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여직원 밀치고 발길질’…“이명희 갑질 폭력 영상” 제보
[영상] “여직원 밀치고 발길질”…‘이명희 추정’ 갑질 폭력 제보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이 자제들의 불미스런 행동에 대해 사죄를 했지만 국민들 여론은...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감시’ CCTV 영상 무더기 발견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감시’ CCTV 영상 무더기 발견
삼성전자 서비스가 고해상도 CCTV 를 설치해 노조원을 감시해 왔었다는 의혹을 지난 주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단독] “문제 자료 없애라”…삼성 압수수색 직전 증거인멸 시도
입력 2018.04.17 (21:31) | 수정 2018.04.17 (21:5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문제 자료 없애라”…삼성 압수수색 직전 증거인멸 시도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노조 와해 공작 의혹을 받고 있는 삼성전자 서비스가 검찰 압수수색 직전 조직적으로 증거 인멸에 나선 정황이 확인됐습니다.

또 노조 관리문건들을 보관한 비밀 창고의 존재도 드러났습니다.

강병수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6일 검찰은 삼성전자서비스 본사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이날 압수수색에선 부당노동행위를 확인할 수 있는 다수의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런데 검찰의 압수수색 직전 회사 차원의 조직적인 증거인멸이 이뤄진 정황이 확인됐습니다.

정보보호그룹이라 불리는 노조 전담 대응팀은 압수수색 2~3일 전 직원들에게 중요 지침을 내렸습니다.

"노조 대응 문건 등 문제가 될 수 있는 자료들을 모두 없애라"

심지어 직원 개개인의 사물함도 모두 비우라고 까지 지시합니다.

압수수색 하루 전날 정보보호그룹은 자신들이 내린 지침이 이행됐는지 확인까지 했습니다.

직원들의 사물함을 하나씩 열어보며 문제가 될 자료들이 없는지 살펴봤다는 겁니다.

검찰이 압수수색 당시 확인하지 못한 지하 창고의 존재도 드러났습니다.

'정보보호그룹'이 관리하는 본사 지하 창고에는 각종 인사자료가 담긴 문서들과 하드 디스크들이 저장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삼성전자 서비스 각 지사에서 노조 현황을 정리해 본사로 보고하면 모두 이 곳으로 옮겨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속속 드러나는 삼성의 노조 와해 전략과 더불어 증거 인멸 정황도 확인되면서 검찰의 수사속도는 더 빨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 [단독] “문제 자료 없애라”…삼성 압수수색 직전 증거인멸 시도
    • 입력 2018.04.17 (21:31)
    • 수정 2018.04.17 (21:55)
    뉴스 9
[단독] “문제 자료 없애라”…삼성 압수수색 직전 증거인멸 시도
[앵커]

노조 와해 공작 의혹을 받고 있는 삼성전자 서비스가 검찰 압수수색 직전 조직적으로 증거 인멸에 나선 정황이 확인됐습니다.

또 노조 관리문건들을 보관한 비밀 창고의 존재도 드러났습니다.

강병수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6일 검찰은 삼성전자서비스 본사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이날 압수수색에선 부당노동행위를 확인할 수 있는 다수의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런데 검찰의 압수수색 직전 회사 차원의 조직적인 증거인멸이 이뤄진 정황이 확인됐습니다.

정보보호그룹이라 불리는 노조 전담 대응팀은 압수수색 2~3일 전 직원들에게 중요 지침을 내렸습니다.

"노조 대응 문건 등 문제가 될 수 있는 자료들을 모두 없애라"

심지어 직원 개개인의 사물함도 모두 비우라고 까지 지시합니다.

압수수색 하루 전날 정보보호그룹은 자신들이 내린 지침이 이행됐는지 확인까지 했습니다.

직원들의 사물함을 하나씩 열어보며 문제가 될 자료들이 없는지 살펴봤다는 겁니다.

검찰이 압수수색 당시 확인하지 못한 지하 창고의 존재도 드러났습니다.

'정보보호그룹'이 관리하는 본사 지하 창고에는 각종 인사자료가 담긴 문서들과 하드 디스크들이 저장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삼성전자 서비스 각 지사에서 노조 현황을 정리해 본사로 보고하면 모두 이 곳으로 옮겨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속속 드러나는 삼성의 노조 와해 전략과 더불어 증거 인멸 정황도 확인되면서 검찰의 수사속도는 더 빨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