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주고받은 대화로 엿본 두 정상의 속마음은?
주고받은 대화로 엿본 두 정상의 속마음은?
이번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은 2007년 10월 2일 이후 10년 반 만에 개최됐다. 서울에서 평양까지 불과 200km 거리에 떨어져 있던 두 정상은 첨예한...
[고현장] ‘두 정상의 역사적 악수’, 3000명 내외신 기자 동시에 ‘와~’
[영상] ‘두 정상의 역사적 악수’, 3000명 기자 동시에 ‘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처음 손을 맞잡은 순간, 내외신 기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 브리핑] “이슬람교도 몰아내려고 어린이 성폭행·살해”
입력 2018.04.17 (23:27) | 수정 2018.04.17 (23:47)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 브리핑] “이슬람교도 몰아내려고 어린이 성폭행·살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다음은 제 차례인가요?", "저는 안전할까요?"

앳된 소녀들이 어린이를 성폭행하지 말아 달라고 항의 시위를 하고 있습니다.

최근 인도에서 종교적 갈등 때문에 8살 어린이가 성폭행당한 뒤 살해된 사건이 알려지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8살 이슬람교도 소녀 아시파가 실종 일주일 만에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된 건 지난 1월이었습니다.

힌두교 사원에 끌려가 집단 성폭행을 당한 뒤 잔혹하게 살해됐습니다.

힌두교도들이 이슬람교도 유목민들을 겁주고 쫓아낼 목적으로 어린이에게 몹쓸 짓을 했습니다.

현지 경찰은 사건을 계획한 전직 공무원과 사건을 은폐하려 한 경찰관 등 8명을 체포했습니다.

["범죄자를 처벌하라!"]

이런 사실이 뒤늦게 밝혀지자 인도 전역에서 항의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시위 참가자 : "긴 투쟁이 되겠지만, 시민 사회는 정의가 구현될 때까지 지켜볼 것입니다."]

남녀노소와 종교를 불문한 집회에서 참가자들은 소수 종교를 보호해주고 여성과 어린이를 지켜 달라고 당국에 촉구했습니다.

인도에서 발생하는 성폭행 사건은 하루 평균 106건이고, 피해자 가운데 40%가 미성년자라는 통계가 있습니다.
  • [글로벌 브리핑] “이슬람교도 몰아내려고 어린이 성폭행·살해”
    • 입력 2018.04.17 (23:27)
    • 수정 2018.04.17 (23:47)
    뉴스라인
[글로벌 브리핑] “이슬람교도 몰아내려고 어린이 성폭행·살해”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다음은 제 차례인가요?", "저는 안전할까요?"

앳된 소녀들이 어린이를 성폭행하지 말아 달라고 항의 시위를 하고 있습니다.

최근 인도에서 종교적 갈등 때문에 8살 어린이가 성폭행당한 뒤 살해된 사건이 알려지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8살 이슬람교도 소녀 아시파가 실종 일주일 만에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된 건 지난 1월이었습니다.

힌두교 사원에 끌려가 집단 성폭행을 당한 뒤 잔혹하게 살해됐습니다.

힌두교도들이 이슬람교도 유목민들을 겁주고 쫓아낼 목적으로 어린이에게 몹쓸 짓을 했습니다.

현지 경찰은 사건을 계획한 전직 공무원과 사건을 은폐하려 한 경찰관 등 8명을 체포했습니다.

["범죄자를 처벌하라!"]

이런 사실이 뒤늦게 밝혀지자 인도 전역에서 항의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시위 참가자 : "긴 투쟁이 되겠지만, 시민 사회는 정의가 구현될 때까지 지켜볼 것입니다."]

남녀노소와 종교를 불문한 집회에서 참가자들은 소수 종교를 보호해주고 여성과 어린이를 지켜 달라고 당국에 촉구했습니다.

인도에서 발생하는 성폭행 사건은 하루 평균 106건이고, 피해자 가운데 40%가 미성년자라는 통계가 있습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