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격음 잇따라…무슨 일 있었나?
입력 2018.04.17 (23:10) 수정 2018.04.17 (23:44)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충격음 잇따라…무슨 일 있었나?
동영상영역 끝
[앵커]

블랙박스에 잡힌 또다른 중요한 소리가 바로 충격음입니다.

화물의 움직임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들리는 정체 불명의 충격음이 10여 초 간 이어지는데, 이 소리가 무엇이냐에 따라서 침몰 원인을 밝힐 중요한 단서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최준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차량들이 실려 있던 세월호 2층 화물칸입니다.

오전 8시 49분 23초, 작은 충격음이 잇따라 들립니다.

이 때 블랙박스 화면에는 별다른 움직임이 나타나지 않지만 충격음은 더욱 커집니다.'

20초 가까이 이렇게 소리만 이어지다가 8시 49분 40초가 돼서야 차량들이 한꺼번에 움직입니다.

사고 초기 배 안의 움직임을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단서지만, 선체조사위원회도 소리의 정체를 아직 파악하지 못했습니다.

[김성훈/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기획팀장 : "그 소리가 어디서 나는지에 대해서는 특정하기 힘들고요. 기본적으로는 (D데크 등에서의) 화물 이동일 것으로 가정한 상황입니다."]

1층 D데크에는 당시 세월호에 실린 화물의 절반 이상이 가득 차 있던 상황.

이 화물들이 한꺼번에 쏠렸다면 배가 갑자기 쓰러지는 데도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큽니다.

하지만 화물을 고정하는 줄이 끊어지는 소리이거나 일각에서 제기된 외부 충격으로 발생한 소리일 가능성도 배제할 순 없습니다.

어떤 소리냐에 따라 사고 원인은 달리 해석될 수 있는 상황.

하지만, 사고 당시 1층 D데크 상황을 촬영한 블랙박스는 현재까지 복원된 게 없습니다.

[김현권/더불어민주당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특위 위원 : "D데크, 기관실 등의 디지털 자료들을 확보하고 복원, 분석해내는 일, 이건 반드시 해야 할 일입니다."]

세월호에서 수거된 블랙박스 26개 중 복원이 이뤄진 건 17개, 기술적 어려움으로 냉동 보관 중인 나머지 9개의 블랙박스 복원을 서둘러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최준혁입니다.
  • 충격음 잇따라…무슨 일 있었나?
    • 입력 2018.04.17 (23:10)
    • 수정 2018.04.17 (23:44)
    뉴스라인
충격음 잇따라…무슨 일 있었나?
[앵커]

블랙박스에 잡힌 또다른 중요한 소리가 바로 충격음입니다.

화물의 움직임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들리는 정체 불명의 충격음이 10여 초 간 이어지는데, 이 소리가 무엇이냐에 따라서 침몰 원인을 밝힐 중요한 단서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최준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차량들이 실려 있던 세월호 2층 화물칸입니다.

오전 8시 49분 23초, 작은 충격음이 잇따라 들립니다.

이 때 블랙박스 화면에는 별다른 움직임이 나타나지 않지만 충격음은 더욱 커집니다.'

20초 가까이 이렇게 소리만 이어지다가 8시 49분 40초가 돼서야 차량들이 한꺼번에 움직입니다.

사고 초기 배 안의 움직임을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단서지만, 선체조사위원회도 소리의 정체를 아직 파악하지 못했습니다.

[김성훈/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기획팀장 : "그 소리가 어디서 나는지에 대해서는 특정하기 힘들고요. 기본적으로는 (D데크 등에서의) 화물 이동일 것으로 가정한 상황입니다."]

1층 D데크에는 당시 세월호에 실린 화물의 절반 이상이 가득 차 있던 상황.

이 화물들이 한꺼번에 쏠렸다면 배가 갑자기 쓰러지는 데도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큽니다.

하지만 화물을 고정하는 줄이 끊어지는 소리이거나 일각에서 제기된 외부 충격으로 발생한 소리일 가능성도 배제할 순 없습니다.

어떤 소리냐에 따라 사고 원인은 달리 해석될 수 있는 상황.

하지만, 사고 당시 1층 D데크 상황을 촬영한 블랙박스는 현재까지 복원된 게 없습니다.

[김현권/더불어민주당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특위 위원 : "D데크, 기관실 등의 디지털 자료들을 확보하고 복원, 분석해내는 일, 이건 반드시 해야 할 일입니다."]

세월호에서 수거된 블랙박스 26개 중 복원이 이뤄진 건 17개, 기술적 어려움으로 냉동 보관 중인 나머지 9개의 블랙박스 복원을 서둘러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최준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