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에르도안 ‘술탄 즉위식’ 8월로 앞당겨지나…조기대선 논의개시
입력 2018.04.17 (21:27) 수정 2018.04.17 (21:29) 인터넷 뉴스
에르도안 ‘술탄 즉위식’ 8월로 앞당겨지나…조기대선 논의개시
1년 전 숱한 논란 속에 간발의 차로 대통령제 개헌에 성공한 터키 여당 '정의개발당'(AKP)과 우파 야당이 조기 선거 논의를 공식적으로 시작했다.

터키 야당 '민족주의행동당'(MHP)의 데블레트 바흐첼리 대표는 17일(현지시간) 앙카라에서 열린 소속 정당 행사에서 대선·총선을 예정보다 앞당겨 올해 8월 치르자고 제안했다.

바흐첼리 대표는 "이런 상황에서 내년 11월까지 선거를 기다리는 것은 불가능하다"면서 "터키는 새로운 승리를 기념하는 정신으로 올해 8월 26일에 선거를 치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AKP는 기다렸다는 듯, 즉시 긍정적인 반응을 내놨다.

베키르 보즈다으 터키 부총리는 취재진에 "당의 공식기구가 바흐첼리 대표의 제안을 검토한 후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작년에 국민투표를 통과한 새 헌법에 따르면 터키 정치권력구조가 내년 11월 대선·총선을 기준으로 내각책임제에서 대통령중심제로 바뀐다.

그러나 터키 정치권에서는 에르도안 대통령이 권력을 조기에 공고히 하기 위해 올해 여름쯤 선거를 시행할 것이라는 관측이 유력했다.

또 최근 군사작전으로 시리아 아프린을 점령한 효과로 각종 여론조사에서 에르도안 대통령과 여당의 지지율이 고공행진하고 있다.

앞서 터키 야당 '좋은당'(IYI)의 메랄 악셰네르 대표는 에르도안 대통령과 AKP가 대선·총선을 앞당겨 치르고 승리한 후 여세를 몰아 지방선거까지 싹쓸이하려는 전략을 쓸 것이라고 전망했다. AKP는 전통적으로 지방선거 성적이 저조했다.

이날 바흐첼리 대표의 제안으로 조기 선거 논의가 공식화 했다.

바흐첼리 대표가 이끄는 MHP는 최근 몇년 새 주요 사안마다 에르도안 대통령과 AKP에 협력하며 사실상 '여당 2중대' 역할을 했다.

다가오는 선거에서도 MHP는 AKP와 선거 연대에 이미 합의했다.

터키는 내각책임제 국가이나 에르도안 대통령이 총리직 3연임에 이어 대선에 승리한 후 사실상 일인자로 통치했다.

대통령 중심제 개헌안은 지난해 국가비상사태 아래 각종 불공정 투표 논란을 일으키며 51% 찬성율로 국민투표를 간신히 통과했다.

이미 국가비상사태로 강력한 권한을 거머쥔 에르도안 대통령은 다가오는 대선에서 승리하면 명실상부한 1인자의 자리에 등극하게 된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18일 바흐첼리 대표를 만날 예정이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조기 대선 시행 찬반 언급 없이 "새 헌법은 내년 11월부터 전면 시행된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에르도안 ‘술탄 즉위식’ 8월로 앞당겨지나…조기대선 논의개시
    • 입력 2018.04.17 (21:27)
    • 수정 2018.04.17 (21:29)
    인터넷 뉴스
에르도안 ‘술탄 즉위식’ 8월로 앞당겨지나…조기대선 논의개시
1년 전 숱한 논란 속에 간발의 차로 대통령제 개헌에 성공한 터키 여당 '정의개발당'(AKP)과 우파 야당이 조기 선거 논의를 공식적으로 시작했다.

터키 야당 '민족주의행동당'(MHP)의 데블레트 바흐첼리 대표는 17일(현지시간) 앙카라에서 열린 소속 정당 행사에서 대선·총선을 예정보다 앞당겨 올해 8월 치르자고 제안했다.

바흐첼리 대표는 "이런 상황에서 내년 11월까지 선거를 기다리는 것은 불가능하다"면서 "터키는 새로운 승리를 기념하는 정신으로 올해 8월 26일에 선거를 치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AKP는 기다렸다는 듯, 즉시 긍정적인 반응을 내놨다.

베키르 보즈다으 터키 부총리는 취재진에 "당의 공식기구가 바흐첼리 대표의 제안을 검토한 후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작년에 국민투표를 통과한 새 헌법에 따르면 터키 정치권력구조가 내년 11월 대선·총선을 기준으로 내각책임제에서 대통령중심제로 바뀐다.

그러나 터키 정치권에서는 에르도안 대통령이 권력을 조기에 공고히 하기 위해 올해 여름쯤 선거를 시행할 것이라는 관측이 유력했다.

또 최근 군사작전으로 시리아 아프린을 점령한 효과로 각종 여론조사에서 에르도안 대통령과 여당의 지지율이 고공행진하고 있다.

앞서 터키 야당 '좋은당'(IYI)의 메랄 악셰네르 대표는 에르도안 대통령과 AKP가 대선·총선을 앞당겨 치르고 승리한 후 여세를 몰아 지방선거까지 싹쓸이하려는 전략을 쓸 것이라고 전망했다. AKP는 전통적으로 지방선거 성적이 저조했다.

이날 바흐첼리 대표의 제안으로 조기 선거 논의가 공식화 했다.

바흐첼리 대표가 이끄는 MHP는 최근 몇년 새 주요 사안마다 에르도안 대통령과 AKP에 협력하며 사실상 '여당 2중대' 역할을 했다.

다가오는 선거에서도 MHP는 AKP와 선거 연대에 이미 합의했다.

터키는 내각책임제 국가이나 에르도안 대통령이 총리직 3연임에 이어 대선에 승리한 후 사실상 일인자로 통치했다.

대통령 중심제 개헌안은 지난해 국가비상사태 아래 각종 불공정 투표 논란을 일으키며 51% 찬성율로 국민투표를 간신히 통과했다.

이미 국가비상사태로 강력한 권한을 거머쥔 에르도안 대통령은 다가오는 대선에서 승리하면 명실상부한 1인자의 자리에 등극하게 된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18일 바흐첼리 대표를 만날 예정이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조기 대선 시행 찬반 언급 없이 "새 헌법은 내년 11월부터 전면 시행된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