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허락 없이 ‘웃지마’…동영상 앱 폐쇄에 기습 시위
입력 2018.04.17 (21:40) 수정 2018.04.17 (21:5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中, 허락 없이 ‘웃지마’…동영상 앱 폐쇄에 기습 시위
동영상영역 끝
[앵커]

줄곧 인터넷 여론을 통제해오던 중국 정부가 최근 동영상 앱 하나를 폐쇄했다 거센 반발에 부딪혔습니다.

인터넷 검열이 일상화된 중국인지라 예상밖의 조직적인 반발에 정부도 당황하는 분위기입니다.

베이징 강민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국 젊은이 약 3억 명이 애용해온 동영상 어플리케이션 '네이한돤쯔'가 전격 폐쇄됐습니다.

웃음을 유발하는 동영상을 공유하는 앱입니다.

중국 당국은 사회 분위기를 해친다며 폐쇄했고, 운영자도 공개적으로 사과하는 등 바로 꼬리를 내렸지만, 이용자들은 달랐습니다.

[중국 네이한돤쯔 이용자 : "(정부가) 빨리 폐쇄조치를 철회했으면 좋겠어요. 삶이 조금이라도 더 즐거울수 있도록 말이에요..."]

베이징 광전총국 앞에서 촛불 시위가 벌어지는가 하면, 중국 전역에서 기습적인 차량 시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경찰의 단속을 비웃는 과격 행동까지 보입니다.

인터넷 검열과 폐쇄가 다반사인 중국에서 이례적 현상입니다.

앱 이용자들이 그들만의 문화를 통해 유대감과 연대감을 형성해 왔다는 점에서 중국 정부가 이들이 조직화되는 것을 우려한 것 아니냐는 분석까지 나옵니다.

실제로 중국 공안은 최근 앱 이용자들이 차량에 달고다니는 표식까지 단속하고 나섰습니다.

[중국 공안 : "길에서 흔들리면 쉽게 떨어질 수 있어요, 행인들 안전에도 큰 문제가 될 수 있고..."]

시진핑 주석의 연임을 위한 개헌 추진 과정에서 반대 여론이 불거지는 것에 화들짝 놀랐던 중국 당국이 이제는 웃음까지 허용하지 않는 수준으로 경직돼 가는 분위깁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 中, 허락 없이 ‘웃지마’…동영상 앱 폐쇄에 기습 시위
    • 입력 2018.04.17 (21:40)
    • 수정 2018.04.17 (21:55)
    뉴스 9
中, 허락 없이 ‘웃지마’…동영상 앱 폐쇄에 기습 시위
[앵커]

줄곧 인터넷 여론을 통제해오던 중국 정부가 최근 동영상 앱 하나를 폐쇄했다 거센 반발에 부딪혔습니다.

인터넷 검열이 일상화된 중국인지라 예상밖의 조직적인 반발에 정부도 당황하는 분위기입니다.

베이징 강민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국 젊은이 약 3억 명이 애용해온 동영상 어플리케이션 '네이한돤쯔'가 전격 폐쇄됐습니다.

웃음을 유발하는 동영상을 공유하는 앱입니다.

중국 당국은 사회 분위기를 해친다며 폐쇄했고, 운영자도 공개적으로 사과하는 등 바로 꼬리를 내렸지만, 이용자들은 달랐습니다.

[중국 네이한돤쯔 이용자 : "(정부가) 빨리 폐쇄조치를 철회했으면 좋겠어요. 삶이 조금이라도 더 즐거울수 있도록 말이에요..."]

베이징 광전총국 앞에서 촛불 시위가 벌어지는가 하면, 중국 전역에서 기습적인 차량 시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경찰의 단속을 비웃는 과격 행동까지 보입니다.

인터넷 검열과 폐쇄가 다반사인 중국에서 이례적 현상입니다.

앱 이용자들이 그들만의 문화를 통해 유대감과 연대감을 형성해 왔다는 점에서 중국 정부가 이들이 조직화되는 것을 우려한 것 아니냐는 분석까지 나옵니다.

실제로 중국 공안은 최근 앱 이용자들이 차량에 달고다니는 표식까지 단속하고 나섰습니다.

[중국 공안 : "길에서 흔들리면 쉽게 떨어질 수 있어요, 행인들 안전에도 큰 문제가 될 수 있고..."]

시진핑 주석의 연임을 위한 개헌 추진 과정에서 반대 여론이 불거지는 것에 화들짝 놀랐던 중국 당국이 이제는 웃음까지 허용하지 않는 수준으로 경직돼 가는 분위깁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