. 사실 의도적으로 뿌리거나 했다는 건 아닌 거 같고요."]

조 전무의 출국 정지를 신청한 경찰은 조만간 소환 날짜를 정할 예정입니다.

조 전무가 진에어에서 과거에 6년 동안 등기 이사로 재직한 사실도 논란입니다.

항공사업법상 미국 국적인 조 전무가 항공사 임원을 맡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국토부는 불법 등기 이사 재직 사실을 보고하지 않은 이유와 '갑질' 파문 개선책을 대한항공에 요구했습니다.

KBS 뉴스 김범주입니다.
  • 조현민 ‘폭행혐의’ 입건, 출국정지 신청…조만간 소환
    • 입력 2018.04.17 (21:21)
    • 수정 2018.04.17 (21:55)
    뉴스 9
조현민 ‘폭행혐의’ 입건, 출국정지 신청…조만간 소환
[앵커]

경찰이, 이른바 '갑질 논란'을 일으킨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를 폭행혐의로 입건했습니다.

또 국토부는 미국 국적인 조 전무가 불법으로 국내 항공사 임원을 맡은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범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와 함께 회의를 진행했던 광고대행 회삽니다.

그렇게 '갑질' 피해를 보고도 속내를 털어놓지 못합니다.

[광고대행사 직원(음성변조) : "비즈니스 관계를 말하지 않는 것이 광고업계의 불문율입니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그 사건 당사자 모두의 의견이 동일합니다."]

하지만 경찰 조사에서는 달랐습니다.

[광고대행사 직원(음성변조) : "당사자들은 경찰의 조사에서 사실 그대로를 말하자는 분위기입니다."]

직원들은 조 전무가 얼굴 쪽으로 '매실 음료수'를 뿌렸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 수사 관계자 : "간부급 두 명이 제일 가까이 있었죠. 얼굴과 어깨 쪽을 닦았으니까 종이로."]

하지만 조 전무 측은 여전히 혐의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임상혁/조현민 전무 측 변호사 : "컵을 쳤는데 그게 튀면서 얼굴에 좀 묻은 거라고 생각을 하고 있어요. 사실 의도적으로 뿌리거나 했다는 건 아닌 거 같고요."]

조 전무의 출국 정지를 신청한 경찰은 조만간 소환 날짜를 정할 예정입니다.

조 전무가 진에어에서 과거에 6년 동안 등기 이사로 재직한 사실도 논란입니다.

항공사업법상 미국 국적인 조 전무가 항공사 임원을 맡을 수 없기 때문입니다.

국토부는 불법 등기 이사 재직 사실을 보고하지 않은 이유와 '갑질' 파문 개선책을 대한항공에 요구했습니다.

KBS 뉴스 김범주입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