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GM 오늘 오후 1시 임단협 교섭 재개
입력 2018.04.18 (01:02) 수정 2018.04.18 (11:17) 인터넷 뉴스
한국GM 오늘 오후 1시 임단협 교섭 재개
법정관리를 문턱에 둔 한국GM 노사가 오늘(18일) 임금·단체협약(이하 임단협) 교섭을 재개한다.

노사는 제너럴 모터스(GM) 본사가 정한 '데드라인'인 오는 20일까지 임단협 잠정 합의에 도달해야만 한다. 기한 내 합의가 불발될 경우 법정관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GM에 따르면 노사는 18일 오후 1시 인천 부평공장에서 제9차 임단협 교섭을 벌인다. 당초 10시에 할 예정이었으나 오후로 늦췄다.

지난 16일 제8차 교섭이 결렬되고 이틀 만에 재개되는 것이다. 노사는 데드라인을 앞두고 이번 주 집중 교섭에 임하고 있다.

어제(17일) 중앙노동원회의 조정이 불발돼 '조정중지' 결정이 내려지면서 노조가 합법적으로 파업에 돌입할 수 있는 길이 열렸지만 일단은 파업 찬반 투표 등을 진행하지 않고 교섭에 집중할 계획이다.

사측은 노조에 1천억 원 규모의 복리후생비용 절감을 골자로 하는 자구안에 먼저 합의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달에만 당장 차입금을 빼고도 약 1조 원의 돈이 필요한데, 오는 20일까지 노사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본사 지원을 받지 못하면 자금난으로 부도 처리된다는 게 사측의 주장이다.

또 사측은 희망퇴직 후 군산공장에 남은 근로자 680명에 대한 고용 보장, 신차 2종 배정 확약 등 미래 발전전망과 같은 노조 요구에 대해서는 비용절감 관련 잠정 합의 후 추후 논의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노조는 고용 보장과 미래 발전전망을 일괄 타결해야 한다고 맞서면서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다. 노조는 임금 동결, 성과급 미지급, 희망퇴직 등 사측이 제시한 임금 절감안을 모두 받아들였음에도 사측이 추가 자구안을 강요하고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한국GM 오늘 오후 1시 임단협 교섭 재개
    • 입력 2018.04.18 (01:02)
    • 수정 2018.04.18 (11:17)
    인터넷 뉴스
한국GM 오늘 오후 1시 임단협 교섭 재개
법정관리를 문턱에 둔 한국GM 노사가 오늘(18일) 임금·단체협약(이하 임단협) 교섭을 재개한다.

노사는 제너럴 모터스(GM) 본사가 정한 '데드라인'인 오는 20일까지 임단협 잠정 합의에 도달해야만 한다. 기한 내 합의가 불발될 경우 법정관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GM에 따르면 노사는 18일 오후 1시 인천 부평공장에서 제9차 임단협 교섭을 벌인다. 당초 10시에 할 예정이었으나 오후로 늦췄다.

지난 16일 제8차 교섭이 결렬되고 이틀 만에 재개되는 것이다. 노사는 데드라인을 앞두고 이번 주 집중 교섭에 임하고 있다.

어제(17일) 중앙노동원회의 조정이 불발돼 '조정중지' 결정이 내려지면서 노조가 합법적으로 파업에 돌입할 수 있는 길이 열렸지만 일단은 파업 찬반 투표 등을 진행하지 않고 교섭에 집중할 계획이다.

사측은 노조에 1천억 원 규모의 복리후생비용 절감을 골자로 하는 자구안에 먼저 합의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달에만 당장 차입금을 빼고도 약 1조 원의 돈이 필요한데, 오는 20일까지 노사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본사 지원을 받지 못하면 자금난으로 부도 처리된다는 게 사측의 주장이다.

또 사측은 희망퇴직 후 군산공장에 남은 근로자 680명에 대한 고용 보장, 신차 2종 배정 확약 등 미래 발전전망과 같은 노조 요구에 대해서는 비용절감 관련 잠정 합의 후 추후 논의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노조는 고용 보장과 미래 발전전망을 일괄 타결해야 한다고 맞서면서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다. 노조는 임금 동결, 성과급 미지급, 희망퇴직 등 사측이 제시한 임금 절감안을 모두 받아들였음에도 사측이 추가 자구안을 강요하고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