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DMZ 중화기 철수’ 회담 의제 검토
입력 2018.04.17 (23:06) 수정 2018.04.17 (23:42)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DMZ 중화기 철수’ 회담 의제 검토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남북 군사력이 첨예하게 대치중인 비무장지대, DMZ에서 병력과 중화기를 철수시키는 문제가 남북 회담 의제로 검토 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DMZ를 원상회복하게 되면, 접경지역 군사적 긴장도 자연스럽게 해소될 것이라는 게 정부 판단입니다.

보도에 우한울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5년 8월, 북한군의 포격 도발.

DMZ에 반입이 금지된 중화기, 14.5mm 고사총이 동원됐습니다.

북 도발에 맞서 우리 군도 박격포와 같은 중화기를 투입하면서, 군사분계선 남북 2km 구간의 DMZ는 일촉즉발의 화약고가 됐습니다.

사실상 정전협정 위반입니다.

남북회담 준비위 관계자는 DMZ 일대 긴장 해소를 위해 "정전 협정 준수를 북에 제안할 것을 검토 중"이라고 KBS에 밝혔습니다.

1953년 체결된 정전 협정에는 DMZ 내 무기 휴대는 허용되지 않으며, 출입 인원은 각각 천 명을 넘지 않아야 한다고 명시돼 있습니다.

이번 남북 회담에서 전방 초소 GP와 중화기를 철수하는 문제가 의제로 채택될 수 있다고 준비위 관계자는 밝혔습니다.

지난 2007년 정상회담 때도, 우리 정부는 'DMZ 중화기 철수'를 제안했지만, 당시엔 북한이 "아직 이르다"며 거절했습니다.

[문성묵/한국국가전략연구원 센터장 : "(북한이) 비무장지대의 비무장화를 어떻게 받아들일까 (의문입니다). 정전협정을 지키는 일이 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이다, 그렇게 얘기를 해야 한다고고 (생각합니다)."]

이번 주말 즈음 예정된 고위급 회담에서 'DMZ 원상회복'이 의제로 채택돼 합의에 이르면, 남북 정상은 공동선언문에 관련 내용을 담아 발표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 ‘DMZ 중화기 철수’ 회담 의제 검토
    • 입력 2018.04.17 (23:06)
    • 수정 2018.04.17 (23:42)
    뉴스라인
‘DMZ 중화기 철수’ 회담 의제 검토
[앵커]

남북 군사력이 첨예하게 대치중인 비무장지대, DMZ에서 병력과 중화기를 철수시키는 문제가 남북 회담 의제로 검토 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DMZ를 원상회복하게 되면, 접경지역 군사적 긴장도 자연스럽게 해소될 것이라는 게 정부 판단입니다.

보도에 우한울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5년 8월, 북한군의 포격 도발.

DMZ에 반입이 금지된 중화기, 14.5mm 고사총이 동원됐습니다.

북 도발에 맞서 우리 군도 박격포와 같은 중화기를 투입하면서, 군사분계선 남북 2km 구간의 DMZ는 일촉즉발의 화약고가 됐습니다.

사실상 정전협정 위반입니다.

남북회담 준비위 관계자는 DMZ 일대 긴장 해소를 위해 "정전 협정 준수를 북에 제안할 것을 검토 중"이라고 KBS에 밝혔습니다.

1953년 체결된 정전 협정에는 DMZ 내 무기 휴대는 허용되지 않으며, 출입 인원은 각각 천 명을 넘지 않아야 한다고 명시돼 있습니다.

이번 남북 회담에서 전방 초소 GP와 중화기를 철수하는 문제가 의제로 채택될 수 있다고 준비위 관계자는 밝혔습니다.

지난 2007년 정상회담 때도, 우리 정부는 'DMZ 중화기 철수'를 제안했지만, 당시엔 북한이 "아직 이르다"며 거절했습니다.

[문성묵/한국국가전략연구원 센터장 : "(북한이) 비무장지대의 비무장화를 어떻게 받아들일까 (의문입니다). 정전협정을 지키는 일이 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이다, 그렇게 얘기를 해야 한다고고 (생각합니다)."]

이번 주말 즈음 예정된 고위급 회담에서 'DMZ 원상회복'이 의제로 채택돼 합의에 이르면, 남북 정상은 공동선언문에 관련 내용을 담아 발표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