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웰스파고, 1조원 벌금 폭탄 맞아…리스크관리 소홀 문책
입력 2018.04.20 (17:22) 수정 2018.04.20 (17:27) 국제
웰스파고, 1조원 벌금 폭탄 맞아…리스크관리 소홀 문책
미국의 4대 은행인 웰스파고가 리스크 관리 소홀을 이유로 1조 원이 넘는 벌금을 물게 됐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현지시각으로 19일 보도했다.

웰스파고는 소비자금융보호국(CFPB), 통화감독청(OCC)에 최대 10억 달러의 벌금을 내는 조건으로 두 연방 규제 당국의 조사를 마무리하기로 합의했으며 조만간 공식 발표가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웰스파고는 2016년 350만 개가 넘는 유령 계좌를 개설한 사실이 발각돼 총 1억8천500만 달러의 벌금을 물었다.

이 은행은 지난해 여름 주택담보대출과 오토론 고객들에게 부당한 수수료를 부과한 사실도 적발돼 조사를 받고 있었다.

올 2월에는 미 연준으로부터 자산 규모 동결 명령을 받는 등 연달아 제재를 받고 있다.
  • 웰스파고, 1조원 벌금 폭탄 맞아…리스크관리 소홀 문책
    • 입력 2018.04.20 (17:22)
    • 수정 2018.04.20 (17:27)
    국제
웰스파고, 1조원 벌금 폭탄 맞아…리스크관리 소홀 문책
미국의 4대 은행인 웰스파고가 리스크 관리 소홀을 이유로 1조 원이 넘는 벌금을 물게 됐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현지시각으로 19일 보도했다.

웰스파고는 소비자금융보호국(CFPB), 통화감독청(OCC)에 최대 10억 달러의 벌금을 내는 조건으로 두 연방 규제 당국의 조사를 마무리하기로 합의했으며 조만간 공식 발표가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웰스파고는 2016년 350만 개가 넘는 유령 계좌를 개설한 사실이 발각돼 총 1억8천500만 달러의 벌금을 물었다.

이 은행은 지난해 여름 주택담보대출과 오토론 고객들에게 부당한 수수료를 부과한 사실도 적발돼 조사를 받고 있었다.

올 2월에는 미 연준으로부터 자산 규모 동결 명령을 받는 등 연달아 제재를 받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