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인 걸음보다 빠른 밀물…순식간에 고립
입력 2018.04.17 (23:30) 수정 2018.04.17 (23:51)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성인 걸음보다 빠른 밀물…순식간에 고립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요즘 바다를 찾는 사람이 늘면서 밀물에 고립되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보기엔 밀물이 서서히 차오르는 것 같아도 성인 걸음보다 2~3배나 빠르기 때문에 방심했다가는 순식간에 고립될 수 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거의 물에 잠긴 갯바위에 한 남성이 위태롭게 서 있습니다.

["괜찮으니까 물에 들어갈게요. 오케이."]

갯바위에서 낚시를 하다 차오른 바닷물에 고립돼 오도 가도 못하는 신세가 됐습니다.

이 70대 노인은 조개를 캐다 갯벌에 고립됐습니다.

해경 대원이 맨몸으로 뛰어들어 익사 직전 아슬아슬하게 구조했습니다.

이런 고립 사고는 해마다 2백 건 안팎씩 발생하고 있고, 사망자도 최근 3년간 14명에 이릅니다.

바닷물은 느리게 차오르는 것 같아도 속도가 시속 10~15km에 이릅니다.

성인이 걷는 속도보다 2~3배나 빠릅니다.

특히 갯벌에서는 걷는 속도가 느려지고 체력도 빨리 떨어지기 때문에 사고 위험이 더욱 높습니다.

[이길환/주민 : "일하다가 나오려면 더 힘들죠. 여기까지 오는 것이 상당히 힘들어요."]

따라서 물때를 파악해 나올 시간을 미리 정해놓고 여유 있게 빠져나오는 게 안전합니다.

[이민석/경장/보령해양경찰서 해양안전과 : "바다나 갯벌에 간조 2~3시간 전에 들어가서 늦어도 간조 1시간 전에 나오셔야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습니다."]

또, 휴대전화에 미리 구조신고 앱을 설치해 놓으면 자신의 위치 정보가 자동으로 해경과 소방서에 전달돼 신속한 구조가 가능합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 성인 걸음보다 빠른 밀물…순식간에 고립
    • 입력 2018.04.17 (23:30)
    • 수정 2018.04.17 (23:51)
    뉴스라인
성인 걸음보다 빠른 밀물…순식간에 고립
[앵커]

요즘 바다를 찾는 사람이 늘면서 밀물에 고립되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보기엔 밀물이 서서히 차오르는 것 같아도 성인 걸음보다 2~3배나 빠르기 때문에 방심했다가는 순식간에 고립될 수 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거의 물에 잠긴 갯바위에 한 남성이 위태롭게 서 있습니다.

["괜찮으니까 물에 들어갈게요. 오케이."]

갯바위에서 낚시를 하다 차오른 바닷물에 고립돼 오도 가도 못하는 신세가 됐습니다.

이 70대 노인은 조개를 캐다 갯벌에 고립됐습니다.

해경 대원이 맨몸으로 뛰어들어 익사 직전 아슬아슬하게 구조했습니다.

이런 고립 사고는 해마다 2백 건 안팎씩 발생하고 있고, 사망자도 최근 3년간 14명에 이릅니다.

바닷물은 느리게 차오르는 것 같아도 속도가 시속 10~15km에 이릅니다.

성인이 걷는 속도보다 2~3배나 빠릅니다.

특히 갯벌에서는 걷는 속도가 느려지고 체력도 빨리 떨어지기 때문에 사고 위험이 더욱 높습니다.

[이길환/주민 : "일하다가 나오려면 더 힘들죠. 여기까지 오는 것이 상당히 힘들어요."]

따라서 물때를 파악해 나올 시간을 미리 정해놓고 여유 있게 빠져나오는 게 안전합니다.

[이민석/경장/보령해양경찰서 해양안전과 : "바다나 갯벌에 간조 2~3시간 전에 들어가서 늦어도 간조 1시간 전에 나오셔야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습니다."]

또, 휴대전화에 미리 구조신고 앱을 설치해 놓으면 자신의 위치 정보가 자동으로 해경과 소방서에 전달돼 신속한 구조가 가능합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